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28.2℃
  • 맑음서울 25.4℃
  • 맑음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9.2℃
  • 구름조금울산 23.2℃
  • 맑음광주 26.6℃
  • 구름조금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2.0℃
  • 구름조금제주 24.3℃
  • 구름조금강화 20.8℃
  • 구름조금보은 24.6℃
  • 구름조금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7.1℃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자본주의학교’ 故 신해철 묘비 찾은 신하연·신동원 남매 ‘스튜디오 눈물바다’

URL복사

 

故신해철 가족이 ‘자본주의학교’ 입학을 앞두고 아빠의 안식처를 찾아간다.

 

1월 31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는 경제 교육이 필수인 시대, 10대들의 기상천외한 경제생활을 관찰하고 자본주의 생존법을 알려주며 이를 통해 발생한 수익금을 기부하는 과정까지 담는 신개념 경제 관찰 예능이다. 10대에게 국, 영, 수 공부가 아닌 진짜 돈 공부를 알려주는 학교로 주목받고 있다.

 

그중에서도 故 신해철 가족이 출연한다는 소식이 큰 화제가 됐다. 특히 티저 영상을 통해 공개된 신하연-신동원 남매의 아빠와 닮은 붕어빵 외모가 마왕에 대한 기억을 떠올리게 하며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외모만큼이나 신해철과 비슷한 두 아이의 성격이 스튜디오 안 모두를 추억에 젖게 만들었다. 엄마에게 애교를 부리거나, 남매끼리 티격태격할 때는 마왕 특유의 장난기 넘치는 성격이 보이다가 또 대화에서 묻어나는 똑똑한 면모가 마왕 그 자체였던 것이다.

 

이어 이들이 본격적인 ‘자본주의학교’ 수업 전에 마왕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중요한 일이 있을 때마다 아빠를 찾아간다는 마왕의 가족은 ‘자본주의학교’ 입학을 앞두고 아빠 앞에서 각오를 다졌다고. 故 신해철과 이별할 때는 아직 어린아이였던 신하연, 신동원 남매가 훌쩍 자라 다시 아빠 앞에 선 모습은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마왕의 안식처답게 특이한 피라미드 형태의 묘비가 딸 신하연의 그림에서 탄생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와 함께 신해철의 아내 윤원희가 신하연의 그림을 실제 묘비 디자인으로 채택한 이유를 밝혔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과연 마왕의 가족은 신해철의 묘비 앞에서 어떤 각오를 다졌을까. 또 신해철의 묘비 디자인에는 무슨 사연이 숨어 있을까. 이 모든 것은 1월 31일 월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 첫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채널S '다시갈지도' 빌리 츠키, “당장 일본 가자” 모국行 부르는 일본 신상 여행지 大 공개
‘다시갈지도’가 그룹 빌리의 일본인 멤버 츠키를 만족시킨 일본 신상 핫플레이스를 전격 공개한다. 채널S 오리지널 예능 ‘다시갈지도’는 코로나 시대에 꽉 막힌 하늘길을 뚫어줄 단 하나의 지도, 당신의 그리운 기억 속 해외여행을 현실로 만들어주는 랜선 세계 여행 프로그램. 잊고있던 해외여행의 참맛을 되살렸다는 평가와 함께 애프터 코로나 시대의 해외여행 바이블로 각광받고 있다. 오는 23일(목) 방송되는 15회에서는 한국인 재방문 1위에 빛나는 오감 만족 여행지인 ‘일본’ 여행기를 선보인다. 특히 일본은 ‘다시갈지도’ 1회의 랜선 여행지로, 이번 재방문 여행에서는 그동안 소개되지 않은 신상 핫플레이스가 모두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이날 랜선 여행에는 MC 김지석-김신영과 역사작가 최태성, 그리고 가수 토니안과 그룹 빌리의 멤버 츠키와 하루나가 함께 한다. 최근 진행된 일본 편 녹화 현장에서 츠키와 하루나는 이번 여행지가 일본이라는 사실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츠키와 하루나가 일본인인 만큼 김지석은 두 사람이 들려줄 생생한 일본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본격 녹화가 시작되자 츠키와 하루나가 예상치 못한 리액션을 펼쳐 김지석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VC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헌트' 감독 이정재, 30년 차 배우의 새로운 도전! 각본부터 감독, 연기, 제작까지!
1993년 데뷔 이후 30년간 드라마, 멜로,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섭렵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정재가 첫 연출 데뷔작 <헌트>로 연출은 물론 각본, 연기, 제작까지 맡으며 멀티플레이어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헌트>는 국내 개봉에 앞서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어, 3천여 명의 관객들로 가득 찬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7분간의 기립박수와 찬사를 받으며 2022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뜨겁게 부상하고 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이정재가 무려 4년간 시나리오 작업에 매진하며 작품으로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들을 사실감 있게 그려내면서도 기존의 한국형 첩보 액션과 차별화되는 지점을 만들기 위해 애썼다. 화려한 액션을 겸비한 대중적인 장르물이면서도 인물들의 심리전을 긴장감 넘치고 섬세하게 다루고자 한 것. 시나리오에 오랜 공을 들인 이정재는 주변의 제안과 응원에 힘입어 직접 연출에도 나섰다. 특히 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