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7.7℃
  • 구름조금서울 2.7℃
  • 대전 4.0℃
  • 구름조금대구 7.3℃
  • 구름많음울산 9.1℃
  • 흐림광주 5.9℃
  • 흐림부산 8.5℃
  • 흐림고창 7.0℃
  • 제주 11.2℃
  • 구름많음강화 5.6℃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8.7℃
  • 흐림강진군 7.3℃
  • 구름조금경주시 12.4℃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물 건너온 아빠들’, MC 장윤정 깜짝 놀라게 만든 남아공 아빠 앤디의 자연주의 육아법은?

 

글로벌 육아 반상회 ‘물 건너온 아빠들’이 ‘아이를 잘 키우고 싶어’ 하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저격했다. 이번 주 방송될 두 번째 반상회에서는 MC 장윤정이 콕 집어 부럽다고 밝혔던 남아프리카공화국 아빠 앤디의 ‘자연주의 육아’ 일상이 그려질 예정이어서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지난 8월 28일 방송된 MBC 새 예능 프로그램 ‘물 건너온 아빠들’(연출 임찬) 정규 첫 회에서는 ‘K-엄마 아빠’ 대표 장윤정, 인교진, 김나영 세 MC와 글로벌 아빠들이 ‘영어 교육’이 고민인 영국 아빠 피터와 아이가 인도 문화를 낯설어할까 걱정인 인도 아빠 투물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다양한 육아 고민을 나누며 시청자 육아 반상 회원들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킹스칼리지 런던 출신 엘리트이자 영어 강사로 활동 중인 영국 아빠 피터는 두 아이와 영어로 대화하고자 고군분투했지만, 아이들은 아빠의 마음대로 따라주지 않았다. 영어 강사인 피터가 아이들의 교육 때문에 고민하는 모습은 신선한 재미와 공감을 동시에 안겼다. 중국 아빠 쟈오리징은 “영어 강사의 가정 학습이 늘 궁금했는데 별반 다르지 않다"며 놀라워했다.

시청자들 역시 “우리 집과 똑같다”, “글로벌 시대와 어울리는 육아 예능”이라고 호평했다.  

 

모든 부모의 고민인 ‘영어 조기 교육’을 주제로 찬반 토론을 펼치고 사교육에 대한 솔직한 의견을 주고받는 장면들도 인상적이었다. 또한 아직 인도를 가보지 못한 딸이 인도 문화를 낯설어 할까봐 걱정이라는 인도 아빠 투물의 육아 일상과 인도 전통문화인 참피마사지, 국민 음료인 짜이 제조 과정이 담기며 색다른 볼거리를 안겼다.

 

이렇듯 ‘물 건너온 아빠들’은 육아 전문가가 등장해 문제를 진단하고 해결안을 제시하는 딱딱하고 고루한 방식 대신, 닮은 듯 다른 여러 가정의 육아 일상을 들여다보며 공감을 자아냈다. 여기에 똑소리 나는 워킹맘 반상회 회장님 MC 장윤정과 딸 바보 K-아빠 인교진, 트렌디한 자칭(?) 글로벌맘 김나영의 육아 경험과 팁이 곁들여져 더욱 풍성한 재미를 완성했다.

 

오는 4일 방송되는 ‘물 건너온 아빠들’ 두 번째 반상회에서는 반상회 회장님 장윤정이 글로벌 아빠들의 육아 일상을 보며 부러웠다고 언급한 남아프리카공화국 아빠 앤디의 ‘자연주의 육아’ 이야기가 공개된다. 장윤정은 “자연과 함께하는 걸 넘어서 아이가 그냥 '자연'에 산다. 서울 놀이터엔 흙이 없는데 자연이 놀이터다. 너무 부럽더라”라고 언급했던 터.  

