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6℃
  • 맑음강릉 19.6℃
  • 구름많음서울 22.5℃
  • 흐림대전 21.7℃
  • 구름많음대구 18.8℃
  • 맑음울산 20.4℃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22.0℃
  • 맑음고창 19.6℃
  • 맑음제주 23.4℃
  • 맑음강화 19.9℃
  • 맑음보은 17.3℃
  • 맑음금산 18.2℃
  • 맑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6.6℃
  • 맑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마녀는 살아있다’ 이민영, 페이소스 담은 흑화 미소 엔딩! “진짜 시어머니 죽인 범인일까?”


이민영이 TV CHOSUN 미스터리 블랙코미디 ‘마녀는 살아있다’에서 페이소스를 담은 ‘흑화 미소’ 엔딩으로 배우계 리얼리스트의 탄생을 알리며 찬사를 자아냈다.

 

이민영은 TV CHOSUN 미스터리 블랙코미디 ‘마녀는 살아있다’(극본 박파란/ 연출 김윤철)에서 나이 스물아홉에 소위 있는 집 막내아들과 결혼, 현모양처가 꿈이었지만 현모도, 양처도 되지 못하고 그냥, 며느리가 된 채희수 역을 맡았다. 채희수는 애를 못 낳는 죄로 시어머니를 독박 간병하고 있는 인물로 몇 년째 난임 클리닉을 다니지만 번번이 임신에 실패, 설상가상 남편의 정관수술 발언으로 좌절에 빠졌다.

 

무엇보다 지난 9일 방송된 ‘마녀는 살아있다’ 3회에서 이민영은 철저한 대본 분석과 깊은 연기 내공으로 열연을 터트리며 호응을 일으켰다. 독박 간병의 괴로움을 쓴웃음으로 삼킨 극한 ‘K-며느리’의 대표 채희수가 마녀가 되는 과정을 흡입력 있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는 감정 조련의 달인에 등극했던 것. 이는 더 높게 비상할 이민영 활약 점화의 예고이자 동시에 앞으로 더 커질 이민영의 존재감을 암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먼저 이민영은 밤중에 시어머니의 얼굴을 가만히 내려 보다가 “어머니... 어떻게 죽여 드려요?”라고 속삭여 소름을 안겼다. 마치 홀린 듯 베개로 시어머니 얼굴을 덮어 누르기 시작한 이민영은 금세 베개를 던지며 본인 행동에 당혹스러움을 금치 못했다.

 

그러나 이민영은 다음 날이 되자 언제 그랬냐는 듯 상냥하게 시어머니에게 죽을 먹여주며 조잘거리기 시작했다. 이어 시어머니에게 “어머니 아들, 남편으로는 요새 좀 별로다?”라며 은근슬쩍 마음을 내비쳤고, 시어머니는 다정하게 이민영의 뺨을 쓰다듬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갑자기 시어머니는 이민영의 뺨을 내리치더니 입에 있던 죽을 이민영에게 뱉어 파란을 일으켰다.

 

더욱이 “너, 나 죽이려고 그랬지? 내가 다 알아!”라고 소리치며 역정을 내는 시어머니를 보던 이민영은 한순간에 욕바가지가 된 자신의 현실에 억울함이 솟구쳤다. 결국 울컥한 이민영이 눈물이 고인 채 “어머니, 왜 이러세요? 진짜 죽고 싶어서 이래요?”라고 울분을 터트린 것. 그리고 남편이 간병인을 구하겠다는 것을 말린 이민영은 잠자는 시어머니의 숨결을 체크하며 “아유, 우리 어머니 이~쁘네. 난 우리 어머니, 주무실 때가 제일 이쁘드라”라며 조용히 자리를 떠나 불안감을 드리웠다.

 

이후 미국에 있는 엄마에게 시어머니가 건강하게 있다고 거짓말한 이민영은 자신의 생일을 유일하게 챙겨주는 엄마의 말에 눈물을 삼켰다. 이민영은 통화를 끊으려다 말고 “아, 엄마! 고마워, 나 낳아줘서”라고 툭 던지며 고마움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이민영은 병상에 돌아와 시어머니가 사망한 걸 목격했고, 찾아온 남편을 향해 눈물이 고인 흐릿 미소를 띤 채 산소 줄을 꽉 쥐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민영은 당혹, 억울, 기묘, 슬픔, 허탈을 넘나드는 ‘이민영표’ 감정 연기로 강렬함의 정수를 선보이며 한 회 동안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이에 시청자들은 “텅 빈 눈빛마저 이야기로 만드는 믿보배!”, “이민영 인생캐 탄생이요”, “민영 언니는 장면마다 빠져 들어요”, “K-며느리의 비애 대방출! 극한 공감”, “토요일엔 마녀가 살아있다” 등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TV CHOSUN 미스터리 블랙코미디 ‘마녀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구해줘! 홈즈' 김민경X김지민X강승윤X이승훈, 10월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의 신혼집 찾는다!
오늘 (28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연출:이민희,전재욱 /이하‘홈즈’)에서는 코미디언 김민경과 김지민 그리고 위너의 강승윤과 이승훈, 김숙이 각각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는 10월에 결혼하는 예비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현재 마포구 공덕동에서 광고 카피라이터로 일하고 있다는 아내는 직장 근처에서 남편과 함께 지내고 있다고 한다. 외출할 때마다 직장동료들과 마주쳐 불편하다고 밝힌 이들은 직주근접이었던 공덕동에서 벗어나 신혼생활을 즐기고 싶다고 한다. 희망지역은 지하철 공덕역에서 대중교통으로 30분 이내의 마포구와 용산구로 남편 직장이 있는 선유도역까지 자전거로 30분 이내의 동네를 바랐다. 이들은 식당과 카페 등 인프라가 좋은 동네의 신축 매물이거나 리모델링된 집을 원했다. 고층이거나 탁 트인 뷰를 희망했으며, 예산은 매매가 최대 15억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먼저, 복팀에서는 코미디언 김민경과 김지민이 용산구 원효로1가로 출격한다. 도보권에 효창공원역과 남영역, 삼각지역이 있는 트리플 역세권으로 도보 15분 거리에 용리단길이 있다고 한다. 복팀의 매물은 2010년 준공한 주상복합 아파트로 지하1층부터 지상 4층까지 상가가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본인부담 초과’ 의료비 돌려준다, 1인당 평균 136만원
개인별 본인부담상한액 확정으로 의료비 본인부담상한액을 초과해 의료비를 지출한 174만 9831명에게 2조 3860억 원이 환급된다. 개인별로는 평균 1인당 136만 원의 혜택을 받게 된다.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21년도 개인별 본인부담상한액'이 확정돼 오는 24일부터 상한액 초과금 지급 절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급 대상자에게 24일부터 안내문을 순차적으로 발송한다. 지급대상자는 본인 명의의 계좌로 지급해 줄 것을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신청하면 된다. 본인부담상한제는 과도한 의료비로 인한 국민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제도다. 연간 본인부담금 총액이 개인별 상한금액을 초과하는 경우 초과 금액을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부담해 가입자,피부양자에게 돌려준다. 수혜자와 지급액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올해도 개인별 본인부담상한액 확정을 통해 의료비 본인부담상한액을 초과해 의료비를 지출한 대상에게 초과 금액을 지급한다. 이에 앞서 정부는 본인부담상한액 최고액인 584만 원을 이미 초과해 소득 수준에 따른 개인별 상한액 확정 전에라도 초과금 지급이 필요한 23만 1563명에게 6418억 원을 미리 지급했다. 이번에 개인별 본인부담상한액 확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