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4.5℃
  • 흐림서울 1.8℃
  • 흐림대전 2.6℃
  • 흐림대구 5.0℃
  • 흐림울산 6.8℃
  • 흐림광주 4.6℃
  • 흐림부산 8.4℃
  • 흐림고창 2.1℃
  • 제주 6.1℃
  • 흐림강화 0.4℃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3.4℃
  • 흐림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6.6℃
  • 흐림거제 8.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배드 앤 크레이지' 이동욱-위하준, 이번에는 놀이터에서 포착! 시소놀이 투샷??

URL복사


tvN ‘배드 앤 크레이지’ 인적이 드문 놀이터에서 시소놀이를 즐기는 이동욱과 위하준의 투샷이 포착, 범상치 않은 두 놈의 세상 유쾌하고 신나는 인성회복 팀플레이를 예고한다.

 

‘해피니스’ 후속으로 오는 12월 17일(금) 밤 10시 40분 첫 방송되는 tvN 새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연출 유선동/극본 김새봄/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밍크엔터테인먼트)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 수열이 정의로운 ‘미친 놈’ K를 만나 겪게 되는 인성회복 히어로 드라마. 이동욱, 위하준, 한지은, 차학연 등 탄탄한 연기력의 개성파 배우진과 ‘경이로운 소문’ 제작진이 만나 이제껏 본 적 없는 유쾌하고 화끈한 히어로물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이와 관련 ‘배드 앤 크레이지’ 측은 22일(월) 이동욱(류수열 역)과 위하준(K 역)의 유쾌한 에너지가 폭발하는 투샷을 공개해 꿀잼지수를 높인다. 공개된 스틸에서 두 사람은 엉덩방아를 찧어가며 오르락내리락 시소놀이를 즐기고 있어 보기만해도 빵빵 터지는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출세지향 결과주의 형사’ 이동욱과 ‘미친 정의감의 헬멧남’ 위하준의 극과 극 표정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언가를 제안하는 이동욱의 진지한 표정과 달리 더 이야기해보라는 듯 이동욱을 쳐다보는 위하준의 능청스러운 표정이 대조를 이뤄 흥미를 자극시킨다.

 

이와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사건 현장을 급습한 이동욱과 위하준의 투샷에 이목이 집중된다. 비록 시소처럼 성격은 상극이지만 악의 무리를 소탕하려는 DNA만큼은 쿵짝이 맞는 운명공동체를 연상시키며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한다.

 

평범을 거부하는 개성 강한 두 캐릭터의 유쾌한 에너지만으로 ‘나쁜 놈’ 이동욱과 ‘미친 놈’ 위하준이 선보일 인성회복 팀플레이와 크레이지 엇박케미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tvN 새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는 오는 12월 17일(금) 밤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 대방어, 굴!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백종원이 그리는 사계절 식도락 여행의 마지막 퍼즐, '백종원의 사계' 겨울 편이 온다.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이 계절 뭐 먹지?'(연출 한경훈, 이하 '백종원의 사계')는 자타공인 국내 최고의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전국을 돌아다니며 제철 식재료와 요리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로드 다큐멘터리. 봄, 여름, 가을에 이은 대서사시의 완결판, 겨울 편을 알리며 팬들의 반가움을 북돋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겨울 편을 맛보기로 확인할 수 있는 티저 영상이 공개, 보는 이들의 구미를 제대로 당기고 있다. 영상 안에는 온 세상이 흰 눈으로 뒤덮인 겨울의 절경 속 대방어, 굴 등 비로소 이 계절에 맛의 진가를 내는 식재료들이 신명나게 펼쳐진다. 다양한 식재료들의 싱싱함이 보는 이들의 군침마저 자극하는 것. 특히 한 입 먹을수록 탄성도 격해지는 백종원의 시식 장면은 흥미로운 자극을 유발한다. “으아~”, “어유~”, “이야~”라며 백종원의 감탄을 연발하게 만드는 이번 제철음식의 주인공들은 어떤 것들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는 상황. 여기에 “기억하세요,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겨울!”이라며 쐐기를 박는 그의 메시지까지 더해 기대감도 고조 중이다. 뿐만 아니라 깊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