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9℃
  • 흐림강릉 20.4℃
  • 서울 23.2℃
  • 흐림대전 22.5℃
  • 대구 20.7℃
  • 흐림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4.3℃
  • 흐림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5.8℃
  • 구름많음제주 27.8℃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0.7℃
  • 흐림강진군 26.7℃
  • 흐림경주시 20.8℃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금쪽이의 뇌전증 때문에 ‘군인’이 된 엄마?!


오늘(29일) 저녁 8시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뇌전증으로 기름을 먹어야 사는 아들’의 사연이 공개된다.

 

관찰된 일상에서는 금쪽이의 점심 식사를 준비하는 엄마의 모습이 보인다. 팬에 아보카도를 굽고, 견과류와 각종 기름을 통에 담는 특이한 식단에 출연자들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를 지켜보던 오 박사는 케톤 식이요법에 대해 언급한다. “생명을 유지하면서 필요한 에너지의 90% 가까이 지방에서 얻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나머지 탄수화물이나 단백질은 10% 최소로 하는 식단”이라고 덧붙여 금쪽이가 특수한 상황에 놓여있음을 짐작게 한다.

 

또 다른 일상에서는 금쪽이의 뇌전증 검사를 위해 병원에 방문한 금쪽 가족의 일상이 그려진다. 아빠는 “케톤 식이요법을 지킨 지 두 달 만에 처음 받는 검사”라며 긴장감을 내비치고 엄마는 “금쪽이가 정상에 가까운 뇌파라는 소리를 듣고 싶다”고 말해 보인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진찰실에서 뇌파 검사를 하는 금쪽이의 모습이 보인다. 순조롭게 검사가 끝나는 듯했으나, 여전히 금쪽이에게 발작파가 보인다는 충격적인 진단 결과가 내려진다. “금쪽이가 정상인 사람에 비해서 심하냐”는 엄마의 물음에 의사 선생님은 “정상인 사람은 발작파가 아예 보이지 않는다”고 답한다. 이 말을 들은 금쪽 부모는 심란한 표정을 감추지 못한다.

 

아이를 위해 7년 다닌 회사를 그만두고 육아에 전념하기 시작했다는 엄마는 생활계획표까지 짜서 지금도 실천 중이라고 말한다. 또한 “짜놓은 계획에서 한 번도 벗어난 적이 없다. 금쪽이가 조금이라도 벗어나려고 하면 눈빛을 보내서 상황을 중지시킨다”라고 설명하고 금쪽이의 반항에 대해서는 “한 번도 싫다고 거부한 적이 없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긴다.

 

이에 대해 오은영은 “엄마가 군인 같다”고 운을 뗀다. “계획적이고, 시간을 칼같이 엄수하는 철저함이 아이의 증상을 완화하는 데에는 좋을지 몰라도 변수와 예외가 조금도 없다”며 엄마의 양육 태도에 대해 지적한다. 또한 금쪽이의 유연한 생각과 열린 감정을 발달시키는 데 발목을 잡을 수 있다고 말한다.

 

이어 “뇌전증을 앓고 있는 금쪽이를 대신해 가족들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도 오히려 금쪽이의 문제 해결 능력을 낮추는 원인이 될 수 있다”며 금쪽 가족의 문제를 분석한다.

 

또 다른 일상에서는 놀이터에 방문한 금쪽이와 형의 모습이 보인다. 행여나 금쪽이에게 문제가 생길까 노심초사한 형은 놀이터에 있는 아이들에게 “금쪽이는 아파서 간식 먹으면 안 돼”, “머리가 아파서 이해도 못 해”라며 모든 놀이에서 배제 시킨다. 일방적으로 자신을 과잉보호하는 형의 태도에 화가 난 금쪽이는 급기야 자리를 뜨고 만다.

 

오은영은 “뇌전증을 치료하는 과정에서는 환자인 본인이 잘 알고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작 금쪽이는 자신의 병에 대해 잘 모르는 것 같다”라며 “왜 이런 걸 먹어야 하는지, 본인이 어떤 상황인지 정확히 잘 모르는 것”이라며 핵심적인 문제점을 짚어준다.

 

더불어 금쪽이의 나이에 맞는 적절한 설명이 필요하며 형에게도 동생의 병에 관하여 정확한 증상과 예후 설명이 필요하다고 일침을 가하는데. 과연 금쪽이가 어려움을 극복해나갈 수 있을지, 오늘(29일) 저녁 8시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일당백집사' 이혜리X이준영X송덕호X한동희부터 태인호X이규한X오대환까지 ‘무엇이든 들어드립니다’
‘일당백집사’가 이혜리, 이준영, 송덕호, 한동희, 태인호, 이규한, 오대환 등의 연기 일당백 배우들의 기막힌 조합을 완성하고 시청자들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 2022년 10월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연출 심소연·박선영, 극본 이선혜, 제작 아이윌미디어)는 고인의 청을 들어주는 장례지도사 ‘백동주(이혜리 분)’와 생활 서비스 업체 일당백 ‘김집사(이준영 분)’의 상부상조 프로젝트를 그린다. 죽은 자와 산 자를 넘나들며 ‘무엇이든’ 들어주고 도와주는 두 집사의 활약이 다이내믹하게 펼쳐질 예정. 오싹하지만 따스하고, 얄궂지만 가슴 저릿한 진기한 의뢰들이 유쾌한 웃음 속 진한 공감을 안긴다. 무엇보다 젊은 감각의 제작진이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 ‘웰컴2라이프’ 등을 통해 호평받은 심소연 연출과 ‘응답하라’ 시리즈에 참여하고 ‘20세기 소년소녀’를 집필한 이선혜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혜리는 고인의 소원을 ‘무엇이든 들어주는’ 장례지도사 ‘백동주’로 돌아온다. 백동주는 죽은 사람과 대화할 수 있는 기묘한 능력의 소유자다. 고인의 마지막 소원을 풀지 않으면 운빨 ‘1도’ 없는 하루하루를 버텨내야만 하는 인물. 죽어서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을 만날 수 있는, '비상선언'
영화<비상선언>은 하와이행 비행기에 탑승한 테러범으로 인해 아비규환이 된 기내와 의문의 바이러스가 퍼지는 것을 두려워하는 지상 사람들과의 치열한 공방을 다룬 영화다. 항공용어 적으로써 "비상선언"은 재난 상황에 직면한 항공기가 더 이상 정상적인 운항이 불가능하여, 무조건적인 착륙을 요청하는 비상사태를 뜻한다. 딸의 치료를 위해 비행 공포증임에도 불구하고 하와이로 떠나는 부녀간, 오랜만에 친구들과 함께 놀러가는 베테랑 형사의 부인, 사람이 가장 많이 타는 비행기에 오른 바이러스 운반자 등 각자 이유가 있는 여행이 시작된다. 공항에서부터 계속 수상해 보이던 테러범을 유심히 관찰 하던 중, 비행기 테러를 예고하는 영상을 올렸었다는 사실을 찾아 낸 후 승무원에게 알린다. 이어 테러범이 다녀간 화장실에서 나온 승객은 피를 토하며 사명해버리자 승객들 모두 두려움에 빠진다. 첫 사망자가 발생한 뒤, 시간이 지나자 점차 하나 둘 비슷한 증상을 보이기 시작한다. 특히,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이 출연하기 때문에 연기력으로 인해 불편한 장면은 등장하지 않는다. 배우들마다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해내며 극의 긴장감을 유도해 내니 이 부분은 걱정 말고 감상할만하다. 또한 "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