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9℃
  • 맑음강릉 14.1℃
  • 맑음서울 13.4℃
  • 맑음대전 14.8℃
  • 맑음대구 16.3℃
  • 맑음울산 12.8℃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2.9℃
  • 맑음고창 10.0℃
  • 맑음제주 13.2℃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11.4℃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2.9℃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세븐틴, ‘고잉 세븐틴 2020’ 마무리 소감부터 새 콘텐츠 예고까지! 일문일답 공개

URL복사

 

그룹 세븐틴이 자체 콘텐츠 ‘고잉 세븐틴 2020’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세븐틴은 지난 18일을 끝으로 1년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 자체 콘텐츠 ‘고잉 세븐틴 2020’을 통해 폭발적인 예능감과 유쾌한 케미스트리를 발산, 뜨거운 화제성과 함께 종영 직후 누적 조회수 1억을 돌파하는 막강한 파급력을 자랑했다.

 

특히 ‘고잉 세븐틴 2020’은 세븐틴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고 호스트로 활약해 색다른 재미를 안겼으며 오직 ‘고잉 세븐틴 2020’에서만 볼 수 있는 독창적인 콘셉트와 소재로 세븐틴 팬덤 캐럿과는 또 다른 자체 콘텐츠 팬덤을 낳는 등 글로벌 인기를 구가했다.

 

이에 음악, 퍼포먼스뿐만 아니라 콘텐츠 강자로 우뚝 선 세븐틴이 ‘고잉 세븐틴 2020’을 마무리한 소감과 재정비 후 오는 3월 3일 돌아올 새 콘텐츠를 예고하는 등 일문일답을 통해 콘텐츠에 대한 애정과 글로벌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건넸다.

 

 

Q. 자체 콘텐츠 ‘고잉 세븐틴 2020’을 잘 마무리한 소감이 어떤가요?

 

A. 정한 : ‘고잉 세븐틴 2020’은 멤버 모두가 원하던 콘텐츠를 잘 준비해 캐럿들에게 보여드린 것 같아 기분이 너무 좋습니다. 2021년에는 더 재미있는 콘텐츠를 준비해보겠습니다.


A. 에스쿱스 : 2021년 더 열심히 촬영하겠습니다. 많이 기대해주세요!

 

Q. 월간 세븐틴을 주제로 각 멤버들이 호스트로 활약하는 색다른 경험을 했습니다. 본인의 의견이 반영된 콘텐츠에 대한 만족감과 이를 바탕으로 느낀 점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A. 도겸 : ‘MYSTERY MYSTERY’, 일단 너무 죄송합니다. 제가 다음에 또 호스트를 하게 된다면 더 잘해볼 수 있을 것 같은데 PD님이 저에게 기회를 주실지 모르겠네요. 하하. ‘고잉 세븐틴 2020’의 시작이 ‘MYSTERY MYSTERY’라 부담이 조금 있었지만, 저에게는 너무 좋은 추억이었습니다! 나중에 더 큰 스케일의 ‘MYSTERY MYSTERY’를 진행해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저에게 또 기회가 주어질지 모르겠지만(웃음). ‘MYSTERY MYSTERY’ 정말 즐거웠습니다!


A. 디노 : ‘고잉 세븐틴 2020’ 제작진분들의 센스가 너무 멋졌습니다. 아이디어를 구체화 시키는 게 대단했고, 무엇보다 저희의 아이디어가 반영돼 더 재미있게 참여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웃어 주신 것 같고, 저희에게도 잊지 못할 추억이 된 것 같습니다.

