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홍수현 살인범 전수경 잡고 父 최정우의 ‘비밀기도실’ 비밀 폭로!

URL복사

 

‘바람피면 죽는다’의 ‘셜록 여주’ 조여정의 통쾌한 한방이 시청자에게 쾌감을 선사했다. 바람을 피운 고준이 살인 청부까지 한 사실을 알고 배신감에 그를 향해 칼을 든 조여정의 마지막 모습은 ‘인과응보’를 보여주는 듯 첫 회와 데칼코마니 엔딩을 장식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극본 이성민 / 연출 김형석 김민태 / 제작 에이스토리) 마지막 회에서는 '셜록 여주' 강여주(조여정 분)가 백수정(홍수현 분) 살인 사건의 진범이 소속사 대표 윤형숙(전수경 분)임을 밝혀냈고, 신작 '바람피우면 죽는다'를 출간해 '비밀기도실'의 추악한 비밀을 세상에 알렸다.
 
여주는 수정을 죽인 범인으로 수정의 소속사 대표이자 계모인 형숙을 지목했다. 그런데 이때 가사도우미 염진옥(송옥숙 분, 이하 아줌마)이 경찰에 범행을 자수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한우성(고준 분)과 수정의 외도 사실을 안 아줌마가 수정을 살해한 범인이 여주라고 생각하고 그녀를 지키기 위해 자신이 범행도구를 숨기고 자수까지 하게 된 것.
 
여주는 아줌마를 설득해 장승철(이시언 분, 이하 장형사), 안세진(김예원 분, 이하 안형사)에게 범행 도구인 칼을 찾아줬고, 칼에 남겨진 지문 덕에 형숙이 수정을 죽인 진범으로 체포됐다.
 
이어 여주는 '바람피우면 죽는다' 소설을 완성해 세상에 공개했다. 출판 계약을 했던 국정원 마동균(오민석 분, 이하 마과장)에겐 어시스트 차수호(김영대 분)가 쓴 원고를 넘기는 속임수를 썼다. 여주는 자신의 신작 출판을 막으려는 마과장의 속셈을 처음부터 눈치채고 있었고, 수호가 국정원 요원이라는 사실 역시 알고 있었다.
 
실명을 그대로 쓴 소설 '바람피우면 죽는다'로 인해 민진당 유력 대선후보이자 여주의 아버지인 박재근(최정우 분) 또한 '백수정 성로비 사건'에 연루돼 추락했다. 25년 전 어머니(윤유선 분)를 잃고 아버지의 성을 버렸던 여주는 바람을 피워 자신과 어머니를 불행하게 만들고, 세상을 속인 아버지를 무너뜨리는 것으로 복수를 완성했다.
 
그러나 여주와 한우성(고준 분)의 행복엔 금이 가기 시작했다. 우성은 CCTV가 담긴 USB를 여주가 갖고 있었다는 사실을 안 뒤 여주가 자신을 죽일지도 모른다는 공포에 휩싸였다. 멀쩡한 건물에서 난데없이 떨어진 간판이 자신을 덮치고, 갑자기 나타난 괴한들에 납치돼 폭행과 협박을 당한 가운데, 흐릿한 기억 속에 수호가 보이자 여주가 시킨 짓으로 의심한 것. 우성은 무의식 중 찾은 흥신소에 여주의 살인청부를 의뢰했다.
 
그러나 우성에 대한 공격을 지시한 이는 여주가 아니라 고미래(연우 분)의 남편인 서재하(이제연 분)였다. 재하는 미래가 자신과의 이혼 소송을 우성에게 의뢰한 사실을 알고 앙심을 품은 것.
 
이후 우성은 여주가 자신의 안전을 위해 정치를 하도록 허락했으며, 수호를 주변에 붙여 위기에서 구하도록 한 사실을 알고 감동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이 그간 뻔뻔하게 저질렀던 외도를 진심으로 후회하고 반성했다.
 
