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5.0℃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7.6℃
  • 맑음광주 6.6℃
  • 맑음부산 9.0℃
  • 맑음고창 4.2℃
  • 구름많음제주 7.8℃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올레tv '크라임 퍼즐' 윤계상X고아성, ‘인교’ 핵심 인물 송선미와 의미심장한 대면 고아성 분노 폭발!

URL복사

 

‘크라임 퍼즐’ 윤계상, 고아성이 송선미와 맞붙는다.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연출 김상훈, 극본 최종길, 기획 KT 스튜디오지니, 제작 스튜디오329) 측은 19일, ‘인교’의 핵심 인물 박정하(송선미 분)와 대치를 벌이는 한승민(윤계상 분)과 유희(고아성 분)를 포착했다. 진실에 다가갈수록 옥죄어오는 위기에 두 사람이 어떻게 맞설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한승민과 유희의 집요한 추격이 거대한 실체를 드러내고 있다. 과거와 현재를 잇는 사건의 연결고리는 ‘인교’였고, 교주 박현(전무송 분)은 사람들의 잘못된 믿음을 이용해 잔혹한 일을 서슴지 않았다. 한승민은 그 만행을 뿌리 뽑기 위해 스스로 교도소에 들어왔다. 그리고 드디어 박현이 수감된 다-4동에 다가간 한승민의 엔딩이 심박수를 높였다. 집념을 불태우는 한승민과, 그의 계획을 모두 알게 된 유희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런 가운데 한승민과 유희가 박현의 조력자 박정하를 만난다. 공개된 사진 속 한승민은 포박된 상태로 박정하와 대치 중이다. 박정하는 전면에 나서지 않고 늘 신도를 이용해 계획에 방해되는 인물들을 처리해왔다. 물밑에서 움직이던 그가 모습을 나타내자 한승민의 얼굴엔 긴장감이 감돈다. 싸늘한 미소 뒤에 여유마저 묻어나는 박정하. 이에 물러서지 않고 팽팽히 맞서는 한승민의 아우라도 강렬하다. 전면전이 예고된 가운데, 박정하는 유희도 소환해낸다. 유희는 자신의 아버지 유홍민(조덕현 분)이 ‘인교’의 2인자였다는 사실을 알았고, 한승민을 지키기 위해 더욱 강해지겠다고 다짐했다. 과연 분노를 드러낸 유희가 어떤 선택을 할지, 한승민은 박정하를 넘어 박현에 다가갈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19일) 공개된 7, 8회에서는 또 다른 반전이 한승민과 유희를 덮친다. ‘크라임 퍼즐’ 제작진은 “진실에 다가갈수록 위기는 더욱 거세진다. 인물들의 이해관계와 숨겨진 욕망이 드러날 것”이라며 “모든 실체를 마주한 한승민과 유희가 어떻게 맞설지 지켜봐 달라. 예측 불가한 전개 속 충격 반전이 이어진다”라고 전했다.


한편,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 7, 8회는 오늘(19일) 오전 8시 올레tv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공개됐다. 또한 차주 월요일과 화요일(22일, 23일) 밤 10시 30분에는 SKY 채널에서 방송으로도 만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싱어게인2' 마녀들의 ‘주문’ 시청자 홀렸다! 대항전 최초 올어게인
‘싱어게인2’가 역대급 무대로 ‘넘사벽 클래스’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편견을 깨부순 ‘반전의 보컬 트레이너’ 31호와 이선희로부터 노래할 줄 아는 ‘쎈언니’라는 극찬을 들은 34호가 오디션 새 역사를 쓰는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켰다. 음악에 대한 진심으로 똘똘 뭉친 31호와 34호는 ‘위치스’를 결성, 동방신기의 ‘주문’을 색다르게 해석해 짙은 여운을 남겼다. “서로의 음악을 응원한다”라면서 여자 뮤지션으로서 동질감이 깊었던 두 사람의 완벽한 호흡은 마력의 무대로 이어졌다. “세계적인 무대가 나왔다”라는 윤도현, “두 분이 음악에 대한 가치관과 진심이 닿았기 때문에 감동적”이라는 이선희 등 심사위원들의 극찬이 쏟아졌다. 이해리는 “시즌 1, 2 통틀어 역대급”라고 감탄했다. 위치스는 팀대항전 최초 올어게인을 받으며 31호와 34호 모두 합격했다. 음악을 향한 진정성이 돋보인 뭉클한 소감도 감동을 더했다. 34호는 “음악 친구가 생겨서 좋고 감사하다”라고 했으며, 31호는 “언니 덕분에 자유롭게 음악한다. 모든 게 다 고맙고 사랑한다”라고 고마워했다. 두 여자 뮤지션의 음악에 대한 진정성과 서로를 향한 진심 어린 응원이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SK 최태원 회장 “도전정신으로 미래를 앞서가는 새로운 시간의 프론티어가 되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31일 전체 구성원들에게 이메일로 보낸 2022년 신년 인사에서 코로나 팬데믹과 기후 위기 등이 중첩된 경영환경에 대처하기 위해 도전정신으로 충만한 '프런티어(개척자)'가 되자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신년 인사에서 먼저 어려운 코로나19 여건 속에서도 한 해 SK의 파이낸셜 스토리, 거버넌스 스토리, 글로벌 스토리를 만들어 준 구성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최 회장은 이어 SK의 주요 사업이 글로벌 패권 경쟁의 한복판에 서 있는 현실을 언급한 뒤 '지정학적 갈등이 경제적 발전을 이렇게 위협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며 '과거 경험에 안주하지 말고 전략적 유연성에 기반해 창조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 회장은 한층 엄중한 기후 위기의 파고를 넘기 위해 SK가 2030년까지 탄소 2억 톤을 감축한다는 담대한 목표를 세웠음을 상기하면서 'SK는 비즈니스 모델(BM) 혁신을 통해 미래 저탄소 친환경사업을 선도할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또 '1년간 대한상의 회장을 맡아 보니 기업이 여전히 국민 눈높이에 닿지 못하고 있음을 깨달았다'며 사회의 지지를 얻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최 회장은 '가장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