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3.4℃
  • 구름조금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25.6℃
  • 맑음대전 26.7℃
  • 맑음대구 24.9℃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5.2℃
  • 맑음부산 25.3℃
  • 맑음고창 22.7℃
  • 맑음제주 26.2℃
  • 흐림강화 24.4℃
  • 맑음보은 22.4℃
  • 맑음금산 23.3℃
  • 맑음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3.9℃
  • 맑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우리, 사랑했을까' “나한테 기회 한번만 줘라.” 손호준의 직진ing!


JTBC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가 이번에는 손호준과 담판을 지을 기세다. 구남친 손호준의 키스 시도에, “널 사랑했던 수많은 이유가 다 기억났다”는 송지효가 과연 어떤 선택을 내릴지, ‘원픽’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궁금증에 불을 지폈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 9회에서 노애정(송지효)은 네 남자를 상대로 호락호락하지 않은 방어전을 펼쳤다. 노애정과 오대오(손호준)가 단 둘이 섬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 부리나케 쫓아간 류진(송종호), 오연우(구자성), 구파도(김민준)가 뱃길이 끊겨 꼼짝없이 섬에 갇혔고, 이를 기회로 삼은 네 명의 남자들이 애정과 ‘단독’의 시간을 갖기 위해 치열한 쟁탈전을 벌였기 때문. 이 가운데 대오는 14년 전 애정이 잠수를 탄 이유를 기필코 알아내려 필사적이었고, 결국 애정도 폭발하고 말았다. 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해하고 있는 애정 버전의 이별의 이유가 밝혀질지 궁금해지는 엔딩이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섬에 갇힌 것도 모자라, 두 팔 걷고 애정의 지시에 따라 섬에 부족한 일손을 보탤 수밖에 없었지만, 그 와중에도 신경전을 벌이는 네 남자들이 안방극장에 웃음을 몰고 왔다. 먼저, 슈퍼 가는 길에 “매니저가 필요합니다”라며 동행자를 요구한 류진이 애정의 옆자리를 선점했다. 분위기도 좋겠다, 방해꾼도 없겠다, 마음을 고백하기엔 최적의 타이밍이었다. 그런데 “난 말이야”라는 말을 꺼내기도 무섭게 대오가 분노의 자전거 페달을 밟으며 필사적으로 다가오고 있었다. 금방이라도 서로를 향해 달려들 것만 같던 두 남자에게 애정은 “우리가 한 때 한국대 3인방이었을지 모르지만, 이렇게 사적인 대화로 일에 방해되는 거 불편해요”라며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당신은 누나를 절대로 행복하게 해줄 수 없다”며 대오와 한바탕 신경전을 벌인 연우도 기회를 엿보다 혼자 있는 애정에게로 다가갔다. 따뜻한 코코아 한 잔을 내어준 연우를 보며 “고마운 게 참 많아”라는 애정이었지만, “늘 나한테 많은 걸 주는데, 난 해줄 수 있는 게 하나도 없다”는 미안한 마음도 뒤따랐다. 완곡한 거절이란 걸 아는 연우는 씁쓸했다. 이전에 몸담았던 홍콩 조직 ‘24K’의 협박으로 애정의 안위가 걱정된 파도 또한 틈틈이 주위를 살피며 기회를 노렸다. “지켜주지 못한 사람을 닮았다”는 애정에게 그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다. 


이렇게 사방에서 애정공략이 펼쳐졌지만, 파란만장했던 스물 셋을 지나 “당장 내일 아침 우리 하늬 아침 반찬은 뭐 해줘야 하나 생각하는 서른 일곱의 엄마”가 된 애정은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대오만큼은 “니가 날 떠난 이유가 뭐야”라며 포기할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애정은 “14년 전으로 되돌아 갈 수도 없어”라며 화를 냈고, 14년 전 그녀에게 놓인 선택지는 죽거나, 대오를 떠나거나였고, 죽지 못해 대오를 떠났다고 소리쳤다. “그때부터 넌 내 마음 속에서 죽은 사람이었어”라며, “내 마음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남아주라. 영원히”라는 모진 말은 정점을 찍었다. 


애정 또한 자신처럼 죽을 만큼 힘들었다는 사실을 깨달은 대오는 날이 밝는 대로 먼저 섬을 떠났다. 그리곤 애정을 철저히 무시하며 ‘천감독’ 모드로 돌아갔다. 하지만 일에만 몰두한다고 애정을 붙잡고 싶은 마음을 누를 수는 없었다. “내 입에서 나왔던 모든 말들, 너한테 한 번도 거짓이었던 적 없는데. 그러니까 나한테 기회 한 번만 줘라”라며 마지막으로 용기를 낸 이유였다. 마음으로 주는 사랑의 대가가 얼마나 혹독한지 한번 겪어봐서 잘 아는 애정은 망설였다. 그러나 이내 굳게 다짐한 듯 대오에게 달려갔다. “오늘은 천감독이랑 꼭 해야 할 얘기가 있어서요”라며 담판을 결심했기 때문이었다. 


애정은 과거를 놓지 못하는 대오를 보며, ‘그런다고 되는 일이었음 진작에 말했겠지, 그게 그렇게 쉬었음, 그때 널 안 떠나겠지. 그리고 널 미워하지도 않았겠지’라며 속을 끓였다. 대오 역시 “내가 모르는 뭔가가 있는 것 같은데, 그게 진짜 뭔지 모르겠다”며 애만 태웠다. 그런 대오를 보며 류진은 이별을 겪은 애정이 쓰러질 듯한 몸을 이끌고 자신을 찾아왔던 그날을 떠올렸다. 14년 전 이들에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우리사랑’제10회는 오늘(6일) 목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사생활' 서현X고경표, 다정한 연인 or 살벌한 사기 결혼?
JTBC 새 수목드라마 ‘사생활’(극본 유성열, 연출 남건,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이 하반기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이유가 있다. 바로 배우 서현, 고경표, 김효진, 김영민의 기대되는 조합에 예상치 못한 전개를 암시하는 티저 영상이 속속 나오고 있기 때문.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로 무한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의심병을 유발하는 ‘사생활’의 사기 케미를 탐구해봤다. #. 서현 X 고경표, 다정한 연인 or 살벌한 사기 결혼? 달콤한 꿀케미를 자랑하며,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 사이에선 ‘신도시 커플’로 회자되고 있는 차주은(서현)과 이정환(고경표). 비 오는 날 해사한 미소와 함께 주은의 우산 속으로 들어온 정환의 썸은 급속도로 프러포즈까지 이어졌고, “집에 가기 싫다”는 연인 사이에서 빠질 수 없는 달콤한 대화가 오가며 설렘지수를 높였다. 폭염도 날릴 것 같은 시원시원한 비주얼에 깨소금 냄새까지 풍겨대니, “안정적으로 신도시에 정착한 신혼부부 같다”는 비유에서 위와 같은 닉네임까지 얻었다. 그러나 이렇게 훈훈했던 커플에게 서로를 속이고 배신 관계가 암시돼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청순함과 발칙함을 오가는 사기꾼 주은이 ‘교정’이라는 두 글자 사이로 거


영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