• 맑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22.0℃
  • 황사서울 16.2℃
  • 구름조금대전 18.1℃
  • 황사대구 19.1℃
  • 흐림울산 17.2℃
  • 황사광주 18.9℃
  • 흐림부산 18.8℃
  • 구름많음고창 18.8℃
  • 황사제주 17.9℃
  • 맑음강화 17.3℃
  • 구름조금보은 17.0℃
  • 구름많음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18.0℃
  • 구름많음경주시 19.3℃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KBS2 ‘오아시스’ 설인아, 추영우에게 과거 추궁.. 大 파란 예고! 폭풍전야!


‘오아시스’ 총상을 입고 바다에 몸을 던져 죽은 줄만 알았던 장동윤이 살아 있었다.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구한 장동윤의 롤러코스터 같은 인생 스토리가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했다. 막강한 권력을 지닌 재일동포 거물 밑에서 복수를 준비한 장동윤의 ‘사이다’ 반격이 예상돼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솟구치게 했다.

 

이에 시청률 또한 상승해 최고 8.2%까지 치솟았으며 동시간대 전체 1위는 물론 압도적인 차이로 월화드라마 11회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지난 10일 KBS 2TV 월화드라마 ‘오아시스’(연출 한희 / 극본 정형수 / 제작 세이온미디어㈜, ㈜래몽래인)에서는 이두학(장동윤 분)이 행방불명이 되고 3년 후 오정신(설인아 분)과 최철웅(추영우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1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오아시스’ 11회는 전국 기준 6.9%과 수도권 기준 6.7%의 시청률로, 전 채널 통틀어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월화드라마 11회 연속 1위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황충성(전노민 분)과 최철웅이 소련과의 외교에 도움을 위해 일본 지하경제의 거물 채동팔(김병기 분)을 만나러 오는 장면(22:55)’으로, 수도권 기준 8.2%까지 치솟았다.

 

앞서 10회에서는 정신과 결혼을 앞둔 두학을 궁지로 모는 철웅의 야비한 행동이 그려져 분노를 자아냈다. 철웅은 충성까지 이용해 두학과 정신을 갈라놨다. 철웅의 속셈을 모르는 정신은 두학을 살리기 위해 철웅에게 애원했고, 철웅은 두학의 도주를 돕는 척했다. 두학은 이번 일의 배후가 철웅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배신감에 휩싸였다. 오만옥(진이한 분)이 쏜 총을 맞고 바다에 몸을 던지는 두학과 그를 향해 달려 나가는 정신. 두 연인의 비극적인 스토리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두학의 생사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3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철웅의 생일을 축하하는 자리, 철웅과 강여진(강경헌 분), 충성은 제법 가족 같은 분위기로 발전해 눈길을 끌었다. 철웅의 생일 파티에 정신도 뒤늦게 합류했다. 겉으로 드러내지 않지만, 정신을 눈엣가시로 여기는 여진의 의미심장한 눈빛이 불길함을 더했다.

 

정신은 영화사 지분 문제로 차금옥(강지은 분)과 갈등을 빚고 금옥의 곁을 떠났다. 여진은 세무조사를 빌미로 금옥이 영화사에서 정신을 내쫓도록 압박한 것. 금옥은 두 얼굴을 가진 여진을 비꼬며 “나랑 내 딸은 더 이상 건들지 마시오”라고 으름장을 놨다.

 

여진이 한 짓을 알 리 없는 철웅은 충성으로부터 정신의 딱한 사정을 듣게 됐다. 그는 정신을 위로하는 자리를 준비하는 등 정신의 곁을 맴돌았다. 정신은 철웅에게 고마운 한편, 술에 취한 점암댁(소희정 분)으로부터 두학과 철웅이 형제 관계라는 이야기를 듣고 혼란스러운 상태였다. 그녀는 어릴 때부터 두학이 주인집 아들인 철웅이에게 양보할 수밖에 없는 처지였다는 것을 깨닫고 어쩌면 두학이 과거에 살인을 저지른 게 아닐 수 있다고 의심했다.

 

“그때 두학이가 사람 죽인 거 맞아?”라고 묻는 정신에게 철웅은 “그때나 지금이나 너 눈에 내가 안 보이는구나”라며 실망했다. “나 너 못 봐 최철웅. 너 볼 때마다 두학이 생각이 나거든”이라며 3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두학밖에 모르는 정신의 일편단심이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후 다시 한번 진실을 묻는 정신에게 점암댁은 “(철웅인) 마음으로 낳은 내 자식”이라고 둘러댔고, 정신은 의심을 거뒀다.

 

철웅이 탄탄대로를 걷는 동안, 두학은 자신을 구해 준 재일동포 지하경제의 거물인 채동팔(김병기 분) 밑에서 조용히 힘을 키웠다. 동팔은 충성이 직접 찾아와 정부의 일을 은밀히 부탁할 정도로 큰 힘을 가진 인물. 두학은 복수를 다짐하며 한국에 돌아갈 기회를 엿보고 있었다. 이때 충성을 따라 일본으로 출장 온 철웅을 우연히 본 두학은 놀라 몸을 숨겼다. 자신을 나락으로 내몬 충성과 철웅을 보는 두학의 강렬한 눈빛은 앞으로 그가 보여줄 반격을 기대케 했다.

 

‘오아시스’ 11회를 본 시청자들은 “두학아 이제 사이다 반격 가자~ 철웅이 끌어내려!!”, “철웅의 구애에도 매번 철벽 치는 정신의 일편단심 최고”, “두학과 정신, 철웅이 어떻게 다시 만날지 너무 기대된다” 등의 소감을 나타냈다.

 

한편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오아시스’는 198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이어지는 격변의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자신만의 꿈과 우정 그리고 인생의 단 한 번뿐인 첫사랑을 지키기 위해 치열하게 몸을 내던진 세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12회는 오늘(11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졸업’ 첫 방송 D-DAY! 정려원X위하준, 설레고도 아찔한 대치동 스캔들 일으킨다.
tvN ‘졸업’ 정려원, 위하준이 설레고도 아찔한 대치동 스캔들을 일으킨다. tvN 새 토일드라마 ‘졸업’(연출 안판석, 극본 박경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주)제이에스픽쳐스)측은 오늘(11일) 첫 방송을 앞두고 평범했던 일상에 화끈한 경로 이탈을 가져올 서혜진(정려원 분), 이준호(위하준 분)의 재회를 공개했다. tvN '졸업'은 스타 강사 서혜진과 신입 강사로 나타난 발칙한 제자 이준호의 설레고도 달콤한 미드나잇 로맨스를 그린다. 대치동에 밤이 내리면 찾아오는 로맨스는 물론, 미처 몰랐던 학원 강사들의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봄밤' '밀회' 등 멜로 수작을 탄생시킨 안판석 감독, ‘멜로 최적화 배우’ 정려원과 위하준이 완성할 감성과 공감의 깊이가 다른 현실 로맨스에 뜨거운 기대가 쏟아지고 있다.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은 ‘대치 체이스’ 신임 강사 시험장에서 예상 밖 지원자를 발견한 서혜진의 모습이 담겨 호기심을 자극한다. 서혜진의 시선을 강탈한 창 너머의 사람은 바로 10년 전 자신이 가르쳤던 제자 이준호다. 진중한 표정으로 시험 문제를 풀고 있는 이준호를 바라보는 서혜진은 반가움보다 당황스러움이 역력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