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8℃
  • 구름많음강릉 28.5℃
  • 서울 21.4℃
  • 흐림대전 27.8℃
  • 구름조금대구 29.6℃
  • 맑음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8.8℃
  • 구름조금부산 24.0℃
  • 맑음고창 28.9℃
  • 맑음제주 22.6℃
  • 흐림강화 18.4℃
  • 흐림보은 24.9℃
  • 구름많음금산 28.1℃
  • 흐림강진군 26.7℃
  • 구름조금경주시 31.5℃
  • 구름많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멀리서 봐야 아름답다, '디바'

URL복사

국내 최초 다이빙을 소재로 한 영화 <디바>는 생동감과 스릴러 장르의 분위기를 동시에 보여줬다. 특히, 다이빙이라는 스포츠가 가진 높이에 대한 공포와 스릴감을 표현하기 위해 다양한 각도로 촬영되었고, 지상과 물속의 경계를 넘나드는 카메라 워크를 통해 <디바>만의 새로운 색깔과 이미지를 만들었다. 

 

 

영화<디바>는 최고의 선수로 정상에서 항상 주목받아왔던 이영(신민아)과 누구보다 노력해왔지만 항상 이영의 그늘에 가려진 수진(이유영)의 이야기다. 

 

 

계속적인 성적 부진에 수진은 결국 은퇴를 권유받고 선수촌을 나가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어렸을때부터 친했던 이영은 문을 여는 그녀를 말린다. 그리고 선배를 찾아가 수진과 함께한다면 싱크로나이즈 부문도 출전하겠다고 이야기 한다. 하지만 선배는 "끝까지 몰렸을때도 걔 손 놓지 않을 자신있어?"라고 묻는다. 

 

이영은 수진과 함께 입을 단체복을 맞춰 수진에게 선물한다. 

 

처음 다이빙을 시작하던 날, 이영은 높이를 보고 선뜻 뛰어내리지 못했다. 그 모습을 본 수진은 그녀의 손을 잡고 함께 뛰어내려준다. 둘은 함께 즐거워하며 다이빙 생활을 시작 되었다. 그러던 어느날 이영은 대회날 수진에게 하지말아야할 말을 전했고 수진은 다이빙 대에서 그대로 추락했다. 미운 오리 새끼 같던 이영이 백조가 된 날이다. 이후 화려한 백조의 모습으로 살고 있는 이영의 모습이 그려진다. 

 

살면서 누구나 경험했을 법한 일상적인 순간을 공포로 느껴보고 싶다면 <디바>를 추천한다. 

 

9월 23일 개봉 | 15세 관람가 | 84분 | 조슬예 감독 | 영화사 올㈜ 제작 |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