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13.8℃
  • 맑음대전 11.6℃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3.0℃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9.1℃
  • 구름조금제주 14.2℃
  • 맑음강화 10.1℃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1.9℃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스타 영화픽] 칸이 선택한 박찬욱 감독의 슬프도록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헤어질 결심'

영화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에 이어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에 박찬욱 감독은 4번째 칸 경쟁 부문에 진출하며 한국 감독 가운데 최다 초청 타이기록을 세운 것은 물론, 제57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올드보이>, 제62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 <박쥐>에 이어 세 번째 칸 국제영화제 본상을 받아 한국 영화인 최다 칸 국제영화제 수상 기록을 세워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또한 2002년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 이후 20년 만에 한국 작품이 받은 감독상으로 한국 영화사에 또 한 번 새로운 역사를 기록했다. 

 

<헤어질 결심>은 뤼미에르 극장에서 세계 최초 공개 직후 칸 국제영화제 공식 데일리지인 스크린 인터내셔널(Screen International) 평점에서 올해 상영작 중 1위를 기록했으며, 전 세계 192개국에 선판매되며 영화가 공개되기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유력 매체인 할리우드 리포터(THE HOLLYWOOD REPORTER)는 “정점에 오른 세계적인 거장, 그리고 두 배우의 뜨거운 케미스트리.”, 가디언(THE GUARDIAN) 또한 최고 별점 5개를 부여하며 “눈 뗄 수 없이 매혹적인 작품. 박찬욱 감독이 훌륭한 로맨스와 함께 칸에 돌아왔다. 텐션, 감정적 대치, 최신 모바일 기술의 천재적 활용, 교묘한 줄거리의 비틂 등 너무나도 히치콕스러웠다. 또한 탕웨이의 연기가 인상적이다.”라고 평했다. 

 

박찬욱 감독은 "영화도 극장에 손님이 끊어지는 시대를 겪었지만 그만큼이나 영화관이라는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우리 모두가 깨닫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우리가 이 질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도 우리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면서 영화를 영원히 지켜내리라 믿습니다”라며 “이 영화를 만드는 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은 많은 크루들에게 감사를 표합니다.”라고 희망과 감사의 마음이 담긴 수상 인사를 전했다.

 

 

산 정상에서 추락한 한 남자의 변사 사건으로 영화는 시작된다. 이로 인해 담당 형사 ‘해준’(박해일)은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와 마주하게 된다. 조사를 받으러 온 그녀는 중국에서 와서 한국말이 서투르다는 말을 하고, 남편의 죽은 모습을 사진으로 보면서 “산에 가서 안 오면 걱정했어요, 마침내 죽을까 봐.”라고 낮게 이야기 한다. 

 

남편이 죽었다고 놀라거나 당황하지 않는 그녀를 보고 '해준'은 자신의 부인도 이과를 나온 사람이기 때문에 그럴수도 있을 것이라며 동료에게 애써 설명 해 준다. 그는 동료에게 사망자가 어떻게 죽었는지 알 수 없을때에는 부검을 해야한다는 이야기를 외국인에게 되도록 쉽게 설명해주라고 한다. 동료는 다른 때와 다른게 편파적으로 그녀를 믿고 있는 것이라고 이야기 하지만 '해준'은 이미 그녀에게 남편을 죽이지 못 할 사람이라고 판단한다. 

 

그녀의 일상을 쫓던 '해준'은 아무렇지도 않게 일상에 복귀한 그녀를 의심하지 않는다. 그리고 아파트 건너편에서 그녀를 관찰하던 그는 테이블에 엎드린 모습을 보고 드디어 그녀도 울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녀는 창 반대편을 바라보며 웃고 있었다. 

 

사건의 진실을 밝히려는 수사 과정의 팽팽한 긴장 가운데 서로에게 특별한 호기심과 의외의 동질감을 느끼는 두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담아내면서 영화는 서스펜스와 멜로를 넘나드는 신선한 영화적 재미를 선사한다. 

 

박찬욱 감독의 감각적인 미장센과 연출력이 더해진 2022년 가장 고전적이면서도 독창적인 영화를 만나보고 싶다면, 영화<헤어질 결심>을 추천한다. 

 

6월 29일 개봉 | 15세 이상 관람가 | 138분 | 박찬욱 감독 | 모호필름 제작 | CJ ENM 제공/배급 | 


연예&스타

더보기
JTBC '뭉쳐야 찬다3' 이재성 소속팀, 명문 구단 '1. FSV 마인츠 05' 훈련 현장 최초 공개!
소속팀과 국가대표 선후배인 이재성과 김남일이 재회한다. 12일(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3'에서는 '코리안 분데스리거 2탄'의 주인공으로 등장한 이재성이 카리스마 넘치는 국가대표 선배 김남일 코치와의 깊은 인연을 공개한다. 이재성은 "전북 현대 시절 김남일 선배는 연예인이었다"라며 현역 시절 축구계 간판 꽃미모로 연예인급 인기를 끌었던 김남일의 인기를 입증한다. 이어 "당시 눈도 못 마주칠 정도로 최고참 선배였다. 눈빛이 너무 강해서 말도 못 걸었다"라고 폭탄 고백하며 김남일의 카리스마에 압도당했던 일화를 소개한다. 또한 이재성은 강렬한 카리스마로 후배들의 기강을 잡던 김남일이 180도 달라진 모습에 충격을 받는다. "다른 사람 밑에서 사회생활하실 분이 아닌데 낯설다", "안정환 감독을 위해 오키나와 4행시를 외치는 모습과 용돈까지 뜯기는 모습을 봤다"라며 본방 시청 인증까지 남긴다. 이에 김남일 코치는 안정환 감독의 신발 끈을 다시 묶어주고 옷에 묻은 먼지를 털어주는 등 '사회생활 만렙' 면모를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아울러, 92년생으로 동갑인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축구 금메달 이재성과 같은 대회에서 태권도 금메달을 차지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