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9℃
  • 맑음강릉 14.1℃
  • 맑음서울 13.4℃
  • 맑음대전 14.8℃
  • 맑음대구 16.3℃
  • 맑음울산 12.8℃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2.9℃
  • 맑음고창 10.0℃
  • 맑음제주 13.2℃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11.4℃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2.9℃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 막내 웬디 "첫 메인 MC 소식 믿기지 않았다"

URL복사

 

‘신비한 레코드샵’의 메인 MC로 합류한 엘리트 막내 웬디가 “소식을 듣고 믿기지 않았다”며 윤종신, 장윤정, 규현과 함께하게 된 것에 대해 “최고의 선생님을 만난 기분”이라고 첫 녹화 소감을 밝혔다.
 
오는 22일 첫 방송되는 JTBC 신규 음악 토크쇼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기획 JTBC / 제작 SM C&C STUDIO / 연출 김지선 / 이하 신비한 레코드샵)’ 측은 19일 방송을 사흘 앞두고 엘리트 막내이자 촬영장 해피바이러스인 웬디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신비한 레코드샵’은 윤종신, 장윤정, 규현, 웬디 4MC와 함께 공통의 직업으로 묶인 게스트가 출연해 ‘인생 이야기’와 ‘인생 곡’을 소개하며 플레이리스트를 완성하는 음악 예능이다. 2021년 JTBC에서 선보이는 신규 예능 프로그램 중 주목할 만한 신상 음악 토크쇼로 시대의 트렌드를 영민하게 포착한 기획이 눈길을 끌며 첫 방송 전부터 방송가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웬디는 캐스팅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 “내가?”라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고 “믿기지 않았다. 하지만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 하는 것이니 잘해보고 싶었다”고 들뜬 마음을 고백했다.
 
첫 메인 MC로 참여하게 된 소감에 관해 묻자 그녀는 “메인 MC로는 처음이고, 방송도 오랜만에 하는 거라 많이 떨렸다”고 말했다. 이어 MC에 도전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나는 내가 노래를 다양하게 듣는다고 생각했다. 팬분들과 소통하면서 노래 추천을 해줄 때도 많았다. 사람들에게 모르는 곡을 추천해 주었을 때, 그 사람이 그 곡을 좋아하게 되면 희열이 느껴진다. 함께하는 선배님들로부터 너무 많은 것을 배우게 됐다”고 운을 뗐다.
 
웬디는 “배우는 부분이 많았다”면서 “윤종신, 장윤정, 규현 선배님들의 넓은 음악 폭, 스펙트럼에 감탄했다. 옛날 곡부터 시작해서 많은 곡을 알고 계셔서 더 많이 배울 수 있었다. 최고의 선생님을 만난 기분이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캐스팅 소식을 듣고 기대됐던 MC를 묻자 웬디는 현명한 대답으로 웃음 짓게 했다. 선배 MC 모두를 지목한 것. 그녀는 우선 “윤종신 선배님은 월간 윤종신을 통해서도 느꼈지만 역시나 멋있는 분이시다. 장윤정 선배님은 전에 다른 프로그램에서 마주친 적이 있었다. 그때도 너무 잘 챙겨주셔서 기대됐다”라고 답했다.
 
소속사 선배이기도 한 규현에 대해선 “규현 선배님이 하시는 방송을 많이 챙겨 본다. 에스엠타운(SMTOWN) 공연 때 잠깐 뵀던 것 말고는 교류가 많이 없었다”면서 “방송에서 자기 역할을 잘 소화하시는 모습을 보고 뵙고 싶었다. 같이 MC를 하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웬디는 프로그램에서 다양한 직업군을 만나기 때문에 가수가 아니라면 해보고 싶은 직업이 있는지 묻자 “게스트로 나오신 분들의 이야기를 시청자 모드로 빠져들어 듣게 됐다. 모든 직업군이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매회 다른 직업군의 게스트분들이 나오는데 그분들의 직업을 다 해보고 싶다는 느낌이 들 것 같다”고 왕성한 호기심을 표출했다.
 
특히 “고3 때 한국에 와서 가수라는 길 하나만 바라보며 걸어왔고, 다른 사회 경험이 없었다”면서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조금 더 한국에서의 사회생활에 대해 알게 되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웬디는 “오랜 시간 동안 팬분들을 뵙지 못했는데 이렇게 좋은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분을 만날 수 있게 되어 행운이라 생각한다. ‘신비한 레코드샵’은 힐링과 동시에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방송을 통해 저와 함께 지친 마음을 날려버릴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1호가 될 순 없어' 강력한 17호 후보 신봉선, 지상렬 커플! 설렘 가득한 핑크빛 무드 조성
강력한 '17호 부부' 후보인 신봉선, 지상렬 커플이 설렘 가득한 핑크빛 무드를 조성했다. 2일(일) 밤 10시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신봉선, 지상렬과 함께 청평 벚꽃 데이트에 나선 팽락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청평에서 진행된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 팽락 부부는 "봉지 커플의 결혼 욕구를 불러일으키겠다"라며 맥락 없는 애정행각을 남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둘만의 시간을 위해 자리를 피해주며 '17호 조작단(?)' 역할에 몰입했다. 봉지 커플은 벚꽃이 만개한 강가에서 서로의 '인생 샷'을 찍어주고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하며 부쩍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팽락 부부와 봉지 커플은 청평 데이트의 하이라이트인 나룻배에 탑승했다. 지난 방송 후 주변의 반응을 얘기하던 신봉선은 "혹시 지상렬이 부담을 느낄까 걱정됐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지상렬은 “주위에서 둘이 잘 어울린다고 하더라. 부담스럽지 않다"라고 답해 지켜보던 이들을 '심쿵'하게 했다. 지상렬은 신봉선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드러내며 핑크빛 분위기를 조성하기도 했다. 그리고 봉지 커플은 마지막 데이트 코스로 '팽락 하우스'를 찾았다. 팽락 부부는 17호 부부 만들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영화는 계속된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드디어 개막
팬데믹 시대의 새로운 영화제 표준을 제시할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열흘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됐다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의 사회로 문을 여는 개막식은 전주국제영화제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악단광칠의 축하 공연으로 이어졌다다. 또 배종옥 배우, 박흥식 감독, 최수영 배우 등 국내 심사위원들이 무대 위에 올라 소개되며, 국제경쟁 심사위원 바냐 칼루제르치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해외 게스트들은 영상 메시지로 영화제 관객에게 인사를 전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이 상영되었다. <아버지의 길>은 세르비아의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작품으로, 가난의 굴레에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인 니콜라가 사회복지기관에 의해 빼앗긴 아이들을 되찾기 위해 중앙정부의 장관을 만나러 수도 베오그라드까지 떠나는 여정을 담은 영화다. 정의와 권리가 사라진 부패한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아버지의 길>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호평받은 바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세계 독립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