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10.7℃
  • 맑음대구 14.4℃
  • 맑음울산 12.1℃
  • 맑음광주 9.6℃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6.2℃
  • 구름많음제주 12.0℃
  • 구름조금강화 10.1℃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9.3℃
  • 맑음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오! 주인님’ 분위기 급반전 예고, 이민기, 선우재덕 아들 아니었다?

URL복사

 

‘오! 주인님’ 뻔한 로맨틱 코미디가 아니었다.

 

4월 15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극본 조진국/연출 오다영/제작 넘버쓰리픽쳐스) 8회에서는 오주인(나나 분)이 자신에게 고백한 두 남자 한비수(이민기 분), 정유진(강민혁 분)과 각각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자신의 마음이 둘 중 어느 쪽으로 더 향해 있는지 결정하기로 했다. 여기까지는 삼각관계를 그리는 일반적인 로코 드라마의 흐름이었다. 그러나 충격 엔딩은 ‘오! 주인님’의 분위기를 180도 뒤집었다. 왜 ‘오! 주인님’이 뻔한 로코가 아닌지 보여준 엔딩이었다.

 

한비수는 오주인과 한 집에 살며, 그녀를 좋아하게 되면서 많이 달라졌다. 나 아닌 다른 사람을 생각하고 걱정하게 됐고, 아픈 엄마를 위해서 애써 밝은 웃음도 지을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여전히 한비수의 가슴 한켠에는 고등학생 시절 겪은 충격적 사건으로 인한 아픔, 원인 제공자인 아버지 한민준(선우재덕 분)에 대한 배신감과 불신 등이 굳은살처럼 자리 잡고 있었다.

 

한옥 마당에서 오주인과 캠핑을 한 다음 날 아침, 한비수는 아버지 한민준의 연락을 받았다. 한민준은 얼굴 보고 할 말이 있다며 굳이 한비수를 집으로 불렀다. 그러나 한민준의 입에서 나온 말은, 오랜만에 마주한 아들에게 아버지가 할 말이 결코 아니었다. 한비수의 엄마 강해진(이휘향 분)과 이혼을 결심한 가운데, 끝까지 과거 자신의 비밀을 밝히지 말라고 한비수를 협박한 것.

 

한비수는 그런 아버지에게 다시 한번 경악했다. 아내가 시한부인 상황에서도 자신의 욕심만 챙기고, 아들의 마음 따위는 신경조차 쓰지 않는 아버지였다는 생각에 고개를 돌렸다. 그때 한민준에게서 의미심장한 이야기가 나왔다. 자신이 한비수의 비밀을 알고 있다는 것. 뿐만 아니라 무심결에 “그래도 내가 니 아버지가 맞구나 싶었는데”라고 말한 것. 한비수는 곧장 강해진에게 향했다.

 

한민준이 자신의 친아버지가 아닌지 묻는 한비수. 강해진은 당황한 듯 애써 아들의 눈을 피했다. 한민준이 진짜 한비수의 아버지가 아닐 수도 있음이 암시된 것. 이후 공개된 9회 예고에서는 불과 얼마 전까지 오주인을 만나 밝아진 한비수는 온데간데없고, 다시금 날카롭고 까칠해진 것은 물론 좌절에 빠지기까지 한 한비수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극과 극 성향을 지닌 남자와 여자가 본의 아니게 한 집에 생활하게 되고, 이 동거를 통해 차츰차츰 가까워지며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 여기에 로맨스의 긴장감을 불어넣을 또 다른 완벽한 남자의 존재. ‘오! 주인님’은 로코의 정석이라고 할 수 있는 스토리를 풀어내고 있었다. 한편으로는 한비수와 강해진 모자, 오주인과 윤정화(김호정 분) 모녀의 이야기를 차곡차곡 쌓아왔다.

 

그리고 반환점을 돌게 되는 8회 엔딩에서 이 가족 스토리 폭탄을 펑 터뜨린 것이다. ‘오! 주인님’이 그저 뻔한 로코가 아님을, 남녀 간의 사랑뿐 아니라 부모 자식 간의 사랑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보여주는 드라마임을 확인시켜줬다. 8회 엔딩을 기점으로 더욱 깊어지고, 더욱 뭉클해진 ‘오! 주인님’이 궁금하고 기대된다.

 

한편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1호가 될 순 없어' 팽락 부부 영어 회화에 도전? 떡 사업 미국 진출?
팽락 부부가 영어 회화에 도전했다. 18일(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미국과 수출 계약을 체결한 팽현숙이 영어 수업을 듣는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녹화에서 팽현숙은 "내가 만든 떡이 미국과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출연진은 “입버릇처럼 세계진출을 말하시더니 진짜 이루셨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팽현숙은 "본격적으로 미국 진출을 위해 영어를 해야 한다" “나는 영어를 잘하는데 당신이 못하니 같이 배우자”며 최양락과 함께 영어 학원을 찾았다. 레벨 테스트가 시작되자, 줄곧 자신 없어 하던 최양락은 반전 영어 실력을 뽐냈다. 반면 원어민 급(?) 자신감을 자랑하던 팽현숙은 동문서답은 물론 유치원생 수준의 문장 구사력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이를 본 김민경은 앞서 과거 12년 동안 시드니를 왔다 갔다 했다는 팽현숙에 대해 “12년 동안 무슨 일이 있으셨던 거냐”라며 '팩트 폭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수업이 시작됐다. 자신감을 충전한 팽현숙은 엉터리 영어로 끝없는 자기소개를 하고, 신개념 일방통행 영어를 선보여 원어민 선생님과 학생들을 당황시켰다. 또한 선생님은 팽락 부부를 알아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