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7℃
  • 맑음강릉 22.2℃
  • 맑음서울 24.6℃
  • 맑음대전 23.8℃
  • 구름조금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26.7℃
  • 구름많음부산 24.3℃
  • 맑음고창 25.5℃
  • 구름많음제주 27.1℃
  • 구름많음강화 23.6℃
  • 구름많음보은 21.7℃
  • 구름조금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5.0℃
  • 구름조금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어사와 조이' ‘웃겼다가 설렜다가~!’ 옥택연X김혜윤 ‘심쿵’ 눈맞춤 엔딩


‘어사와 조이’ 옥택연이 김혜윤에게 자유를 선물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 극본 이재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몽작소) 2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4% 최고 6.0%,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0% 최고 5.7%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평균 2.0% 최고 2.5%, 전국 평균 2.0% 최고 2.5%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환장할 악연에서 특별한 인연으로 설레는 변화를 시작한 라이언(옥택연 분)과 김조이(김혜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절망의 순간 이언이 건넨 나비(조선시대 서민들의 이혼 증표)는 조이에게 새로운 세상을 열어줬다. 이언과 조이의 눈맞춤 엔딩은 설렘을 자아내며 향후 전개를 궁금케 했다.

 

이날 심상치 않은 사건을 직감한 이언은 원님 장기완(송종호 분)에게 접근하기 위해 연극을 벌였다. 육칠(민진웅 분)을 고관대작의 인척이자 한성부 관리로, 자신은 하인 ‘방득이’로 위장한 것. 그가 전임 어사의 죽음에 밀접한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이언의 직감은 이내 확신으로 바뀌었다.

 

한편, 유품을 정리하기 위해 보리(채원빈 분)의 집을 찾은 조이는 사건을 수사 중이던 이언 일행과 다시 재회했다. 조이가 보리의 유품을 모두 태웠다는 사실에 단단히 뿔이 난 이언이었지만, 사실 조이는 보리의 유품 중 태우지 못한 한 가지가 있었다. 바로 이방과 장기완이 그토록 찾아 헤매던 치부책이었다. 한문을 읽지 못하는 조이가 그것을 알 리 없었지만, 책장에 찍힌 관아의 인장은 그 책이 장기완의 것이었음을 짐작게 했다. 그를 찾아간 조이는 보리의 유품 중 관아의 물건을 발견했다며, 자신의 이혼을 허락해주면 물건을 넘기겠다고 협상을 제안했다. 다음날 다시 열린 공판에서 장기완은 조이와의 약조대로 그의 손을 들어주었다. 판결문에 인장만 찍으면 모든 것이 끝나는 순간이었다.

 

조이의 운명이 달린 결정적 순간, 관아의 문이 열리며 어사가 출두했다. 아수라장이 된 관아 한가운데를 위풍당당하게 걸어 나오는 이언의 모습은 짜릿함을 선사했다. 조이는 관인을 압수하라는 명령에 화들짝 놀라 일어났고, 그 순간 종복 방득이가 아닌 어사 이언과 마주했다. 조이가 당황한 틈을 타 판결문을 찢어버린 시어머니 팥순(남미정 분). 절망한 조이를 깨운 것은 “내가 너무 늦은 것이 아니었으면 좋겠군”이라는 이언의 한 마디였다. 문장을 고쳐달라며 육칠에게 건넸던 소송장과 잊지 않고 써둔 판결문에 인장을 찍어주는 이언. 노추한(주진수 분)의 ‘나비’까지 받아든 조이의 얼굴에는 미소가 피어나기 시작했다. 두 사람의 눈맞춤 엔딩은 설레는 관계 변화를 예고하며 이들 인연에 궁금증을 높였다.

 

코믹과 진지를 오가는 변화무쌍한 연기로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 옥택연의 활약은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재미를 높였다. 김혜윤의 존재감도 강렬했다. 잃어버린 행복을 찾기 위해 번뜩이는 기지를 발휘한 조이의 행보는 막힘 없는 탄산수 전개를 선사했다. 그토록 홀대했던 방득이로부터 평생 잊을 수 없는 날개를 선물 받은 조이. 티격태격 ‘혐관’에서 벗어나 서로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인연’이 된 두 사람의 모습은 앞으로 이들을 찾아올 변화를 기대케 했다.

 

한편, 묘연해진 치부책의 행방에 조급해진 ‘빌런 부자’ 박태서(이재균 분)와 박승(정보석 분)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은 상황. ‘이 건 하나만’이라던 수사를 끝마친 이언과 새로운 날개를 얻게 된 조이가 향할 곳은 어디일지, 팔도를 발칵 뒤집을 환장의 수사쇼에 이목이 집중된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오늘의 웹툰' 손동운, 셀럽 웹툰 작가 오윤 역 맡아, 인기 많은 작가 일상 담은 스틸컷 3종 공개
SBS ‘오늘의 웹툰’ 손동운이 ‘딱 맞춤’ 캐릭터를 입고 지상파 드라마 연기 신고식을 치른다. SBS 새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극본 조예랑, 이재은/연출 조수원, 김영환/기획 스튜디오S/제작 빈지웍스, 스튜디오N)에서 손동운은 개그 웹툰을 연재하다, 내용과는 정반대인 훈훈한 얼굴이 공개되며 순식간에 스타덤에 오른 작가 ‘오윤’을 연기한다. 팬들 사이에서 ‘손남신’이라 불리는 조각 비주얼, 최근 공개된 인터뷰에서 “‘미모에 물이 올랐다’는 칭찬에 기분이 좋았다”고 밝힌 것처럼 그 인기를 즐기는 여유 등, 손동운은 몸에 꼭 맞은 캐릭터를 만났다. 오늘(11일) 공개된 스틸컷 3종에서는 이렇게 셀럽과도 같은 인기를 모은 웹툰 작가 오윤에 완벽히 녹아든 손동운을 엿볼 수 있다. 사인회를 열어 팬들과 만나고, 여유로운 표정으로 시간을 즐기며, 또 작품에도 몰두하는 등 이미지만 봐도 오윤의 일상이 생생하게 그려진다. 하지만 높은 싱크로율 외에도 그의 첫 지상파 도전을 기대케 하는 좀 더 결정적 이유가 있다. 다양한 뮤지컬부터 웹드라마를 통해 차곡차곡 쌓아온 연기 내공이다. 촬영에 들어간 이후에도 진짜 ‘오윤’ 같은 연기력으로 현장의 탄성을 자아내고 있다는 것이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