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20.3℃
  • 맑음서울 14.5℃
  • 맑음대전 12.3℃
  • 맑음대구 15.8℃
  • 맑음울산 15.9℃
  • 맑음광주 12.6℃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0.4℃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13.1℃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13.8℃
  • 맑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KBS2 '편스토랑' 차예련, 나영희X딸 알콩달콩 모녀전쟁 직관 ‘꿀잼’

 
1월 20일 방송되는 KBS 2TV 설특집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차예련이 KBS 2TV 드라마 ‘황금가면’에서 함께한 배우 나영희와 그녀의 붕어빵 딸 신디를 위해 특별한 파티를 준비한다. 두말하면 입 아픈 한식천재 차장금 차예련의 화려한 음식 솜씨는 물론, 방송 최초로 공개되는 매력만점 나영희 모녀의 알콩달콩 스토리가 큰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설 특집 방송에서 차예련은 ‘황금가면’에서 강하게 대립하는 시어머니 역할로 출연했던 선배 나영희를 초대했다. 차예련은 나영희를 위해 애프터눈 쌈밥(쌈밥 3종), 차돌곱창, 고추장불고기라자냐 등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은 파티 음식들을 만들었다. 특히 고추장불고기라자냐는 지난 주 방송된 ‘편스토랑’ 파티 메뉴 대결에서 우승, 제품으로 출시돼 현재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메뉴. 이날 방송에서는 차예련이 준비한 비장의 메뉴가 하나 더 공개된다.

 

이날 공개된 VCR 속 차예련은 초인종이 울리자마자 버선발로 뛰어나가 나영희를 맞이했다. 존재만으로도 포스 넘치는 나영희는 차예련의 집에 들어오자마자 강렬한 인사말로 큰 웃음을 줬다. 말 한마디 한마디에 유쾌함과 카리스마가 넘쳐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나영희에게 눈을 떼지 못했다고. 아끼는 후배 차예련을 위해 센스 만점 선물까지 살뜰히 준비해 온 나영희는 차예련과 대화를 나누면서도 집안 이곳저곳과 주방을 꼼꼼하게 스캔해 흡사 진짜 시어머니와도 같은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동시에 드라마 속 대립관계와 달리 다정하고 친근한 두 사람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식사를 하던 중 또 한 번 초인종이 울렸다. 알고 보니 차예련이 나영희의 딸 신디를 초대한 것. 문이 열리고 나영희의 딸이 등장하자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나영희의 미모와 붕어빵처럼 닮았기 때문. 차예련 역시 “쌍둥이 같다”, “데칼코마니인 줄 알았다”라고 감탄하며 모녀의 사진을 촬영했다. 실제로 나영희X신디 모녀는 이번이 방송 최초 동반 출연이라고.

 

나영희X신디 모녀는 꼭 닮은 미모만큼, 입담도 최강이었다. 절친한 친구처럼 알콩달콩 티격태격 웃음이 끊이지 않는 모녀전쟁을 눈앞에서 직관한 차예련은 큰 웃음을 빵빵 터뜨렸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차예련이 영혼을 갈아 넣은 파티 메뉴 퍼레이드, 서로에 대한 폭로전과 에피소드 대방출로 꽉 채워진 나영희X신디 모녀의 첫 동반 예능 나들이는 1월 20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설특집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영화&공연

더보기
소리없는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제작비를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을 올린 전설적인 시리즈,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세상에서 소리가 사라진 그 순간을 담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로, 6월 개봉을 앞두고 새로운 예고편을 선보였다. 이 영화는 소리를 내면 공격받게 되는 괴생명체가 등장하며 모든 것이 침묵으로 가득 찬 그날의 시작을 말해준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뉴욕에서 고양이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사미라'(루피타 뇽오)부터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섬광과 함께 도시를 혼란에 빠트린 괴생명체의 습격까지 급변하는 상황을 담았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사미라'와 생존자 '에릭'(조셉 퀸)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에서 벗어나려 한다. 무음의 싸움은 지하철부터 성당에 이르기까지 뉴욕 곳곳에서 펼쳐지며 관객들마저 숨죽이게 만든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독창적인 설정으로 1, 2편 합산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시리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전작을 연출한 존 크래신스키가 각본을 맡고, '피그'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노예 12년', '어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