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24.0℃
  • 흐림서울 18.4℃
  • 흐림대전 19.6℃
  • 구름조금대구 19.7℃
  • 구름조금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19.4℃
  • 맑음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21.1℃
  • 맑음제주 20.4℃
  • 구름많음강화 18.9℃
  • 흐림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19.9℃
  • 구름조금경주시 21.8℃
  • 구름조금거제 20.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소식 쓰윽] 연희동 최초의 예술 영화관 오픈 '라이카시네마'

URL복사

2021년 1월 13일 연희동과 청춘들을 위한 상징적인 공간, '라이카시네마'가 오픈한다. 

 

"LIFE LIKE A CINEMA" '라이카시네마'는 우주로 보내진 '최초의 개', '라이카'에서 착안되었다. 1957년 11월 3일 소련이 개발한 스푸트니크 2호에 갇혀 지구를 떠났다. 연희동 최초의 예술 영화관 '라이카 시네마'는 2021년 1월 13일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만을 위해 여정을 떠나려 한다. 단 하나의 존재, 라이카처럼 라이카 시네마는 유일한 동네의 단관 극장으로서 '라이카 시네마'만의 콘텐츠를 제공하고자 한다.

 

젊은 창작 집단 ‘SPDG’을 이끄는 이한재 대표는 ‘‘영화만큼 불특정 다수가 같은 시공간을 경험하는 예술은 없다. 영화 관람의 재미는 극장에서 나온다”라는 믿음으로 ‘라이카시네마’를 기획, 설계했다. 

 

 

 

다양한 분야의 젊은 창작자들이 모여 탄생한 복합 문화 공간 ‘스페이스독(SPACEDOG)’. 극장 ‘라이카시네마’를 비롯하여 ‘카페 스페이스독’과 ‘스페이스독 스튜디오’로 구성된 ‘스페이스독’은 각 공간의 유기적인 연결을 통해 창작이 흐르는 복합문화공간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며 ‘라이카시네마’는 ‘스페이스독’ 내 공간, 콘텐츠들과 결합해 극장에서 보다 확장된 체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찾아온 OTT 시장의 급격한 성장과 극장의 위기에도 불구하고 영화를 사랑하는 한 명의 관객이기도 한 이들이 모여 운영되는 ‘라이카시네마’는 색다른 프로그래밍을 통해 잃어버린 일상, 잊어버린 시네마를 찾고 만나고 나누게 할 예정이다. 

 

소재지 :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 8길 18 스페이스독 B1 
좌석수 : 39석(장애인석 1석 포함) 
좌석 : HS-SMART (프리미엄급 좌석) 
영사 :  Christie Pure RGB Laser Projector 
스크린 : 1.85:1 와이드스크린(펄스크린 6.3m*3.4m) 
음향 : 7.1CH Dolby Atmos Sound 


연예&스타

더보기
MBC ‘나 혼자 산다’ 8주년 특집 ‘어머나 반갑습니다’ 4탄! 사이먼 도미닉(쌈디) 힙합 조기 교육 나선 큰아빠!
‘나 혼자 산다’ 8주년 맞이 ‘어머나 반갑습니다’ 4탄의 주인공으로 사이먼 도미닉(쌈디)이 찾아온다. ‘조카 바라기’가 된 큰아빠 쌈디는 일일 육아에 도전, 장난감 플렉스에 조카 ‘채채’의 눈물샘까지 폭발(?)시켰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7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어머나 반갑습니다’ 4탄의 주인공으로 2년 8개월 만에 돌아온 쌈디의 일일 육아 도전기를 공개한다. 오랜만에 ‘나 혼자 산다’에 돌아온 쌈디는 조카 채채와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 톨의 먼지도 용납하지 않던 ‘깔끔남’의 쌈디는 채채의 쌀 놀이에 난장판이 된 거실 광경을 보고도 ‘청결 레이더’를 가동하지 않는 ‘조카 바보’의 면모를 뽐낸다. 채채에게 고급 전자 음악 악기를 선물하며 힙합 조기 교육에 나선 큰아빠 쌈디는 자신의목소리와 채채의 목소리를 녹음해 즉석에서 ‘채채 비트’를 완성했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쌈디는 최고급 전자 음악 악기 뿐만 아니라 채채의 취향을 저격하는 최신 유행 장난감, 럭셔리 드림카까지 조카를 위한 선물 플렉스를 펼친다. 쌈디에 통큰 선물에 채채의 반응은 어땠을지 관심이 집중되는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그날 밤, 그 불길 속에 모두가 있었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영미 스릴러 문학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시카리오' '윈드 리버'의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안젤리나 졸리와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이 출연했다. 영화는 유능했던 공수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팀장으로써 큰 산불에 배정되었었는데, 바람의 방향을 잘못읽어 팀원을 다치게하고 불길 속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던 세명의 아이들을 구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는 그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심리평가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받고 감시탑에 배정된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경찰복은 입은 이(에이단 길렌)와 안전 요원(니콜라스 홀트)이 등장한다. 그들은 집에서 가스가 샌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집안으로 들어가서 집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가스 폭발로 죽여 버린다. 이 소식을 접한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핀 리틀)을 데리고 도망을 간다. 이들을 마저 죽이기 위해 집을 찾은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