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3℃
  • 흐림강릉 21.1℃
  • 흐림서울 20.5℃
  • 박무대전 20.9℃
  • 박무대구 21.2℃
  • 흐림울산 21.3℃
  • 광주 21.1℃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20.3℃
  • 제주 22.2℃
  • 흐림강화 18.1℃
  • 흐림보은 19.1℃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개봉 4일째 100만 관객 돌파! 범죄액션의 흥행 신세계를 열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거침없는 흥행 질주로 개봉 4일째인 8월 8일(토) 오전 7시 100만 관객 돌파

URL복사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영진위 통합전산망 기준, 8월 8일(토) 개봉 4일째가 되자마자 100만 관객 돌파와 함께 개봉 이후 3일 연속 적수 없는 압도적 박스오피스 및 예매율 1위를 지켰다.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개봉 4일째 100만 관객 돌파 흥행 속도는 <아저씨>(2010)의 개봉 6일, <독전>(2018)의 개봉 5일보다 빠른 기록이고, 황정민, 이정재 주연의 전작 <신세계>(2013) 및 황정민의 전작 <공작>(2018)과 동일한 흥행 속도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향한 관객들의 뜨거운 열기를 실감케 한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개봉 4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한 <반도>, 5일째 100만 돌파한 <강철비2: 정상회담>과 함께 올 여름 극장가 흥행작으로써 폭발적 흥행 열기를 보여주고 있다. 이에 영화의 주역 황정민, 이정재, 박정민 및 홍원찬 감독, 홍경표 촬영 감독은 ‘다만 100만 관객 여러분 사랑합니다’ 플랜카드와 인증샷을 통해 관객들에게 100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개봉 4일째가 되자마자 100만 명을 돌파, 이번 주말 극장가 파죽지세의 흥행 질주를 예고하고 있는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절찬상영중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뽕숭아학당' 트롯맨 F4-트롯 신예 8, '트로트 육상선수권 대회(트육대)' 오픈!
“트롯 진(眞) 넘어 이번엔 금메달 싹쓸이?!” ‘뽕숭아학당’ 임영웅이 태권도 국가대표 나태주와 심장을 쫄깃하게 만드는 ‘신기록 대결’을 벌이며, ‘제1회 트로트 육상선수권 대회’에서 놀라운 활약을 선보인다. 16일(오늘) 방송되는 TV CHOSUN ‘뽕숭아학당’ 19회에서는 임영웅이 트롯계의 메시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뛰어난 운동신경을 유감없이 발휘, 금메달 사냥에 나서 ‘트로트 육상선수권 대회(이하 트.육.대)’의 열기를 활활 타오르게 만든다. 무엇보다 임영웅은 태권도 품새 세계랭킹 1위이자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 출신인 나태주와 치열한 대결을 펼쳐 트롯 진(眞)을 넘어 만능 트롯맨으로서의 도약을 예고했다. 임영웅과 나태주가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쫄깃한 명승부를 통해 신기록 대결에 나선 가운데, 과연 뛰어난 운동신경의 임영웅이 ‘태권 트롯맨’ 나태주를 뛰어넘는 기록 달성을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더욱이 임영웅 뿐만 아니라 영탁, 이찬원, 장민호 등 트롯맨 F4 멤버들도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경기력을 발산하며 ‘트.육.대’를 레전드 운동회로 완성시켰다. 영탁은 트롯에서 박자를 자유자재로 가지고 노는 ‘리듬탁’답게, 운동에서도 놀라운 센스를 발휘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배우 장혁이 가능하게 만든 자유로운 검술, '검객'
지난 2017년 가을 크랭크업 되었지만, 무려 3년 만에 빛을 보게 된 '검객'은 크랭크업과 후반작업 후 여러 번 개봉일을 잡고자 노력했지만 여의치 않았었다. 더욱이 코로나19 시국으로 지난 여름 개봉 추진도 조용히 무산되었다고 한다. 이에 23일 추석 시즌으로 최종 개봉일을 잡고 관객과 만나게 되었다. 익숙한 스토리 속에 최재훈 감독의 비전에 따라 장혁과 무술팀은 캐릭터에 맞는 액션 스타일을 만들었다. 영화<검객>은 배신한 신하들에게 쫓기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흑백의 교차 편집과 날선 칼이 움직인다. 누가 선인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태율(이민혁・장혁)은 스승으로 보이는 민승호(정만식)에게 "무인이란게 고작 이런거요?"라고 묻는다. 세월은 흘러 태율은 아이를 키우고 있다. 그는 민승호와 싸웠을때 생긴 상처로 점점 앞이 보이지 않다. 태율을 아비로 부르는 아이는 아버지의 눈을 지켜주고 싶어서 마을로 내려갔다. 비싼 약재를 구하기 위해 대가집 양녀로 팔려가는 모습은 잠시 심청전이 생각나기도 했다. 태율의 터질 듯한 분노와 함께 깨어난 검객의 본능으로 오로지 딸을 구하기 위해 적들을 추격하고 무자비하게 베어버리는 모습은 짜릿한 카타르시스 마저 선사한다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