 

앤디는 24개월 딸 라일라가 맨발로 흙을 밟으며 뛰어놀길 바라는, 자연과 친숙한 환경에서 아이를 키우려는 아빠이다. 모든 부모의 로망이기도 한 ‘자연주의 육아’를 실천하고 있는 앤디를 보며 김나영 역시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해 앤디와 라일라의 일상은 어떨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또한 파일럿 당시 딸의 식사와 간식을 직접 만드는 것을 물론 학원 하원 라이딩부터 학원 선생님과의 면담까지 퍼펙트 케어한 중국 아빠 쟈오리징의 이야기도 그려진다. 11년 만에 두 아이 아빠가 된 쟈오리징은 눈에 넣어도 안 아픈 딸 하늘이가 둘째 현우가 태어나며 서운함을 느끼진 않을까 걱정이라며 고민을 꺼내 모든 다둥이 아빠들의 공감을 살 예정이다.  

 

낯선 한국 땅으로 물 건너온 외국인 아빠들이 육아 고민을 함께 나누는 글로벌 육아 반상회 '물 건너온 아빠들'은 매주 일요일 육아퇴근 후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놀면 뭐하니?’ 박진주X이미주, 단체 줄넘기하다 대역죄인 된 상황
‘놀면 뭐하니? 멤버들이 돈을 벌기 위해 단체 줄넘기에 도전한다. 12월 3일 방송되는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연출 박창훈, 김진용, 장우성, 왕종석, 신현빈/작가 최혜정)는 ‘서울 온 거지’ 편으로 꾸며진다.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박진주, 이이경, 이미주는 가진 것을 모두 빼앗긴 채 거지꼴로 서울 명소들을 여행하러 나선다. 이날 멤버들은 여행에 필요한 각종 경비를 벌기 위해 다양한 게임, 퀴즈를 펼쳐 웃음을 선사한다. 그 중 단체 줄넘기에 도전한 멤버들의 광기 어린 모습이 공개돼 벌써부터 폭소를 유발한다. 공개된 사진 속 박진주, 이미주 ‘주주 시스터즈’는 줄 싸대기 고통도 이겨내며 단체 줄넘기를 하고 있다. 무섭게 돌아가는 줄에 박진주는 겁을 잔뜩 먹은 모습. 이미주는 바닥에 주저 앉은 채 대역죄인(?) 포즈를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하찮은 운동 신경으로 인해 구멍이 된 ‘주주 시스터즈’는 맹훈련 속 비장한 표정으로 단체 줄넘기를 한다. 오빠들은 줄에 걸릴 때마다 “정신 차려야 돼”, “돈 벌어야지”라며 잔소리를 하고, 급기야 박진주는 유재석, 하하와 개별 면담까지 한다고. 특히 하하는 박진주에게 줄을 넘을 수밖에 없는 살벌한(?)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축구 국가대표 황희찬, 한국-포르투갈전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 선정되어 버드와이저로 부터 트로피 수여
황희찬은 FIFA 랭킹 9위 포르투갈을 상대로 승부를 결정짓는 역전 결승골을 넣어 한국팀의 2대 1 승리를 이끌었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조별리그 1·2차전에서 뛰지 못한 황희찬은 3차전 포르투갈전 후반 21분에 교체 출전했다. 돌아온 ‘황소’ 황희찬은 후반 46분 손흥민의 패스를 극적인 결승골로 장식, 한국팀의 기적적인 16강행에 기여하며 이날 경기의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됐다. 경기 직후 인기 래퍼 더 콰이엇은 버드와이저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 시상자로 나서 황희찬 선수에게 트로피를 수여했다. ‘쇼미더머니’에 출연 중인 더 콰이엇은 실력파 프로듀서 겸 래퍼다. 더 콰이엇은 버드와이저의 음악 플랫폼 ‘버드엑스비츠(BUDXBEATS)’에 참여해 신진 아티스트 ‘지스트’와 함께 라이브 무대 ‘BEAT THE STAR’(비트 더 스타)’를 꾸미기도 했다. 버드와이저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는 월드컵 본선 기간 동안 매 경기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선정해 트로피를 수여하는 행사다. 세계 각국 축구팬들이 직접 참여해 투표하는 방식으로 최다 득표를 얻은 선수에게 트로피를 전달한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는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 프랑스 킬리안 음바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