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3℃
  • 구름많음강릉 2.6℃
  • 구름많음서울 2.5℃
  • 대전 1.8℃
  • 구름조금대구 3.8℃
  • 맑음울산 2.9℃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3.3℃
  • 맑음고창 2.3℃
  • 구름많음제주 7.7℃
  • 맑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1.2℃
  • 구름많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1.1℃
  • 구름조금경주시 -0.4℃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라디오스타' 황수경, 라스 출연 후 예능 전환점 맞았다 고백! 김구라 덕분에 ‘이것’까지 생겨! 과연 무엇?

 

전 아나운서 황수경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강호동과 김구라를 예능 아버지로 모시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이어 그는 지독한 걱정 때문에 기승전결에 맞춰 장문의 문자를 보낸다고 해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오는 25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는 광희, 황수경, 주우재, 뱀뱀이 출연하는 ‘종이 인형의 집’ 특집으로 꾸며진다.

 

KBS 아나운서 출신인 황수경은 ‘열린음악회’, ‘VJ특공대’ 등 교양 프로그램의 장수 MC로 활약하다 지난 2015년 프리 선언 후 다채로운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라스’ 출연 당시 엉뚱한 입담을 펼치며 반전의 허당미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2년 만에 재출연한 황수경은 지난 ‘라스’ 출연 후 각종 예능 프로그램 섭외 러브콜을 받았다고 고백하며 고마움을 표시한다. 특히 그는 MC 김구라 덕분에 ‘이것’까지 생겼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황수경은 김구라와 더불어 강호동을 예능 아버지로 모시는 중이라면서 이와 얽힌 에피소드를 대방출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또한 황수경은 뜻밖의 닮은꼴을 공개해 MC들과 게스트들에게 웃음을 안겨줬다고 해 관심을 끌어올린다.

 

이날 황수경은 알고 보면 자신이 ‘걱정 인형’이라고 밝히며 걱정 때문에 남모를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전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그는 지독한 걱정으로 인해 기승전결에 맞춘 장문의 문자를 보냈던 사연을 털어놓을 예정이다.

 

황수경은 ‘라디오스타’를 통해 아나운서 직업병(?)을 겪고 있다고 고충을 토로한다. 그는 직업병 때문에 전화와 문자 지옥에 빠졌다고 이야기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황수경은 자신을 비롯해 연예계 종이 인형으로 불리는 광희, 주우재, 뱀뱀과 함께 종이 인형들의 특별한 합동 무대를 선보인다. 이를 지켜본 MC들은 안면 개방한 웃음을 터뜨렸다고 해 본방사수 욕구를 불러 모은다.

 

아나운서계 마론 인형 황수경이 강호동, 김구라를 예능 아버지로 모시게 된 전말은 오는 25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입주·분양권 보유 ‘1주택자’, 3년 내 기존주택 팔면 양도세 면제
입주권이나 분양권을 가진 1주택자가 새집 완공 후 3년 이내에 기존 주택을 팔면 양도소득세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주택사업자의 종합부동산세율도 최고 5.0%에서 2.7%로 인하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정부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부동산 세제 보완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세대 1주택자가 주택 1채를 보유한 상태에서 분양권이나 입주권을 추가로 사들인 경우 양도세 비과세를 받기 위한 특례 처분 기한이 기존 2년에서 3년으로 늘어난다. 또 1세대 1주택자가 재건축,재개발 기간 동안 거주할 목적으로 대체주택을 취득한 경우에도 신규주택 완공일로부터 3년 내에 처분하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처분기한을 1년 연장한다. 이번에 마련한 양도세 비과세 혜택은 입주권,분양권이 있는 주택으로 입주하는 경우에만 적용된다. 실거주하지 않거나 입주권이나 분양권을 처분하는 경우는 원칙적으로 제외된다. 기재부 관계자는 '입주하지 않는 경우에는 입주권 또는 분양권 취득일로부터 3년 이내에 종전주택을 처분하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