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25.1℃
  • 흐림대전 26.2℃
  • 대구 24.8℃
  • 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3.8℃
  • 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4.7℃
  • 구름많음제주 27.6℃
  • 구름조금강화 22.7℃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3.5℃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올 여름 또 한 편의 인생 로맨스, '꽃다발 같은 사랑을 했다'

URL복사

영화 <꽃다발 같은 사랑을 했다>는 막차를 놓친 후 우연히 만나 급속도로 사랑에 빠진 대학생 ‘무기’와 ‘키누’의 5년 동안의 연애를 그린 현실 공감 로맨스다.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최고의 이혼][마더]의 사카모토 유지가 공감 가득한 이야기로 각본을 맡고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도이 노부히로가 감성적인 연출을 맡았다. 연기력과 화제성을 동시에 갖춘 최고의 배우로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20대 대표로 손꼽히고 있는 아리무리 카스미와 스다 마사키가 주연을 맡아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다. 

 


영화는 영화를 봐도, 음식을 먹어도, 전시회를 보러가도 잘 맞는 '무기'와 '카누'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어느덧 사회에 나가야하는 압박에 힘들어 하는 '키누'에게 '무기'는 함께 살자고 이야기 한다. '무기'는 좋아하는 그림을 그리고 '키누'는 알바생으로 살아간다. 

 

그런 그들이 사는 모습을 보겠다며 부모님이 찾아온다. '키누'는 부모님이 광고쟁이라 그 말을 들으면 혹할 수 있지만 혹하지 말자고 '무기'에게 말한다. '키누'의 부모님은 "사회 구성원이 일원이 되는 건, 목욕을 하는 것과 같다"고 설명한다. "씻기 싫지만 목욕을 하면 개운한 것 처럼 사회 구성원이 되면 그 기분이 좋은 것이다"라고 설명을 한다. 

 

 

그리고 '무기'의 아버지가 방문하신다. 그들의 삶을 보고 더이상 금전적 지원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자, '무기'와 '키누'는 취직을 위한 고군분투가 시작된다. 

 

집까지 가는 지하철 역이 멀어도, 함께하는 시간으로 즐겁게 보내는 그들...  
올여름 또 한 편의 ‘인생 로맨스’를 만나보고 싶다면, 영화<꽃다발 같은 사랑을 했다>를 추천한다. 

 

7월 14일 개봉 | 123분 | 12세 관람가 | 도이 노부히로 감독 | (주)미디어캐슬 수입/배급 


연예&스타

더보기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모발이식 개그맨 모임 '모(毛)모임', 단체 파마 도전!
모발이식 개그맨 모임 '모(毛)모임'이 단체 파마에 나선다. 오늘 8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모발이식 개그맨 모임 '모(毛)모임' 현장이 또 한번 공개된다. 모(毛)모임에서 임미숙, 김학래와 김지혜, 박준형은 강남 한복판의 의문의 장소로 회원들을 소집했다.이날 회장 김학래는 머리숱을 풍성하게 해주는 ‘파마’가 모(毛)모임 회원들에게 가장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통 크게 단체 파마 선물을 준비했다. 모임 당일 파마 소식을 접한 회원들은 극과 극 반응을 보였다. 덤덤히 받아들이는 김수용, 정준하와 달리 이상준과 이휘재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며 격렬하게 반대했다. 특히 이상준은 “내일 소개팅을 앞두고 있다”고 깜짝 고백하며 파마를 온몸으로 거부했다. 이에 김지혜는 “파마가 소개팅 성공률을 높여줄 것”이라고 호언장담하며 이상준을 설득했다. 김학래 회장이 준비한 서프라이즈 선물은 계속됐다. 풍성한 모발을 마음껏 뽐낼 수 있는 오픈카가 등장해 회원들을 놀라게 한 것. 이에 파마 머리를 다소 창피해했던 회원들도 금세 자신감을 가지고 오픈카 드라이브를 즐겼다. 한편 이날 모(毛)모임에서는 최초로 징계위원회가 열려 엄숙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회원들을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중소벤처기업부, 위기 소상공인에 1조 특례보증, 1인당 최대 2000만원 대출
중소벤처기업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과 신용이 하락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1조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실시한다. 그동안 집합금지,영업제한 등 행정명령을 이행한 특별업종에 대한 피해지원 프로그램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반업종에는 지원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2차 추경을 통해 지원 예산을 확보하고 금융기관 협약 등을 거쳐 이번 특례보증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원 대상은 매출 감소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일반업종의 중,저신용(신용평점 839점, 옛 4등급 이하) 소상공인이다. 다만, 특별피해업종(집합금지,영업제한,경영위기업종) 요건으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소상공인은 제외한다. 이들 소상공인은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 심사를 통해 5년 동안(1년 거치 4년 상환) 1인당 최대 2000만원을 빌릴 수 있다. 기존에 대출금 연체 이력이 있어도 보증심사일 기준 연체 사실이 해소된 경우에는 보증 지원이 가능하도록 특례를 적용한다. 또 대상자는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연 2.3% 수준의 낮은 대출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지역신보에 납부하는 보증수수료 0.8%는 1년차에는 면제하고 2∼5년차에는 0.2%포인트 감면해 0.6%를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