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3.0℃
  • 구름조금광주 3.1℃
  • 맑음부산 3.7℃
  • 구름많음고창 0.9℃
  • 흐림제주 5.6℃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0.3℃
  • -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금쪽이의 뇌전증 때문에 ‘군인’이 된 엄마?!


오늘(29일) 저녁 8시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뇌전증으로 기름을 먹어야 사는 아들’의 사연이 공개된다.

 

관찰된 일상에서는 금쪽이의 점심 식사를 준비하는 엄마의 모습이 보인다. 팬에 아보카도를 굽고, 견과류와 각종 기름을 통에 담는 특이한 식단에 출연자들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를 지켜보던 오 박사는 케톤 식이요법에 대해 언급한다. “생명을 유지하면서 필요한 에너지의 90% 가까이 지방에서 얻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나머지 탄수화물이나 단백질은 10% 최소로 하는 식단”이라고 덧붙여 금쪽이가 특수한 상황에 놓여있음을 짐작게 한다.

 

또 다른 일상에서는 금쪽이의 뇌전증 검사를 위해 병원에 방문한 금쪽 가족의 일상이 그려진다. 아빠는 “케톤 식이요법을 지킨 지 두 달 만에 처음 받는 검사”라며 긴장감을 내비치고 엄마는 “금쪽이가 정상에 가까운 뇌파라는 소리를 듣고 싶다”고 말해 보인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진찰실에서 뇌파 검사를 하는 금쪽이의 모습이 보인다. 순조롭게 검사가 끝나는 듯했으나, 여전히 금쪽이에게 발작파가 보인다는 충격적인 진단 결과가 내려진다. “금쪽이가 정상인 사람에 비해서 심하냐”는 엄마의 물음에 의사 선생님은 “정상인 사람은 발작파가 아예 보이지 않는다”고 답한다. 이 말을 들은 금쪽 부모는 심란한 표정을 감추지 못한다.

 

아이를 위해 7년 다닌 회사를 그만두고 육아에 전념하기 시작했다는 엄마는 생활계획표까지 짜서 지금도 실천 중이라고 말한다. 또한 “짜놓은 계획에서 한 번도 벗어난 적이 없다. 금쪽이가 조금이라도 벗어나려고 하면 눈빛을 보내서 상황을 중지시킨다”라고 설명하고 금쪽이의 반항에 대해서는 “한 번도 싫다고 거부한 적이 없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긴다.

 

이에 대해 오은영은 “엄마가 군인 같다”고 운을 뗀다. “계획적이고, 시간을 칼같이 엄수하는 철저함이 아이의 증상을 완화하는 데에는 좋을지 몰라도 변수와 예외가 조금도 없다”며 엄마의 양육 태도에 대해 지적한다. 또한 금쪽이의 유연한 생각과 열린 감정을 발달시키는 데 발목을 잡을 수 있다고 말한다.

 

이어 “뇌전증을 앓고 있는 금쪽이를 대신해 가족들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도 오히려 금쪽이의 문제 해결 능력을 낮추는 원인이 될 수 있다”며 금쪽 가족의 문제를 분석한다.

 

또 다른 일상에서는 놀이터에 방문한 금쪽이와 형의 모습이 보인다. 행여나 금쪽이에게 문제가 생길까 노심초사한 형은 놀이터에 있는 아이들에게 “금쪽이는 아파서 간식 먹으면 안 돼”, “머리가 아파서 이해도 못 해”라며 모든 놀이에서 배제 시킨다. 일방적으로 자신을 과잉보호하는 형의 태도에 화가 난 금쪽이는 급기야 자리를 뜨고 만다.

 

오은영은 “뇌전증을 치료하는 과정에서는 환자인 본인이 잘 알고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작 금쪽이는 자신의 병에 대해 잘 모르는 것 같다”라며 “왜 이런 걸 먹어야 하는지, 본인이 어떤 상황인지 정확히 잘 모르는 것”이라며 핵심적인 문제점을 짚어준다.

 

더불어 금쪽이의 나이에 맞는 적절한 설명이 필요하며 형에게도 동생의 병에 관하여 정확한 증상과 예후 설명이 필요하다고 일침을 가하는데. 과연 금쪽이가 어려움을 극복해나갈 수 있을지, 오늘(29일) 저녁 8시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 현주엽-박나래, 찹쌀 도넛 콩국X찹쌀 동동주 조합에 도파민 폭발 "이런 게 인생"
현주엽이 같은 팀원이 된 박나래와 환상적인 먹궁합을 폭발시킨다. 오는 2일(토) 오후 다섯 시 티캐스트 E채널에서 방송되는 '토요일은 밥이 좋아(연출 이영식)'에서는 천년고도 미식의 도시, 경주에서 MBTI 팀전을 펼치는 토밥즈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외향적인 성향을 가진 현주엽과 박나래는 MBTI E팀이 돼 내향 I팀 김숙, 히밥과 선착순 먹방을 펼친다. 제작진이 미리 선정한 경주의 여섯 가지 맛을 상대 팀 보다 빨리 선점하면 식사를 즐길 수 있다. 아귀 수육과 아귀 간을 넣은 아귀찜을 맛볼 수 있는 전국 맛집에서 맞닥뜨린 두 팀. 현주엽과 박나래는 간발의 차로 아쉽게 섭외에 실패하고 3대째 이어온 70년 전통의 콩국을 맛보기 위해 걸음을 옮긴다. 식당에 들어서자마자 식사를 하고 있던 손님들의 격한 환영을 받은 두 사람은 외향형 E팀답게 여유로운 넉살로 식당 분위기를 휘어잡는다. 메뉴를 주문할 때도 두 사람의 찰떡 궁합이 빛을 발하는데. 두 사람은 말하지 않아도 통하는 먹궁합으로 짜임새 있는 주문을 마친 뒤 주위를 둘러보던 중, 마치 홀린 듯이 찹쌀 동동주까지 추가 주문한다. 온돌 장판 위에서 고소하고 진득한 콩국을 뜨끈하게 맛본 두 사람은 동동주 한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아쿠아맨과 로스트 킹덤' 제임스 완 감독부터 제작, 각본, 음악, 프로덕션 디자인 등 오리지널 제작진 총출동!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할 때마다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영화 <아쿠아맨과 로스트 킹덤>을 위해 제임스 완 감독부터 오리지널 제작진들이 힘을 모았다. <아쿠아맨과 로스트 킹덤>은 아틀란티스의 왕이 된 아쿠아맨이 왕국에 찾아온 최악의 위기와 숨겨진 비밀 속에서 전 세계를 지키기 위해 새롭게 도전하는 위대한 여정을 그린 해양 액션 블록버스터. ‘컨저링 유니버스’부터 <분노의 질주: 더 세븐>, <아쿠아맨> 등 전 세계적 흥행 기록을 세운 제임스 완 감독. 전편 <아쿠아맨>을 통해 코믹스 원작에 충실한 동시에 고대 아틀란티스라는 수중 세계의 현란한 복원과 ‘아서 커리’가 ‘아쿠아맨’이 되어가는 과정 속 영웅적 면모, 여러 신화적 설정 등 볼거리로 관객들에게 스크린으로 체험할 수 있는 최고의 즐거움을 선사한 바 있다. 이처럼 DC 유니버스 확장을 성공적으로 이룬 제임스 완 감독이 이번 <아쿠아맨과 로스트 킹덤>을 통해 더욱 확장된 세계관과 놀라운 수중 액션, 시각효과로 중무장한 슈퍼 히어로들의 빅매치로 또 한번 전 세계 영화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여기에 <아쿠아맨>의 오리지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