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6.1℃
  • 구름많음고창 2.4℃
  • 흐림제주 7.7℃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두뇌공조’ 정용화, “완벽한 캐릭터 변신 위해 체중까지 감량했다!” ‘인생 캐릭터’경신 예고!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두뇌공조’ 정용화가 체중까지 감량하는 열정을 발휘하며, 냉철하고 카리스마 있는, 뇌신경과학자 신하루 역에 올인하고 있다.

 

오는 2023년 1월 2일(월)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될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두뇌공조’(극본 박경선, 연출 이진서 구성준, 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서로 못 죽여 안달 난 두 남자가 희귀 뇌질환에 얽힌 범죄사건을 해결하는, 본격 뇌과학 코믹 수사극이다. ‘아주 특별한 뇌’를 가진 뇌신경과학자 신하루가 ‘호구의 뇌’를 가진 형사 금명세와 반전을 품은 흥미진진한 뇌질환 사건을 공조해나가며 환장의 티키타카 케미와 살벌한 웃음, 공감 메시지를 전한다.

 

무엇보다 정용화는 ‘두뇌공조’에서 완벽한 외모, 화려한 말발, ‘아주 특별한 뇌’를 가진 뇌신경과학자 신하루 역을 맡아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극중 신하루는 세계적으로 뛰어난 뇌 과학자로, 뇌 연구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인물.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인간애는 없는 냉정한 인물로 ‘이타적인 뇌’를 소유한 금명세(차태현)와 ‘극과 극’ 면모들로 첨예한 대립을 형성한다.

 

이와 관련 정용화가 뇌신경과학자 신하루로 분한 첫 포스가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극중 신하루가 자신의 프로젝트를 위해 뇌를 부검하고 있는 장면. 수술복을 입고 고글을 쓴 신하루는 예리하고 날카로운 눈빛을 빛내며 비범함을 발산, 프로페셔널한 뇌과학자의 면모를 자아낸다. 더욱이 신하루는 안경을 벗은 채 냉기 서린 표정과 또렷한 눈망울로 누군가를 응시하는 모습으로 호기심을 극강으로 끌어올린다. 과연 신하루가 진행하는 프로젝트는 무엇일지, 신하루의 주의를 끈 인물은 누구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정용화는 먼저 “매력적이고 재밌는 대본으로 전문가 연기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와서 기쁜 마음으로 참여했다”라며 ‘두뇌공조’ 출연에 대한 가슴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정용화는 “신하루 역이 아무래도 예민한 역할이기 때문에 평상시보다 체중을 감량해서 외적으로도 예민한 면을 더 부각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신하루 역을 위해 열정을 쏟았음을 밝혀 신하루에 대한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더불어 “많은 수사극이 있지만, 뇌과학을 재밌고 알기 쉽게 풀어놓은 드라마는 처음일 것”이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면서 동시에 “에피소드가 정말 좋고, 재밌는 소재가 가득하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는 ‘두뇌공조’ 시청자들을 향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정용화가 신하루 캐릭터를 위해 전심전력을 다해 연기 변신을 감행했다. 보시는 분들 모두 깜짝 놀라시게 될 것”이라는 말과 함께 “‘두뇌공조’에서 그동안 보지 못했던 카리스마와 마성의 매력을 한껏 터트리게 될 정용화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두뇌공조’는 오는 2023년 1월 2일(월)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수영선수 출신 성훈, 형들 위해 나선다! 해루질 하드캐리
‘안싸우면 다행이야’ 성훈의 ‘하드캐리’가 시작된다. 12월 26일 월요일 밤 9시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이하 ‘안다행’)에서는 다시 돌아온 근육 삼 형제 성훈, 박준형, 양치승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이 그려진다. ‘빽토커’로는 토니안과 이지혜가 함께한다. 이날 섬에 도착한 세 사람은 가지고 온 도구들을 들고 베이스캠프로 삼을 곳을 찾는다. 그러나 호기심 만렙 박준형과 양치승은 짐 나르기는 뒷전, 섬 탐색에 푹 빠진다. 이에 막내 성훈이 혼자서 모든 짐을 날라야 하는 상황. 이를 본 두 아이의 엄마 이지혜는 “애들 데리고 놀러 간 엄마 같다”며 공감을 표한다. 성훈의 하드캐리는 바다에서도 계속된다. 해루질을 할 때 성훈이 탐색을 맡아 가장 먼저 바다에 들어간 것. 이런 가운데 발만 담가도 차가운 수온이 성훈을 멈칫하게 만든다. 그러나 성훈은 곧 심기일전 마음을 다잡고 바다에 들어간다. 이때 돌변하는 성훈의 눈빛에 이지혜가 “멋있다”고 감탄한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성훈은 제 세상을 만난 듯 바닷속을 활보한다. 한 번 물에 들어갈 때마다 두 손 가득 해산물을 들고 오는 성훈. 그는 안주 애호가 이지혜피셜 ‘멍게계의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교섭' 황정민-현빈, 긴박함과 절박함이 담긴 공식 2차 포스터 & 예고편 공개!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 <교섭>이 공식 2차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는 영화의 배경이 되는 거칠고 황량한 아프가니스탄의 느낌을 실감 나게 전한다. 탈레반이 총을 겨눈 한가운데 포위된 채, 작전에 나서는 교섭 전문 외교관 황정민과 국정원 요원 현빈이 함께한 모습은 교섭 작전의 위험함과 긴박함을 압축적으로 보여준다. 피랍사건 해결을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교섭 전문 외교관 ‘정재호’로 분한 황정민의 절박한 표정과 무슨 수를 쓰든 인질을 구출하려는 중동, 중앙아시아 전문 국정원 요원 ‘박대식’으로 분해 위험한 상황 속 방탄조끼를 입은 현빈의 모습이 대조적으로 비춰진다. 비록 방식은 다르더라도 인질들의 목숨을 구해야 한다는 공통의 목표를 향해, 목숨을 건 두 사람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하게 한다. 함께 공개된 공식 2차 예고편은 아프가니스탄의 황량한 사막, 허허벌판 한가운데 납치된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모든 방법을 동원하는 ‘재호’와 ‘대식’의 절박한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모은다. 버스에 탑승한 사람들 위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