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8℃
  • 구름많음강릉 30.4℃
  • 흐림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6.3℃
  • 구름조금대구 27.6℃
  • 구름많음울산 27.8℃
  • 구름많음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6.9℃
  • 구름조금고창 26.3℃
  • 구름조금제주 28.3℃
  • 구름조금강화 26.0℃
  • 구름조금보은 24.2℃
  • 구름조금금산 25.0℃
  • 구름조금강진군 25.7℃
  • 구름조금경주시 27.0℃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 멜로에 ‘심쿵’→미스터리에 ‘소름’! 텐션 조율하는 여진구의 힘

 

‘링크’ 여진구가 그토록 마음을 썼던 문가영에게 선을 그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연출 홍종찬, 극본 권기영·권도환,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씨제스·아크미디어)(이하 ‘링크’) 4회에서는 노다현(문가영 분)이 쌍둥이 여동생 은계영이 아니라는 유전자 검사 결과에 마음을 잡는 은계훈(여진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자신을 향한 노다현의 마음을 알아버렸지만, 이를 밀어내야하는 은계훈의 복잡한 감정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머리로는 거부하지만, 마음은 온통 노다현에게 쏠린 은계훈의 생각대로 되지 않는 감정들이 여진구의 진폭 큰 연기를 거쳐 설득력을 높였다.

 

이날 은계훈은 노다현의 살인 고백에 충격을 받았다. 은계훈이 냉장고를 열어봤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그러나 차진후(이석형 분)가 들어와 이불에 싸인 내용물을 확인하지는 못한 상황. 이후 은계훈도 모르게 시신이 사라졌고, 차진후의 칼도 없어진 가운데 동네 주민인 박선화가 자신의 집에 이 칼을 숨겨두고 살피는 모습이 그려져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살인 고백을 농담으로 둘러댔지만, 은계훈은 노다현의 불안하고 초조한 감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 노다현의 감정이 다른 이에게 들키지 않도록 자기도 모르게 나서게 되는 은계훈. 이에 노다현은 “왜 나한테 자꾸 맘을 써요?”라며 은계훈의 진심을 궁금해했지만, 은계훈은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노다현의 감정에 계속해서 링크되며 혼란스러워하던 은계훈은 차진후가 건넨 유전자 검사 결과에 더욱 혼란스러웠다. 노다현과 은계영이 같은 사람이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한 것. 은계훈의 기대감은 절망감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은계훈은 노다현과의 관계를 정리하기 시작했다. “나는 노다현 씨한테 마음 쓴 적이 없어요. 몇 번.. 안쓰럽게 생각한 적은 있어요. 그게 답니다”라며 자신의 마음을 정리했다. 은계훈의 달라진 눈빛에 철렁한 노다현. 그런 노다현을 감정 없이 바라보는 은계훈. 노다현의 마음을 이미 느껴버린 은계훈이 과연 감정을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을지,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이 쏠린다.

 

한편 은계훈은 이날 “너도 날... 죽이려고 온 거야?”라고 묻는 한의찬에게 “정말 당신이라면, 당신이 그랬단 증거만 있으면! 확신만 생기면! 내 손으로 죽여버릴 거야”라고 분노를 표출해 긴장감을 높였다. 한의찬에게 경고하며 끓어오르는 분노를 누르고 눈 안 가득 차오르는 눈물을 머금은 여진구의 연기는 몰입감을 더했다. 멜로와 미스터리의 무게 중심을 탄탄하게 잡으며 극을 힘있게 끌고 가는 여진구의 연기력에 호평이 쏟아졌다.

 

시청자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방송 직후 각종 온라인 게시판과 SNS에서는 “여진구의 감정선을 따라가다 보면 시간이 순삭”, “멜로도, 미스터리도, 어느 것 하나 내려놓을 수 없다. 역시 갓진구”, “여진구 연기력의 깊이는 어디까지?!”, “여진구 멜로에 설레고, 미스터리에 소름” 등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링크’는 18년 만에 다시 시작된 링크 현상으로, 한 남자가 낯선 여자의 온갖 감정을 느끼며 벌어지는 감정공유 판타지 로맨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