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5.1℃
  • 흐림서울 -0.6℃
  • 흐림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1.7℃
  • 흐림울산 6.9℃
  • 흐림광주 2.7℃
  • 흐림부산 8.0℃
  • 흐림고창 0.9℃
  • 제주 5.7℃
  • 흐림강화 -2.7℃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3.9℃
  • 구름조금경주시 4.8℃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어사와 조이' ‘웃겼다가 설렜다가~!’ 옥택연X김혜윤 ‘심쿵’ 눈맞춤 엔딩

URL복사


‘어사와 조이’ 옥택연이 김혜윤에게 자유를 선물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 극본 이재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몽작소) 2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4% 최고 6.0%,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0% 최고 5.7%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평균 2.0% 최고 2.5%, 전국 평균 2.0% 최고 2.5%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환장할 악연에서 특별한 인연으로 설레는 변화를 시작한 라이언(옥택연 분)과 김조이(김혜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절망의 순간 이언이 건넨 나비(조선시대 서민들의 이혼 증표)는 조이에게 새로운 세상을 열어줬다. 이언과 조이의 눈맞춤 엔딩은 설렘을 자아내며 향후 전개를 궁금케 했다.

 

이날 심상치 않은 사건을 직감한 이언은 원님 장기완(송종호 분)에게 접근하기 위해 연극을 벌였다. 육칠(민진웅 분)을 고관대작의 인척이자 한성부 관리로, 자신은 하인 ‘방득이’로 위장한 것. 그가 전임 어사의 죽음에 밀접한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이언의 직감은 이내 확신으로 바뀌었다.

 

한편, 유품을 정리하기 위해 보리(채원빈 분)의 집을 찾은 조이는 사건을 수사 중이던 이언 일행과 다시 재회했다. 조이가 보리의 유품을 모두 태웠다는 사실에 단단히 뿔이 난 이언이었지만, 사실 조이는 보리의 유품 중 태우지 못한 한 가지가 있었다. 바로 이방과 장기완이 그토록 찾아 헤매던 치부책이었다. 한문을 읽지 못하는 조이가 그것을 알 리 없었지만, 책장에 찍힌 관아의 인장은 그 책이 장기완의 것이었음을 짐작게 했다. 그를 찾아간 조이는 보리의 유품 중 관아의 물건을 발견했다며, 자신의 이혼을 허락해주면 물건을 넘기겠다고 협상을 제안했다. 다음날 다시 열린 공판에서 장기완은 조이와의 약조대로 그의 손을 들어주었다. 판결문에 인장만 찍으면 모든 것이 끝나는 순간이었다.

 

조이의 운명이 달린 결정적 순간, 관아의 문이 열리며 어사가 출두했다. 아수라장이 된 관아 한가운데를 위풍당당하게 걸어 나오는 이언의 모습은 짜릿함을 선사했다. 조이는 관인을 압수하라는 명령에 화들짝 놀라 일어났고, 그 순간 종복 방득이가 아닌 어사 이언과 마주했다. 조이가 당황한 틈을 타 판결문을 찢어버린 시어머니 팥순(남미정 분). 절망한 조이를 깨운 것은 “내가 너무 늦은 것이 아니었으면 좋겠군”이라는 이언의 한 마디였다. 문장을 고쳐달라며 육칠에게 건넸던 소송장과 잊지 않고 써둔 판결문에 인장을 찍어주는 이언. 노추한(주진수 분)의 ‘나비’까지 받아든 조이의 얼굴에는 미소가 피어나기 시작했다. 두 사람의 눈맞춤 엔딩은 설레는 관계 변화를 예고하며 이들 인연에 궁금증을 높였다.

 

코믹과 진지를 오가는 변화무쌍한 연기로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 옥택연의 활약은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재미를 높였다. 김혜윤의 존재감도 강렬했다. 잃어버린 행복을 찾기 위해 번뜩이는 기지를 발휘한 조이의 행보는 막힘 없는 탄산수 전개를 선사했다. 그토록 홀대했던 방득이로부터 평생 잊을 수 없는 날개를 선물 받은 조이. 티격태격 ‘혐관’에서 벗어나 서로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인연’이 된 두 사람의 모습은 앞으로 이들을 찾아올 변화를 기대케 했다.

 

한편, 묘연해진 치부책의 행방에 조급해진 ‘빌런 부자’ 박태서(이재균 분)와 박승(정보석 분)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은 상황. ‘이 건 하나만’이라던 수사를 끝마친 이언과 새로운 날개를 얻게 된 조이가 향할 곳은 어디일지, 팔도를 발칵 뒤집을 환장의 수사쇼에 이목이 집중된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 대방어, 굴!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백종원이 그리는 사계절 식도락 여행의 마지막 퍼즐, '백종원의 사계' 겨울 편이 온다.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이 계절 뭐 먹지?'(연출 한경훈, 이하 '백종원의 사계')는 자타공인 국내 최고의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전국을 돌아다니며 제철 식재료와 요리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로드 다큐멘터리. 봄, 여름, 가을에 이은 대서사시의 완결판, 겨울 편을 알리며 팬들의 반가움을 북돋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겨울 편을 맛보기로 확인할 수 있는 티저 영상이 공개, 보는 이들의 구미를 제대로 당기고 있다. 영상 안에는 온 세상이 흰 눈으로 뒤덮인 겨울의 절경 속 대방어, 굴 등 비로소 이 계절에 맛의 진가를 내는 식재료들이 신명나게 펼쳐진다. 다양한 식재료들의 싱싱함이 보는 이들의 군침마저 자극하는 것. 특히 한 입 먹을수록 탄성도 격해지는 백종원의 시식 장면은 흥미로운 자극을 유발한다. “으아~”, “어유~”, “이야~”라며 백종원의 감탄을 연발하게 만드는 이번 제철음식의 주인공들은 어떤 것들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는 상황. 여기에 “기억하세요,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겨울!”이라며 쐐기를 박는 그의 메시지까지 더해 기대감도 고조 중이다. 뿐만 아니라 깊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