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4℃
  • 구름많음강릉 9.5℃
  • 구름많음서울 9.7℃
  • 구름많음대전 9.6℃
  • 맑음대구 11.4℃
  • 황사울산 12.6℃
  • 맑음광주 9.5℃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8.6℃
  • 맑음제주 11.7℃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8.9℃
  • 맑음금산 8.7℃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TOP6 X 김준수-이장우-민우혁-정동하-테이-이현! 노래-연기 다 되는‘꽃보다 남자’특집 출격!

URL복사

 

“꽃보다 빛나는 남자들과의 특별한 봄맞이!”


‘사랑의 콜센타’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꽃남6’ 김준수-이장우-민우혁-정동하-테이-이현과 ‘여심저격, 봄맞이 특집’을 가동한다.


15일(오늘) 방송될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51회에서는 TOP6가 노래면 노래, 연기면 연기, 다 되는 만능 엔터테이너 ‘꽃남6’ 김준수-이장우-민우혁-정동하-테이-이현과 만나, 치열한 대결을 펼친다. 꽃보다 빛나는 열 두 명의 매력남들이 벌이는 봄맞이 특집이 설렘을 증폭시키는 것.


무엇보다 임영웅이 맞대결만큼은 피하고 싶다던 상대와 극강의 1:1 대결에 나서, 시선을 집중시켰다. 임영웅은 맞대결 상대와 만나자마자 90도로 깍듯이 인사하면서도, 대결이 시작되자 노래 도중 키를 올려가며 넘사벽 상대에 대한 강한 도전 정신을 드러냈던 터. 임영웅은 “결코 붙고 싶지 않았던 상대”라며 맞대결 상대와의 남다른 인연도 털어놔 그 주인공은 누구인지, 특별한 사연은 무엇인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더욱이 이날 오랜만에 ‘사콜’을 방문한 마스터 김준수는 깜짝 발언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동원과 뮤지컬 ‘넘버’의 듀엣 무대를 선보이며 황홀한 노래 솜씨로 기립박수를 끌어낸 김준수는 정동원을 향해 “트로트를 부를 때와는 전혀 다른 목소리다”라며 극찬을 쏟아냈다. 이어 김준수는 “정동원 캐스팅을 염두한 뮤지컬을, 최고의 제작사와 제작할 예정”이라며 “정동원 군이 응한다면 함께하고 싶다”라고 즉석 러브콜을 보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별히 ‘사콜’을 처음 방문한 드라마 ‘오 삼광빌라’ 배우 이장우는 낯설어하던 처음과 달리 ‘사콜 매직’을 발휘하며 화끈하게 적응한 모습으로, 흥을 끌어올렸다. 어머니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안방 왕자’ 이장우는 맛깔난 트롯곡으로 ‘트롯 능력자’임을 과시하는가 하면, 능숙하게 악기를 연주하며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그런가 하면 김희재는 영탁, 임영웅에 이어 신곡 ‘따라따라와’ 무대를 전격 공개했다. ‘따라따라와’는 영탁이 프로듀싱을 하고 김희재가 직접 작사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인 곡. 김희재는 “‘따라따라와’는 저만 할 수 있는 몽환적인 분위기의 중독성 강한 트로트 곡”이라고 소개하며, 사콜 무대 사상 최다 댄서까지 동원한 어마어마한 스케일의 무대를 선보였다. 신곡 무대를 지켜본 임영웅은 “됐어! 성공했어”라고 환호했고, 영탁은 “너무 기특하다. 이렇게 뿌듯할 수가 없다”라고 감격했다. 또한 김희재의 무대 직후 뜻밖의 대박 징조까지 드러나 김희재가 개척한 트로트 신(新)장르 ‘트렌디 트롯’ 무대는 어떨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봄맞이 특집’으로 ‘사콜’을 방문한 특별한 ‘꽃남’들과 TOP6의 가슴 설레는 노래 대결이 이어진다”라며 “따사로운 봄날, 마음을 간질이는 귀호강, 눈호강은 물론 기분 좋은 에너지까지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51회는 15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구해줘! 홈즈' 방송인 이혜성 “독립 3년차! 더블 역세권의 원룸에서 거주 중”
내일 18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연출:임경식,이민희 /이하 ‘홈즈’)에서는 방송인 이혜성과 공간 디자이너 서재원이 연령대가 다양한 5인 가족의 단독 주택 찾기에 나선다. ​ 이날 방송에서는 가족 구성원 연령대가 다양한 5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10대, 20대, 30대 세 자매를 둔 50대 부부는 미국 유학 생활을 마치고 돌아오는 큰 딸의 귀국을 계기로 단독 주택으로 이사를 결심했다고 한다. 지역은 아버지 직장이 있는 일산에서 30분 이내의 곳으로 파주와 김포 일대를 희망했다. 세대와 취향이 제각각인 딸들을 위해 방 4개, 화장실 2개 이상을 원했으며, 반려견이 뛰놀 수 있는 야외 공간도 바랐다. 또, 중학생 셋째 딸을 위해 자차 10분 이내 중,고등학교가 있길 원했다. 예산은 매매가 6~7억 원대를 희망했으며, 집이 좋다면 최대 8억 원대 초반까지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 덕팀에서는 방송인 이혜성이 인턴코디로 출격했다. 이혜성은 독립 3년차로 원룸에서 살고 있다고 고백한다. 그는 자신의 원룸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점으로 지하철 2호선과 9호선이 다니는 더블 역세권과 스세권을 꼽는다. 또, 지하철역에서 도보 30초면 집에 도착한다고 밝혀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