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18.7℃
  • 황사서울 16.5℃
  • 흐림대전 16.5℃
  • 흐림대구 23.7℃
  • 구름조금울산 23.4℃
  • 박무광주 18.7℃
  • 구름조금부산 20.1℃
  • 흐림고창 16.1℃
  • 구름조금제주 25.1℃
  • 맑음강화 16.8℃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4.7℃
  • 흐림강진군 20.0℃
  • 구름조금경주시 25.8℃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트롯 전국체전', 눈 뗄 수 없는 상상불가 1대1 빅매치 연속.‘짜릿한 명승부’

URL복사

 

‘트롯 전국체전’이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짜릿한 데스매치를 선보였다. 
 
지난 9일 밤 10시 30분 KBS2 ‘트롯 전국체전’ 6회가 방송됐다.
 
이날 둘 중 한 명은 무조건 탈락하는 3라운드 미션이 펼쳐졌고, 충청의 윤서령은 제주 강승연을 상대로 지목하며 살벌한 대결을 시작했다.
 
계은숙의 ‘노래하며 춤추며’를 선곡한 윤서령은 에너지 넘치는 퍼포먼스와 대체불가 존재감을 자랑했고, 강승연은 장윤정의 ‘애가타’로 관록의 끼를 방출해 반전 돋는 무대를 이어갔다. 그러나 두 사람의 승부는 9 대 9 무승부로, 윤서령과 강승연 모두 다음 라운드 진출이 좌절됐다. 
 
이어 경상 오유진은 금잔디의 ‘신 사랑고개’를 선곡해 도입부부터 강렬한 임팩트와 발랄한 율동 속 색소폰 대신 귀여운 부채 퍼포먼스를 뽐내며, 독보적인 보이스로 남진의 ‘빈 지게’를 소화한 강원 황홍비에게 12 대 6으로 승리했다.
 
제주 고강민은 김수희 ‘멍에’를 매력적인 허스키 보이스로 꾸몄으며, 이에 맞서는 ‘트로트 1급수’ 서울 한강은 나훈아의 ‘아담과 이브처럼’을 선곡, 여심을 저격하는 설렘 가득한 무대를 선사해 승리를 거머쥐었다.
 
그런가 하면 강력한 우승후보 경상 진해성은 시청자의 뜨거운 관심 속에 충청 김산하와 맞붙어 “내가 보여줄 수 있는 모든 능력을 다 쏟겠다. 무조건 이겨야죠”라며 달콤 살벌한 데스매치를 예고, 기대치를 높였다.
 
배호의 ‘누가 울어’를 선곡한 진해성 그리고 그와 함께 대결을 펼칠 김산하의 무대가 계속될 ‘트롯 전국체전’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볼빨간 신선놀음’ 내일은 미스트롯2 우승자 양지은, 레시피 검증을 위한 일일신선으로 출격 화려한 입담 선보여
‘미스트롯2’ 우승자 양지은이 MBC ‘볼빨간 신선놀음’에 출연, 예능감을 뽐낸다. ​ 7일(금) 방송되는 ‘볼빨간 신선놀음’에는 떠오르는 ‘트롯 퀸’ 양지은이 ‘저 세상 맛’ 레시피 검증을 위한 일일신선으로 출격해 화려한 입담을 선보인다. ​ 최근 제주에서 경기도로 거주지를 옮길 만큼 바쁜 근황을 전한 그는 “스타가 된 게 실감이 나느냐”는 질문에 “나보다는 일을 그만두고 육아 중인 남편이 더 실감한다”고 답했다. 치과 의사인 남편이 현재 전업 주부생활 중임을 밝힌 것. 이어 “본인의 꿈은 이미 이뤘으니 지금은 나를 도와줄 시기인 것 같다더라”며 사랑꾼 남편의 특급 외조를 자랑했다. ​ 또한 아버지를 위해 신장이식 수술을 한 뒤 느꼈던 감정을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수술 뒤 2년간 노래를 하지 못해 슬럼프를 겪었던 시기에 대해 “노래를 아예 못 하게 되니 실력이 퇴보하더라. 판소리 전공을 바꿀까 고민 했다”며 당시 겪었던 어려움을 고백했다. 이에 성시경은 “그래도 열심히 한 덕에 대중가요를 섬세하게 노래할 수 있는 것 같다”며 자신감을 북돋웠고 양지은 역시 “그래서 (미스트롯2 우승이라는)복도 받은 것 같다”고 답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 솔직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그날 밤, 그 불길 속에 모두가 있었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영미 스릴러 문학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시카리오' '윈드 리버'의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안젤리나 졸리와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이 출연했다. 영화는 유능했던 공수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팀장으로써 큰 산불에 배정되었었는데, 바람의 방향을 잘못읽어 팀원을 다치게하고 불길 속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던 세명의 아이들을 구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는 그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심리평가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받고 감시탑에 배정된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경찰복은 입은 이(에이단 길렌)와 안전 요원(니콜라스 홀트)이 등장한다. 그들은 집에서 가스가 샌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집안으로 들어가서 집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가스 폭발로 죽여 버린다. 이 소식을 접한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핀 리틀)을 데리고 도망을 간다. 이들을 마저 죽이기 위해 집을 찾은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