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8.1℃
  • 흐림강릉 9.8℃
  • 서울 7.7℃
  • 대전 9.3℃
  • 구름많음대구 15.9℃
  • 구름많음울산 15.5℃
  • 박무광주 10.3℃
  • 구름조금부산 14.1℃
  • 구름많음고창 9.8℃
  • 박무제주 13.0℃
  • 흐림강화 7.2℃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9.5℃
  • 흐림강진군 10.6℃
  • 구름조금경주시 15.3℃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1박 2일 시즌4’ ‘자연의 맛: 야생 전지훈련’ 특집 역대급 최악의 취침 장소! 거센 바람의 위력에 비닐하우스 휘청

URL복사

 

역대급 최악의 취침 장소가 멤버들을 공포로 몰아넣는다. 

 

14일(내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자연의 맛: 야생 전지훈련’ 특집 세 번째 이야기에서는 야생 훈련소에서 살아남기 위한 멤버들의 고군분투가 펼쳐진다. 

 

야생 훈련소에서 하룻밤을 나야 하는 멤버들은 야생 전문가의 진두지휘 아래 안락한 베이스캠프를 만든다. 지난 무인도 특집에서 만들었던 허술한 잠자리와 달리, 바닥의 냉기를 막아줄 낙엽을 도톰하게 깔아 준비한다고. 낙엽 이불에 누운 멤버들은 감탄을 터뜨리며 만족감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밤이 찾아오자, 강 한가운데 자리한 야생 훈련소에 상상 초월의 매서운 바람이 휘몰아친다. 주변 지형지물을 이용해 튼튼하게 세운 뼈대가 휘청이고, 꼼꼼하게 두른 폐비닐은 바깥에서 누군가 일부러 흔드는 것처럼 펄럭인다.

 

야외 취침 멤버들은 “살려주세요!”, “우리 여기서 잘 수 있을까?”라며 두려움에 떠는가 하면, 한 멤버는 “누가 밖에서 흔들어요?”라며 미지의 존재(?)를 의심하기에 이른다. 험난한 잠자리에 멤버들은 급기야 실성한 듯 폭소를 터뜨렸다고 전해져 최악의 야외 취침 현장이 더욱 궁금해진다.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는 14일(내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손현주의 간이역’ 신정근X고아성X이동휘, 미니어처 뺨치는 아기자기한 ‘능주역’에서 역장 살이 도전!
세 번째 간이역, 전라남도 화순군에 위치한 ‘능주역’을 방문한 역벤져스와 신정근, 고아성, 이동휘가 봄맞이 능주역 새 단장에 나선다. ​ 27일(토) 방송되는 MBC ‘손현주의 간이역’에서는 미니어처를 연상케 하는 아기자기한 간이역 ‘능주역’을 방문한다. 능주역에 도착한 역벤져스는 기둥에 부착된 것 외에 별도의 이정표가 없는 플랫폼에 놀라며, 능주역에 이정표를 선물하는 한편, 봄맞이 새 단장에 나서기로 하는데.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존재감 입증하는 명품 배우 ‘신정근’, ‘고아성’, ‘이동휘’가 능주역 맞춤 금손으로 변신, 지원사격에 나설 예정이라고 알려져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특히 능주역에 도착한 게스트들의 설렘 가득한 모습이 시선을 끌었다. 이동휘는 요즘엔 집돌이처럼 집에서만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렇게 멀리까지 나온 적은 처음이라며 소풍 나온 아이처럼 들떠 촬영 내내 적극적으로 간이역을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한편, 손현주와 친분이 있는 신정근은 연륜이 묻어나는 촌철살인으로 명예 역장 손현주를 잡으며 손 역장의 진땀을 뺄 예정. ​ 맛의 고장 전라도에 방문한 기념으로 맛과 영양의 보고 ‘짱뚱어탕’으로 능주역까지의 여독을 풀어내던 것도 잠시,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손 뻗으면 닿을 수 있는 그 곳에 내가 있을게,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애니메이션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은 기존 실사 영화와는 다른 엔딩과 스토리 그리고 아름다운 작화와 색상으로 COVID19로 지친 현실에 밝고 아름다운 꿈과 희망을 전하며 부산국제영화제가 13년 만에 애니메이션을 폐막작으로 선정되었다. “현실의 남루함과 피할 수 없는 고통을 덜어내고, 밝고 아름다운 꿈과 희망으로 가득 채웠다.(연합뉴스)”, “소설과 영화에 비해 한층 밝아졌고 주제의식 또한 보편성을 품고 있었다.(국제신문)” 등 언론의 호평은 물론이며, “COVID19로 지쳐있는 우리에게 조제와 츠네오의 성장 스토리는 희망을 이야기해 주었습니다.(네이버 블로그)”, “성장에 초점을 둔 이야기라 실사영화보다 더 좋았다. (네이버 블로그)”, “바다와 하늘의 다채로운 색상을 보니 매우 즐거웠다. (네이버 블로그)” 등 애니메이션이라 더 돋보이는 색채와 희망적인 메시지로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평생을 휠체어 신세를 지며 한 평 방 안에서 자신만의 세계를 상상해 오던 조제. 그녀는 사람들의 눈을 피해 할머니와 산책 하던 중 우연한 사고로 츠네오를 만나 그를 자신의 관리인으로 고용하게 된다. 그런 그를 따라 빛나는 세상 밖으로 나간 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