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6℃
  • 맑음강릉 31.9℃
  • 맑음서울 24.1℃
  • 맑음대전 27.9℃
  • 맑음대구 30.9℃
  • 맑음울산 23.9℃
  • 맑음광주 26.1℃
  • 맑음부산 22.8℃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3.8℃
  • 맑음강화 18.4℃
  • 맑음보은 26.7℃
  • 맑음금산 25.9℃
  • 맑음강진군 27.1℃
  • 맑음경주시 31.0℃
  • 구름조금거제 24.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MBC '구해줘! 홈즈' 배우 강경준, 탁월한 센스와 해박한 인테리어 지식 뽐내 ‘준전문가 실력’

 

오늘 (5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연출:최행호,전재욱 /이하 ‘홈즈’)는 뮤지컬 배우 김소현과 양세형 그리고 배우 강경준과 김숙이 각각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고 없는 지역에서 신혼집을 구하는 장거리 커플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올해 9월,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는 서울과 경북 경산을 오가며 장거리 연애를 하고 있다고 말한다. 자동차로 4시간 30분이 소요되는 탓에 2주에 한 번 밖에 못 만나고 있으며, 낯선 지역에서 집을 구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한다. 예비 부부는 신혼집의 위치로 예비 남편 직장이 있는 경기도 시흥에서 자차 30분 이내의 경기, 인천 지역을 바란다. 최소 방 2개의 신축이나 깔끔한 인테리어의 아파트를 희망했으며, 야외 공간이 있다면 다른 형태의 매물도 괜찮다고 한다. 또, 주변 인프라가 잘 갖춰있기를 바랐다. 예산은 매매와 전세 상관없이 4억 원대까지 가능하다고 말하며, 매매라면 5억 원대 초반까지도 괜찮다고 밝혔다.   

 

복팀에서는 뮤지컬 배우 김소현과 양세형이 인천 송도 국제도시로 향한다. 예빈 신랑의 직장이 있는 시흥시까지 차량 25분 거리에 위치한 곳으로 도보권에 대형마트와 송도 센트럴 파크가 있다고 한다. 

 

두 사람이 소개한 매물은 2022년 준공된 주상복합 아파트로 송도에서는 흔하지 않는 소형 아파트라고 한다. 채광 좋은 화이트 톤의 거실은 기본, 널찍한 야외 베란다가 두 개나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양세형과 김소현은 베란다를 100%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며, 이 과정에서 런지 자세로 베란다 길이를 재 웃음을 유발한다. 

 

김소현이 양세형의 행동마다 까르르 웃으며 큰 리액션을 선보이자, 스튜디오의 코디들은 “코미디언들이 가장 경계해야 하는 대상이다. 웃음 장벽이 낮다.”고 말한다. 반면, 김소현은 상대팀 코디인 붐과 양세찬 그리고 박영진의 개그에는 전혀 웃지 않았다고. 이에 덕팀의 코디들은 ‘전유성을 웃겨라!’보다 더 힘들다며 하소연을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양세형은 김소현과의 촬영하는 동안 자존감이 많이 올라갔다고 말해 눈길을 끈다. 

    

덕팀에서는 배우 강경준과 김숙이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으로 출격한다. 남편 직장까지 차량으로 약 25분이 소요되는 곳으로 선부광장을 중심으로 대형 인프라가 형성되어 있다고 한다. 

 

두 사람이 소개한 매물은 2022년 준공한 복층 구조의 신축 매물로 최신 유행하는 인테리어가 총 집합되어 있다고 한다.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다고 밝힌 강경준은 집 안을 둘러보며, 전문가를 방불케 하는 인테리어 지식을 뽐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결혼을 앞두고 있는 장거리 커플의 신혼집 찾기는 오늘 5일 밤 10시 45분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야생을 빼앗긴 동물과 보금자리 만들려는 사람들, '생츄어리' 6월 12일 개봉
오는 6월 12일, 인간의 시대 속에서 야생을 빼앗긴 야생동물과 그들을 위한 보호소 '생츄어리'를 만들려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생츄어리'. 개봉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도시 속 야생동물의 오늘을 보여주는 2차 포스터를 공개하며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공개된 2차 포스터는 농수로에 빠진 고라니의 모습을 서정적이고 감성적인 색감으로 담아내며 길 잃은 야생동물의 현재를 보여준다. 인간의 시대에서 야생을 잃어가는 동물들은 어디로 가야 할까 라는 질문에 대한 답이라도 하듯 포스터는 야생동물 생츄어리의 필요성을 역설하며 관객들의 의식을 환기시킨다. 포스터에는 들판이나 산이 아닌 인공물인 농수로 안에 서 있는 고라니의 모습과 함께 “야생동물 생츄어리: 자연으로 돌아갈 수 없는 야생동물을 위한 보호 시설”이라는 문구가 어우러져 있다. 이를 통해 예비 관객들은 야생동물들의 보금자리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게 된다. 또한, 옅은 갈색의 색감과 고라니의 실루엣이 어우러져 쓸쓸하면서도 다정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영화의 사려 깊은 시선을 예감케 한다. 영화 제목 옆에 쓰인 문구 “인간의 시대, 야생동물의 자리”는 자연으로 돌아갈 수 없는 야생동물과 그들을

라이프

더보기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총 상금 4천600만원 논문 공모전 개최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이하 한음저협)가 창작자의 권익 강화와 올바른 저작권 문화의 정착을 목적으로 '제2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논문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며 음악 산업의 발전 방향 모색 및 저작권 인식 제고를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이번 공모의 주제로는 '음악저작권 및 자유주제' 외에도 현재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생성형 AI와 음악저작물에 대한 연구'가 포함되어 연구자들의 큰 관심이 예상된다. 한음저협은 AI 기술의 발달로 인해 저작권 분야에서 새롭게 대두되는 이슈에 대한 이해를 돕고 저작권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정책 연구 및 저작권법 개정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AI 사업자의 무단 저작물 사용과 관련된 입법안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하며, 이번 공모전이 이론적 바탕을 마련하는 데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모전은 대학 및 대학원 재학생 또는 학사 이상의 학위를 소지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개인 또는 5인 이내의 팀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5월 20일부터 8월 20일까지 논문 접수가 가능하다. 접수된 논문은 한음저협 내·외부의 저작권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의 서면 심사를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