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0℃
  • 맑음강릉 27.2℃
  • 맑음서울 18.6℃
  • 맑음대전 21.3℃
  • 맑음대구 26.5℃
  • 연무울산 21.1℃
  • 구름조금광주 21.3℃
  • 구름많음부산 22.1℃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5℃
  • 맑음강화 15.0℃
  • 맑음보은 20.7℃
  • 맑음금산 20.0℃
  • 구름많음강진군 21.8℃
  • 맑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KBS2 ‘두뇌공조’ “※충격주의※ 부모님 살해 사건 진범, 정동환이었다!”

 

‘두뇌공조’ 정용화가 부모님을 살해한 진범이 정동환임을 알게 된 가운데 정동환의 계략에 제대로 말려드는 ‘분노 유발 엔딩’으로 긴장감을 극대화시켰다.

 

지난 27일(월)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두뇌공조’(극본 박경선, 연출 이진서 구성준, 제작 삼화네트웍스) 15회에서는 신하루(정용화)가 부모님 살해 사건의 진범을 확인하기 위해 직접 최면을 진행, 범인이 황동우(정동환)임을 알게 되면서 충격에 휩싸이는 모습이 담겼다.

 

극중 신하루는 황동우에게 범인이 누구인지 물었지만 황동우는 형 집행정지에 필요한 서류로 교도소에서 나가 병원에 도착하면 진범을 알려주겠다고 제안했다. 황동우에게 휘둘리기 싫었던 신하루는 직접 단서를 찾아 나섰고, 어릴 적 자신이 살던 집을 탐방하는가 하면 금명세(차태현)에게 부모님 살해 사건의 단서를 알아낼 수 없는지 문의하는 등 고군분투했다. 다행히 금명세 덕분에 부모님 살해 사건 담당 형사를 만난 신하루는 담당 형사로부터 범인이 황동우가 아닌 센터장 박치국(임철형)일 것 같다는 말을 듣고 혼란에 빠졌다.

 

그 사이 신하루의 아버지 이름으로 작성된 논문이 신하루의 집에 도착했고 이를 본 신지형(김수진)은 신하루에게 센터장이 네 아버지가 쓰던 논문을 훔친 것 같다며 센터장에 대한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러자 신하루는 센터장이 범인이냐면서 황동우가 범인에 대한 증거를 갖고 있다고 했으니 황동우의 제안을 받아들이겠다고 선언했다. 결국 황동우는 신하루의 형 집행 정지 소견서로 대학병원으로 이송됐고, 신하루는 황동우로부터 증거에 관한 단서를 받고 인천의 폐창고로 향했다.

 

폐창고에서 신하루는 센터장이 범인임을 암시하는 황동우와의 대화 내용, 사건 담당 형사에게 들었던 사라진 흉기인 산악용 칼 등의 증거들을 발견, 센터장이 진범임을 확신했다. 때마침 나타난 센터장은 논문을 훔친 것은 맞지만, 네 아버지를 죽인 사람은 황동우라며 억울해했고, 신하루가 “당신 추악한 모습 내가 세상에 다 까발릴 거야”라고 일갈하자 센터장은 쇠 파이프로 신하루를 공격해 두 사람의 격투로 이어졌다. 이내 분노에 찬 신하루가 증거였던 산악용 칼을 꺼내 들고 센터장의 목을 찌르려는 순간, 금명세가 나타나 신하루를 만류했다. 동시에 센터장은 “나 아니야. 제발! 기억해 봐. 네 기억 속에 있잖아! 네가 다 봤잖아”라고 울부짖자 신하루는 직접 확인해 보겠다며 최면을 받기 위해 금명세와 함께 경찰서로 달려갔다.

