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4℃
  • 흐림강릉 19.3℃
  • 서울 12.6℃
  • 흐림대전 13.2℃
  • 흐림대구 14.0℃
  • 구름많음울산 16.0℃
  • 흐림광주 17.0℃
  • 흐림부산 16.0℃
  • 흐림고창 16.6℃
  • 흐림제주 17.0℃
  • 흐림강화 10.8℃
  • 흐림보은 11.1℃
  • 흐림금산 12.4℃
  • 흐림강진군 16.3℃
  • 구름많음경주시 12.8℃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하영, 애교 3종 세트부터 '곰 세 마리' 노래까지! 세젤귀 디너쇼 준비

URL복사

 

‘슈퍼맨이 돌아왔다’ 도플갱어 가족의 세젤귀 디너쇼가 공개된다.

 

2월 21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70회는 ‘내 인생의 골든골’이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도플갱어 가족 경완 아빠, 연우, 하영이는 깜찍한 디너쇼를 펼친다. 다양한 레퍼토리로 가득 찬 도플갱어 가족 표 디너쇼가 시청자들의 안방에 큰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도플갱어 가족은 깜짝 디너쇼를 펼쳤다. 먼저 경완 아빠와 연우는 팀으로 무대에 올랐다. 자신의 마음을 담은 듯한 가사의 노래를 선곡한 경완 아빠의 열창과 드러머 연우의 열정적인 연주가 묘하게 어우러지며 웃음을 자아냈다고. 특히 비트에 딱딱 맞는 연우의 드럼 실력이 현장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전언.

 

그런가 하면 하영이는 깜찍한 애교 3종 세트와 율동과 함께하는 ‘곰 세 마리’ 노래를 선보였다고. 하영이의 귀여운 무대가 현장 모두의 심장을 저격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세젤귀 하영이의 무대를 확인할 수 있는 ‘슈돌’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또한 도플갱어 가족은 낙지볶음과 함께하는 김밥 먹방도 즐겼다고. 그러나 이번 낙지볶음은 지금보다 더 어릴 때부터 김치를 먹었던 먹방 마스터 하영이에게도 매웠다고. 처음 느껴보는 매운맛에 하영이는 어떻게 대처했을까. 매운맛과 싸우는 하영이의 깜찍한 대결이 궁금해진다.

 

한편 도플갱어 가족의 세젤귀 디너쇼를 만나볼 수 있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370회는 오늘(21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우주소녀 더 블랙 엑시-설아, 첫 번째 콘셉트 포토 공개! 한도 초과 '걸크러시' 매력
그룹 우주소녀(WJSN)의 두 번째 유닛 우주소녀 더 블랙이 첫 번째 콘셉트 포토를 통해 독보적인 비주얼을 드러냈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일 오후 공식 SNS를 통해 우주소녀 더 블랙의 데뷔 앨범 'My attitude(마이 애티튜드)'의 콘셉트 포토를 게재했다. 베일을 벗은 엑시는 깔끔한 슈트 차림으로 시크한 매력을 물씬 자아냈다. 겹쳐 입은 체크 패턴의 재킷과 흰 와이셔츠에 느슨하게 매치한 타이까지 중성적이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한껏 드러내 팬들의 마음을 단숨에 매료시켰다. 이어 공개된 콘셉트 포토 속 설아는 세로 스트라이프 패턴의 블랙 정장으로 이지적인 아우라를 뿜어냈다. 전체적으로 단정한 느낌의 스타일링 속 이어커프와 헤어 액세서리는 유니크한 느낌을 더했고, 새카맣고 긴 생머리와 레드 컬러 네일아트의 조화는 설아만의 도도한 매력을 더욱 배가시키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은 투명한 피부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장밋빛 립 컬러로 매혹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가 하면, 카메라를 향한 치명적인 눈빛으로 걸크러시한 매력을 뽐내 데뷔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도 높이고 있다. 엑시와 설아의 콘셉트 포토로 우주소녀 더 블랙의 싱글 'My attitude'의 비


영화&공연

더보기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2년 만에 돌아온 감동 대작! 7월 ’최고의 무대’ 그 서막의 티저 영상 공개!
2021년 진실과 정의의 의미를 묵직한 메시지로 전하는 최고의 작품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제작:EMK뮤지컬컴퍼니(이하 EMK))가 오는 7월 13일 샤롯데씨어터에서 세 번째 시즌으로 화려하게 귀환한다. 제작사 EMK는 5월 3일 오전 <마리 앙투아네트>의 개막 소식과 함께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티저 영상은 18세기 가장 화려한 건축물인 베르사유 궁전으로 보는 이들을 초대한다. 거대한 정원과 섬세한 조각상을 거쳐 화려한 샹들리에가 드리워진 궁정의 거대한 문이 열리면 향수를 뿌리고 샴페인을 터뜨리며 각양각색의 화려한 의상과 장신구를 입은 인물들이 향락에 젖어 파티를 즐기는 모습이 비춰진다. 그와 대비되는 거세게 타오르는 불길과 불타는 프랑스 국기는 역사상 가장 사치스러웠던 이들의 삶이 어떠한 전환점을 맞이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타오르는 프랑스 국기 위로 겹쳐진 <마리 앙투아네트>의 심볼 ‘MA’는 작품 속 두 주인공 ‘마리 앙투아네트’와 ‘마그리드 아르노’의 이니셜로, <마리 앙투아네트>는 프랑스의 왕비였으나 18세기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한 ‘마리 앙투아네트’의 드라마틱한 삶과 사회의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