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6.0℃
  • 구름조금강릉 22.0℃
  • 구름조금서울 25.9℃
  • 구름조금대전 25.6℃
  • 맑음대구 22.0℃
  • 맑음울산 19.6℃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5.2℃
  • 구름많음제주 21.2℃
  • 구름조금강화 22.4℃
  • 맑음보은 23.3℃
  • 구름조금금산 25.1℃
  • 구름많음강진군 22.5℃
  • 구름조금경주시 22.5℃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1박 2일 시즌4' OB 연정훈 vs YB 나인우의 실내취침 위한 역대급 격렬한 몸싸움 포착!

 

‘1박 2일’의 연정훈과 나인우가 긴장감 넘치는 몸싸움 대결을 예고한다. 

 

9일(오늘) 저녁 6시 15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밥도둑을 찾아라’에서는 실내 취침을 사수하기 위한 여섯 남자의 불꽃 튀는 잠자리 복불복이 그려진다. 

 

잠자리 복불복 매 라운드 별로 치열한 혈투를 벌이던 멤버들. 실내취침 자리가 몇 남지 않은 상황에서 ‘1박 2일’의 최약체를 가릴 피지컬 대결을 시작한다. 멤버들은 최약체로 선정되지 않기 위해 열띤 고군분투를 펼치는데. 

 

이른바 ‘피지컬 볼’ 1:1 대결이다. 두 사람이 한 개의 공을 끝까지 지켜내야 성공이기에 상대방이 공을 지켜내지 못하게 하고 공을 자신의 품으로 뺏어오고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모두를 숨죽이게 만드는 한판 명승부가 펼쳐진 가운데 연정훈과 나인우가 명승부의 주인공. 이들은 서로의 몸을 격렬히 부딪치고 싸우며 공을 지켜내기 위해 온 힘을 쏟아붓는 등 양보 없는 대결로 역대급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는 후문이다. 

 

승부욕에 불타오른 연정훈과 나인우의 치열한 혈투를 지켜보던 딘딘은 진지한 자세로 임하는 진짜 ‘피지컬 전쟁’인 듯한 과몰입 현장에 “여기 N사 아니야!”라고 말하며 당혹해한다.

 

‘1박 2일’ 피지컬 전쟁에서 남게 된 최후의 1인은 누가 될지, 예측할 수 없는 이들의 찐 혈투는 9일(일) 저녁 6시 15분에 방송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나는 새 주님의 노예였어요’ ‘새 주님’은 누구인가?
오늘(11일) 밤 8시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나는 새 주님의 노예였어요’ 편이 방송된다. ■ 19년간 전국 돌며 앵벌이 누군가에게 삶의 주도권을 빼앗겼었다는 영미 씨. 그녀는 자신을 ‘신’이라고 말하는 한 교주에게 속아 십수 년간 착취를 당해왔다고 주장했다. 고향에서 미용 보조로 일하며 꿈을 키우던 20대 시절, 종교단체 사람들로부터 ‘장애인과 함께 생활하는 교회’라며 후원 요청을 받았고, 그렇게 시작된 인연으로 ‘새 주님’ 박 모 씨를 만났다고 했다. 영미 씨는 ‘새 주님’의 명령에 따라 전국을 떠돌며 앵벌이 생활을 했고, ‘새 주님’과 그 가족에게 상납한 액수만 수억 원에 달한다는데... 도대체 그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 ‘새 주님’은 누구인가 ‘새 주님’이 불리는 박 모 씨는 신도들에게 절대적인 존재였다. 신도들은 ‘주님에게 돈 한 푼이라도 더 갖다 드리고 싶어 대출까지 받는 상황‘이었지만, ‘새 주님’ 박 모 씨는 백화점에서 연간 수천만 원을 쓰는 VIP였고, 호텔 식당에서 열린 생일잔치에는 전 국회의원 등 유력 인사들이 보낸 화환도 있었다. 취재진은 이 밖에도 이해할 수 없는 ‘새 주님’의 기이한 행동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