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
  • 구름조금강릉 2.8℃
  • 구름조금서울 2.9℃
  • 흐림대전 3.0℃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3.8℃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3.6℃
  • 구름많음고창 3.7℃
  • 흐림제주 7.7℃
  • 구름조금강화 2.1℃
  • 구름많음보은 2.4℃
  • 구름많음금산 2.9℃
  • 구름조금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2.2℃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영화 '유령' 설경구 VS 이하늬! 누가 진짜 ‘유령’인가? 1대1 대립 스틸 공개

 

설경구, 이하늬, 박소담, 박해수, 서현우의 개성 강한 앙상블 캐스팅과 <독전>으로 스타일과 스토리의 성공적인 만남을 이뤄낸 이해영 감독이 스파이 액션 영화 <유령>이 ‘쥰지’ 설경구와 ‘차경’ 이하늬의 팽팽한 대립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은 항일조직 스파이 ‘유령’이 아님을 증명하거나, 다른 사람을 고발해야 탈출할 수 있는 외딴 호텔에서 서로를 의심하며 날선 대립을 펼치고 있는 ‘쥰지’와 ‘차경’의 모습을 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쥰지’는 명문가 출신으로 성공 가도를 달리던 엘리트 군인이었으나 조선총독부 통신과 감독관으로 좌천되어 용의자임에도 불구하고 진짜 ‘유령’을 찾아 복귀하려는 야심을 가진 인물. 전임총독에게 비행기를 선물할 정도로 재력가 집안의 딸인 ‘차경’은 목숨보다 소중한 것들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호텔을 빠져나가야 하는 인물이다. 뚜렷한 목표를 갖고 있는 둘은 누구보다 서로를 의심한 채 각자의 방을 몰래 오가며 ‘유령’을 밝혀내려고 교란 작전을 펼친다. ‘쥰지’의 방에 숨어 들어온 ‘차경’의 스틸은 언제 들킬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숨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어 서로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는 모습이 담긴 스틸은 끝나지 않은 그들의 치열한 대립과 그 결말을 궁금하게 한다.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으로 서로를 대하는 ‘쥰지’와 ‘차경’의 모습은 설경구와 이하늬의 깊은 눈빛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완성, 묘한 긴장감이 흐르는 분위기를 만들어 더욱 기대를 더한다.

 

개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배우들의 변신과 짙은 의심의 함정, 멈출 수 없는 작전 사이의 대결을 기대하게 하는 이해영 감독의 스파이 액션 영화 <유령 >은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 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으로 1월 18일 극장에서, 누가 ‘유령’일지 모르는 첩보전의 긴장감과, 비밀리에 작전을 수행하는 통쾌한 반격 그리고 액션의 쾌감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입주·분양권 보유 ‘1주택자’, 3년 내 기존주택 팔면 양도세 면제
입주권이나 분양권을 가진 1주택자가 새집 완공 후 3년 이내에 기존 주택을 팔면 양도소득세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주택사업자의 종합부동산세율도 최고 5.0%에서 2.7%로 인하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정부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부동산 세제 보완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세대 1주택자가 주택 1채를 보유한 상태에서 분양권이나 입주권을 추가로 사들인 경우 양도세 비과세를 받기 위한 특례 처분 기한이 기존 2년에서 3년으로 늘어난다. 또 1세대 1주택자가 재건축,재개발 기간 동안 거주할 목적으로 대체주택을 취득한 경우에도 신규주택 완공일로부터 3년 내에 처분하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처분기한을 1년 연장한다. 이번에 마련한 양도세 비과세 혜택은 입주권,분양권이 있는 주택으로 입주하는 경우에만 적용된다. 실거주하지 않거나 입주권이나 분양권을 처분하는 경우는 원칙적으로 제외된다. 기재부 관계자는 '입주하지 않는 경우에는 입주권 또는 분양권 취득일로부터 3년 이내에 종전주택을 처분하면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