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9℃
  • 구름많음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2.3℃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2.4℃
  • 흐림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4.3℃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뉴스 영화픽] 이번 전쟁은 의(義)와 불의(不義)로 나뉜다, '한산:용의 출현'

영화 <한산: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이다. 

 

 

1592년 4월, 조선은 임진왜란 발발 후 단 15일만에 왜군에게 한양을 빼앗기며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인다. 조선을 단숨에 점령한 왜군은 명나라로 향하는 야망을 꿈꾸며 대규모 병역을 부산포로 집결시킨다.

 

이순신 장군을 만난 왜군들은 거북선에 대한 두려움으로 다음 전투를 겁내하자, 왜군의 장수는 두려움만큼 전쟁을 패하게 하는 건 없다며 자신의 부하들을 죽여버린다. 

 

 

왜군의 배와 사투를 벌이는 모습과 함께 이순신 장군이 등장한다. 거북선의 위엄을 보이면서 왜구의 배에 돌진하며 배가 반파되는 모습이 보여진다. 하지만 거북선의 머리가 박힌 후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자 한 장수가 배 위로 올라와 상황을 파악하려는 순간 왜구의 총에 맞아 주저앉고 만다. 이를 바라보던 이순신 장군은 총을 겨누는 왜구에게 화살을 날린다. 자신의 화살로 인해 장수는 구했으나 이순신 장군은 왜구의 총에 맞고 쓰러지고 만다. 

 

잡혀 온 왜구들은 고문을 당하면서도 이순신 장군과 장수들 앞에서 이번 전쟁은 자신들이 이긴 전쟁이라고 이야기 한다. 이순신 장군은 왜구의 우두머리에게 다가가 그에게 다시 묻자 의자에 앉은채로 덤벼들려한다. 그리고 왜구는 훔씬 두들겨 맞은 후 장면이 바뀌면서 그와 이순신 장군의 독대가 이어진다. "이번 전쟁이 무엇이냐?"고 묻는 왜구에게 "나라와 나라의 싸움이 아니라, 의와 불의의 전쟁이다"라고 답한다. 왜구는 "자신의 수장은 부하를 방패로 생각한다. 그래서 내가 당신의 어깨에 총을 쏜 사람이다"라고 답한다. 

 

 

연이은 전쟁의 패배에 선조마저 의주로 파천하는 가운데 조선을 구한 의(義)로운 이순신 장군의 전술을 보고 싶다면, 영화<한산:용의출현>을 추천한다. 

 

"의(義)로운"

 

7월 27일 개봉 | 129분 | 12세 관람가 | 김한민 감독 | ㈜빅스톤픽쳐스 제작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배급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오디오 무비 '극동' 곽경택 감독, 유튜브 '꼰대희' 출연, 제작 후기부터 녹음 현장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한국형 느와르의 거장이라고 불리는 곽경택 감독이 오디오무비 <극동>으로 새로운 도전을 한 가운데 구독자 77만 명의 인기 유튜브 채널 [꼰대희]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네이버 바이브 오디오무비 <극동>은 세계 평화를 위협할 천문학적 규모의 비자금을 차지하려는 자들이 벌이는 일촉즉발 첩보 스릴러. 지난 9월 17일 밤 9시에 공개된 유튜브 채널 [꼰대희] 코너 ‘밥묵자’를 통해 곽경택 감독이 개그맨 김대희와 만나 100% 리얼한 상황극을 펼쳤다. 술과 함께 편안한 부산 사나이들의 대화를 이어간 두 사람은 <극동>을 오디오무비로 제작하게 된 계기는 물론 김대희가 <극동>에 출연, 혹독한 연기 경험에 대한 비하인드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즉석에서 <친구>의 한 장면을 연기한 김대희에게 곽경택 감독의 매서운 연기 지도가 이어져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곽경택 감독과 개그맨 김대희의 예상을 깨는 특급 케미에 “곽경택 감독이라 놀라고, 두 분 케미가 너무 좋아서 놀라고”, “와 진짜 레전드편입니다. 우리나라 느와르의 기준 친구! 곽경택감독님 흥해라!”, “이번 편 기승전결 완벽”, “곽경택 감독

라이프

더보기
‘코로나 피해’ 자영업자·중기에 3년 만기연장·1년 상환유예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 만기가 최대 3년 연장되고 최대 1년간의 상환이 유예된다. 고금리와 고물가, 고환율 등 3고(高) 여파로 대내외 여건이 나빠진데다, 차주와 금융권 모두가 충격없이 연착륙할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는데 따른 것이다. 정부와 금융권은 이달 말 종료 예정인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에 대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코로나19 피해가 장기화되면서 만기연장,상환유예 제도는 6개월 단위로 4차례 연장됐다. 이를 통해 전 금융권은 6월 말까지 362조4000억원의 대출에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지원했고, 현재 57만명의 대출자가 141조원을 이용하고 있다. 5번째 이뤄진 이번 조치는 자영업자와 중소기업들이 충분한 여유를 가지고 정상영업 회복에 전념해 상환능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하는데 방점이 찍혀있다. 이에따라 그동안 이뤄진 일괄 만기연장은 금융권 자율협약으로 전환된다. 다만 금융권은 만기연장 차주들이 만기연장 여부나 내입,급격한 가산금리 인상 등에 대한 불안감이 없이 정상영업 회복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만기연장 조치를 최대 3년간 지원한다. 이에 따라 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