그러나 여주는 곽정문(김민상 분, 이하 곽소장)으로부터 우성이 자신의 살인청부를 의뢰했다는 사실과 우성의 외도를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이어 귀가한 우성을 칼로 찌른 여주의 모습이 마지막 회 엔딩을 장식했다.
 
이날 ‘바람피면 죽는다’ 마지막 회를 접한 시청자들은 “떡밥 모두 회수! 치밀한 작가님~ 와우!”, “여주가 우성을 죽였을까?”, “대본도 좋고, 연출도 훌륭하고, 배우들의 연기도 굿! 이대로 종영이라니 아쉽다” 등 폭풍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였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미스트롯2' 장윤정-조영수-박선주, 에이스전 살 떨리는 '극과 극 심사평'! 스튜디오 일동 얼음!
“대반전 드라마! 이제 ‘단 14인’만이 살아남는다!” ‘미스트롯2’ 명품 마스터 3인방 장윤정-조영수-박선주가 에이스들의 반전 활약을 지켜본 후 ‘극과 극 반응’을 내놓아 스튜디오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TV CHOSUN 원조 트롯 오디션 ‘미스트롯2’는 지난 7회 방송분이 순간 최고 시청률 무려 30.1%(닐슨코리아 기준)를 돌파하며 7주 연속으로 지상파-비지상파에서 송출되는 예능 프로그램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또한 TV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TV 화제성 수치 비드라마 부문 6주 연속 1위, 또 지난 1일 CJ ENM이 발표한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의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1위를 차지하는 등 전국을 ‘미스트롯2 천하’로 평정하고 있다. 이와 관련 오는 4일(목) 밤 10시 방송되는 ‘미스트롯2’ 8회에서는 대망의 준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본선 3라운드 2차전 ‘에이스전’이 개막, 1차전 ‘메들리 팀미션’ 때와는 또 다른 양상이 펼쳐지는 대반전 드라마를 선사한다. 특히 ‘미스트롯2’ 공식 황금 트라이앵글 마스터인 장윤정-조영수-박선주가 다섯 명의 에이스에 대해 ‘극과 극 심사평’을 내놓으면서 한 치 앞을 가늠할 수 없는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기다리면 무료 플러스' 하루 두 번 최대 10개까지 무료 열람! 레전드 작품 무료로 즐긴다
카카오페이지의 대표적인 서비스 ‘기다리면 무료(이하 기다무)’의 업그레이드판 ‘기다리면 무료 플러스(이하 기다무 플러스)’가 새롭게 론칭한다. ‘기다무 플러스’는 매일 자정 12시, 정오 12시마다 5개의 무료 이용권을 지급함으로써 독자들이 ‘기다무 플러스’를 통해 제공되는 웹툰과 웹소설 작품을 마음껏 볼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이다. ‘기다무 플러스’ 작품이라면 어떤 작품이든 볼 수 있는 자유이용권이다. 5개의 이용권은 12시간 이내 사용 가능하며, 한 번에 보유할 수 있는 이용권은 최대 5개를 넘을 수 없다. 예를 들어 오전에 지급된 5개 이용권에서 2개를 사용하더라도, 남은 3개가 누적되는 것은 아니며 오후에 5개 이용권이 새롭게 충전된다. 따라서 이용권을 오전 오후에 5개씩 모두 사용할 경우 하루 최대 10개의 이용권을 사용할 수 있다. 기존의 ‘기다무’와 새로운 서비스인 ‘기다무 플러스’는 이용권 지급 주기와 작품 적용 범위에서 차이를 갖는다. ‘기다무’는 이용권 지급 주기가 12시간, 24시간, 48시간 등으로 작품에 따라 다르며, 독자가 작품을 열람한 시간을 기준으로 주기가 계산된다. 반면 ‘기다무 플러스’는 독자 작품 열람 시간과는 무관하게 12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