 

Q. ‘고잉 세븐틴 2020’을 하며 ‘이 멤버의 이 능력 정말 대단하다’라고 느꼈던 순간이 있었나요?

 

A. 호시 : 도겸이요. 이 멤버의 본능적인 예능감과 밝은 에너지가 너무 부럽고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웃기고 싶어요.

 

A. 조슈아 : 준. ‘MOUSEBUSTERS’ 당시 능력에 대한 거짓말을 한 것이 참 대단하다 싶었습니다. 예상하지 못했고 그걸 믿은 내 자신이 너무 신기해요.

 

Q. ‘고잉 세븐틴 2020’을 통해 나에 대해 새롭게 알게 된 점이 있나요?

 

A. 우지 : 촬영하다 이렇게까지 많이 웃을 수 있구나 하는 점을 알게 됐습니다.


A. 민규 : 스스로 무언가 도전하는 것을 굉장히 좋아한다는 점을 알게 됐습니다. 하지만 번지점프는 정말 못하겠어요.

 

Q. ‘고잉 세븐틴 2020’을 촬영하며 가장 크게 웃었던 순간은 언제인가요?

 

A. 디에잇 : ‘TTT’편 촬영할 때요. 멤버들이랑 오랜만에 같이 모여서 즐겁게 놀고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던 자리라 너무 행복했고 제일 많이 웃었던 것 같습니다.


A. 원우 : ‘술래잡기’ 촬영 때 민규랑 승관이가 서로를 미끼로 삼고 도망치는 모습이 너무 웃겼습니다.

 

Q. ‘고잉 세븐틴 2020’을 사랑해주신 전 세계 시청자분들께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A. 승관 : 전 세계 캐럿분들께 ‘고잉 세븐틴 2020’이라는 콘텐츠로 웃음을 드릴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저희 세븐틴은 음악, 퍼포먼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콘텐츠들도 열심히 준비해서 촬영하고 있습니다. 오는 3월 3일 새롭게 돌아올 ‘고잉 세븐틴’도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드립니다.

 

A. 버논 : Thank you for your love.

 

A. 준 : 저희의 콘텐츠를 좋아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1호가 될 순 없어' 강력한 17호 후보 신봉선, 지상렬 커플! 설렘 가득한 핑크빛 무드 조성
강력한 '17호 부부' 후보인 신봉선, 지상렬 커플이 설렘 가득한 핑크빛 무드를 조성했다. 2일(일) 밤 10시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신봉선, 지상렬과 함께 청평 벚꽃 데이트에 나선 팽락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청평에서 진행된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 팽락 부부는 "봉지 커플의 결혼 욕구를 불러일으키겠다"라며 맥락 없는 애정행각을 남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둘만의 시간을 위해 자리를 피해주며 '17호 조작단(?)' 역할에 몰입했다. 봉지 커플은 벚꽃이 만개한 강가에서 서로의 '인생 샷'을 찍어주고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하며 부쩍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팽락 부부와 봉지 커플은 청평 데이트의 하이라이트인 나룻배에 탑승했다. 지난 방송 후 주변의 반응을 얘기하던 신봉선은 "혹시 지상렬이 부담을 느낄까 걱정됐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지상렬은 “주위에서 둘이 잘 어울린다고 하더라. 부담스럽지 않다"라고 답해 지켜보던 이들을 '심쿵'하게 했다. 지상렬은 신봉선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드러내며 핑크빛 분위기를 조성하기도 했다. 그리고 봉지 커플은 마지막 데이트 코스로 '팽락 하우스'를 찾았다. 팽락 부부는 17호 부부 만들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영화는 계속된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드디어 개막
팬데믹 시대의 새로운 영화제 표준을 제시할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열흘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됐다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의 사회로 문을 여는 개막식은 전주국제영화제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악단광칠의 축하 공연으로 이어졌다다. 또 배종옥 배우, 박흥식 감독, 최수영 배우 등 국내 심사위원들이 무대 위에 올라 소개되며, 국제경쟁 심사위원 바냐 칼루제르치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해외 게스트들은 영상 메시지로 영화제 관객에게 인사를 전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이 상영되었다. <아버지의 길>은 세르비아의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작품으로, 가난의 굴레에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인 니콜라가 사회복지기관에 의해 빼앗긴 아이들을 되찾기 위해 중앙정부의 장관을 만나러 수도 베오그라드까지 떠나는 여정을 담은 영화다. 정의와 권리가 사라진 부패한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아버지의 길>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호평받은 바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세계 독립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