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6.5℃
  • 연무울산 7.4℃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7.8℃
  • 맑음고창 3.1℃
  • 구름많음제주 6.7℃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3.9℃
  • 구름조금금산 3.4℃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영화 '유령' 설경구 VS 이하늬! 누가 진짜 ‘유령’인가? 1대1 대립 스틸 공개

 

설경구, 이하늬, 박소담, 박해수, 서현우의 개성 강한 앙상블 캐스팅과 <독전>으로 스타일과 스토리의 성공적인 만남을 이뤄낸 이해영 감독이 스파이 액션 영화 <유령>이 ‘쥰지’ 설경구와 ‘차경’ 이하늬의 팽팽한 대립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은 항일조직 스파이 ‘유령’이 아님을 증명하거나, 다른 사람을 고발해야 탈출할 수 있는 외딴 호텔에서 서로를 의심하며 날선 대립을 펼치고 있는 ‘쥰지’와 ‘차경’의 모습을 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쥰지’는 명문가 출신으로 성공 가도를 달리던 엘리트 군인이었으나 조선총독부 통신과 감독관으로 좌천되어 용의자임에도 불구하고 진짜 ‘유령’을 찾아 복귀하려는 야심을 가진 인물. 전임총독에게 비행기를 선물할 정도로 재력가 집안의 딸인 ‘차경’은 목숨보다 소중한 것들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호텔을 빠져나가야 하는 인물이다. 뚜렷한 목표를 갖고 있는 둘은 누구보다 서로를 의심한 채 각자의 방을 몰래 오가며 ‘유령’을 밝혀내려고 교란 작전을 펼친다. ‘쥰지’의 방에 숨어 들어온 ‘차경’의 스틸은 언제 들킬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숨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어 서로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는 모습이 담긴 스틸은 끝나지 않은 그들의 치열한 대립과 그 결말을 궁금하게 한다.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으로 서로를 대하는 ‘쥰지’와 ‘차경’의 모습은 설경구와 이하늬의 깊은 눈빛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완성, 묘한 긴장감이 흐르는 분위기를 만들어 더욱 기대를 더한다.

 

개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배우들의 변신과 짙은 의심의 함정, 멈출 수 없는 작전 사이의 대결을 기대하게 하는 이해영 감독의 스파이 액션 영화 <유령 >은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 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으로 1월 18일 극장에서, 누가 ‘유령’일지 모르는 첩보전의 긴장감과, 비밀리에 작전을 수행하는 통쾌한 반격 그리고 액션의 쾌감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국내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직항 생긴다. 한·인도네시아, 하늘길 확대
앞으로 지방공항에서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발리 직항 비행기를 탈 수 있게 됐다. 한국과 인도네시아 항공 운항 횟수도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1일부터 양일간 인도네시아 바탐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간 항공회담을 열고 양국간 국제선 운항 횟수를 대폭 늘리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10개국 중 유일한 직항 자유화를 체결하지 않은 국가(마닐라 제외)다. 2012년에 주 23회로 증대된 운항횟수는 현재까지 유지되는 중이다. 하지만 이번 회담으로 양국 6개 지방 공항 간 자유화되고 한국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간 각 주 7회 등 운항 횟수가 총 주 28회로 늘어난다. 한국 6개 지방 공항은 부산, 대구, 청주, 제주, 무안, 양양이다. 인도네시아 6개 지방공항은 바탐, 마나도, 롬복, 족자카르타, 발릭파판, 케르타자티 등이다. 그동안 한국 지방공항-인도네시아 간 직항 노선이 없어 인천공항에서만 출발해야 했던 큰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지방공항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 성수기 동안 항공권 구매가 어려울 만큼 인기가 많은 발리 노선은 양국 지정항공사간 공동운항(Code-share)을 통해 무제한 운항이 가능해진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