 

설소정(곽선영)의 주도하에 신하루의 최면이 진행됐고 신하루는 1994년 사건 당일로 돌아가 부모님이 피를 흘리며 쓰러진 모습을 목격했다. 더불어 신하루는 도망가라고 외치는 어머니의 말에 칼을 들고 자신에게 다가오는 괴한을 향해 흙을 뿌린 뒤 주차장에 있던 차 안으로 몸을 숨겼던 상황. 최면을 진행하던 설소정은 그 사람이 차 창문을 두드린다는 신하루의 말에 범인의 얼굴을 바라보라고 주문했지만, 신하루는 공포감 때문에 눈을 뜨지 못했다. 끝내 눈을 뜬 최면 속 신하루는 범인의 얼굴을 확인했고 그리워했던 부모님을 만나면서 최면에서 깨기 싫어했다. 결국 신하루는 아버지로부터 “가서 얘기해. 범인이 누군지”라는 말에 눈을 번쩍 떴고 범인이 황동우라는 사실을 신경과학 팀원들에게 밝혔다.

 

곧바로 신하루는 금명세와 함께 미리 심어두었던 황동우용 위치추적기를 활용, 대학병원에 있는 황동우의 위치를 파악했지만 뭔가 이상함을 느꼈고, 확인 결과 황동우가 병원을 벗어나 차를 끌고 도망쳤다는 것을 알게 됐다. 두 사람은 황동우의 차를 뒤쫓았으나 차에는 황동우가 아닌 다른 사람이 타고 있었고 다시 병원으로 돌아가 CCTV를 확인한 결과 황동우가 누군가의 도움으로 유유히 빠져나갔음을 알게 됐다. 더욱이 신하루는 황동우를 도와준 인물이 어릴 적 살던 자신의 집에서 만났던 인물임을 눈치챘고 금명세와 함께 그곳으로 향했다. 그러나 두 사람이 황동우를 발견한 것도 잠시, 뿜어져 나오는 가스를 맡고 정신을 잃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엔딩에서는 신하루와 금명세가 황동우에 의해 강제로 ‘공감 게임에 참여하게 되는 ‘분노 유발 엔딩’이 담겨 기괴함을 드리웠다. 가스를 흡입하고 정신을 잃었던 신하루와 금명세는 깨어나 보니 의자에 결박당한 채 머리에 뇌파 측정 장치가 부착되어 있자 당혹스러워했던 터. 이내 금명세가 “뭐 하는 짓이야. 이게!”라고 소리치자 황동우는 “게임을 시작할 거네. 공감 게임. 일명 독터신 살인자 만들기 게임이네”라고 당당하게 밝혔고 신하루는 분노에 찬 눈빛을, 금명세는 당황스러움을 드러내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신하루가 최면을 받다가 우는데 내가 다 슬프다”, “뇌 선생, 황동우랑 센터장 죄 모조리 밝히고 해피엔딩 가자!”, “배우들 연기도 잘하고 재밌네요. 뇌 지식도 많이 알게 돼서 유용하고요~”, “마지막 신하루의 모습이 어떨지 궁금해진다!”, “남은 마지막 회가 너무 기대돼요!”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두뇌공조’ 최종회는 2월 28일(오늘)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라이프

더보기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총 상금 4천600만원 논문 공모전 개최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이하 한음저협)가 창작자의 권익 강화와 올바른 저작권 문화의 정착을 목적으로 '제2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논문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며 음악 산업의 발전 방향 모색 및 저작권 인식 제고를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이번 공모의 주제로는 '음악저작권 및 자유주제' 외에도 현재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생성형 AI와 음악저작물에 대한 연구'가 포함되어 연구자들의 큰 관심이 예상된다. 한음저협은 AI 기술의 발달로 인해 저작권 분야에서 새롭게 대두되는 이슈에 대한 이해를 돕고 저작권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정책 연구 및 저작권법 개정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AI 사업자의 무단 저작물 사용과 관련된 입법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하며, 이번 공모전이 이론적 바탕을 마련하는 데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모전은 대학 및 대학원 재학생 또는 학사 이상의 학위를 소지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개인 또는 5인 이내의 팀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5월 20일부터 8월 20일까지 논문 접수가 가능하다. 접수된 논문은 한음저협 내·외부의 저작권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의 서면 심사를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