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5℃
  • 구름많음강릉 22.9℃
  • 맑음서울 22.0℃
  • 흐림대전 22.4℃
  • 흐림대구 21.3℃
  • 흐림울산 19.4℃
  • 흐림광주 20.1℃
  • 부산 19.3℃
  • 흐림고창 20.5℃
  • 제주 20.4℃
  • 맑음강화 22.9℃
  • 구름많음보은 20.8℃
  • 구름많음금산 21.9℃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20.3℃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깊은 바다 속 극한탈출, '딥워터'

URL복사

아빠가 다른 자매와 엄마 사이에는 다이빙이라는 공통점이 있었다. 이혼 위기에 심정이 복잡했던 이다(언니 역)는 그래도 가정을 지키고자 엄마와 동생을 찾았다. 엄마에게 안정을 찾고자했으나 아픈 엄마와 더이상 이야기를 할 수 없어 동생과 다이빙을 하게 된다. 

 

 

끊임없이 엄마와의 추억을 이야기 하는 투바(동생 역)에게 결국 화를 내고 말았을 때, 갑작스러운 사고로 동생 투바가 수심 33미터 바다 아래에 갇히고 만다.

 

<딥워터>를 시사회로 통해 먼저 만나본 관객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관객들은 “러닝타임 내내 심장 쫄깃해지는 느낌”, “몰입감이 엄청나다”,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바다 속 풍경”, "아름다운 설원", “현실적인 묘사에 보는 나도 모르게 발이 동동” 등 몰입도 높은 스토리에 큰 만족감을 전했다. 

 

<딥워터>는 바다라는 특수한 환경에서만 벌어질 수 있는 재난 상황을 서스펜스 장치로 적극 활용하여, 기존 재난 탈출 영화와는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대표적으로 깊은 바다에서 수면으로 올라올 때 다이버들은 기본적으로 수심 3미터 부근에서 3~5분간 정지해 ‘안전 감압’을 실시하는데, <딥워터>에선 동생을 구하려는 일촉즉발의 순간에 ‘안전 감압’을 해야하는 디테일은 현실적인 공포를 만들어낸다.

 

이들을 차치하고서라도 이른 여름의 81분은 후회 없이 서늘했다. 높은 몰입도를 강점으로 함께 영화를 보았던 이는 앞서 2017년에 개봉한 심해 영화 '47미터'보다 '딥워터'가 더 좋았다고들 말한다. 무더위가 찾아온 지금, 결말이 궁금하다면 올해 무더위를 물리쳐줄 <딥워터>에 뛰어들어보는 건 어떨까?

 

7월 9일 개봉예정. 상영 시간은 81분이며 12세 관람가.


연예&스타

더보기
SBS ‘앨리스’ 주원VS곽시양, 유치장에서 마주한 두 男子 대립할 수밖에 없는 父子의 운명
‘앨리스’ 주원과 곽시양이 유치장에서 마주했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제작 스튜디오S/투자 wavve)에는 시간여행으로 인해 관계가 얽혀버린 두 남자가 있다. 박진겸(주원 분)과 유민혁(곽시양 분)이다. 아무것도 모른 채 대립 중인 두 남자는 사실 아들과 아버지의 관계이다. 2050년 앨리스 가이드 팀장 유민혁은 시간여행 관련 예언서를 찾기 위해 연인과 함께 1992년으로 왔다. 그러나 연인의 뱃속에는 아이가 자라고 있었다. 결국 그녀는 아이를 위해 2050년으로 돌아가는 것을 포기하고 자취를 감췄다. 그렇게 시간을 문을 열고 태어난 아이가 박진겸이다. 즉 유민혁은 생물학적으로 박진겸의 아버지인 것. 이런 가운데 9월 18일 ‘앨리스’ 제작진이 7회 본방송을 앞두고 유치장에서 마주한 박진겸과 유민혁의 모습을 공개했다. 두 남자를 감싼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보는 사람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사진 속 박진겸은 어떤 서류를 손에 쥔 채 유민혁을 바라보고 있다. 상대의 생각을 꿰뚫어 보는 듯 날카롭게 번뜩이는 박진겸의 눈빛과 카리스마가 시선을 강탈한다. 유치장에 갇혀 있는 유민혁 역시 매서운 눈빛으로 자신에게 다가


영화&공연

더보기
메가박스, “스크린으로 생생하게 즐기는 걸작 오페라 공연 실황!” <살로메> 상영
라이프시어터 메가박스(대표 김진선)의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오는 9월 20일부터 오페라 <살로메>를 단독 상영한다고 밝혔다. <살로메>는 세계적인 음악 축제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의 공연 실황이자, 올해 페스티벌 100주년을 기념해 특별 기획된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기획전’의 첫 번째 작품이다. 독일 작곡가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대표 오페라인 <살로메>는 성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오스카 와일드’의 희곡을 원작으로 하고 있으며, 페스티벌 무대에서 초연된 직후 ‘기적의 공연’이라는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이 작품은 성서에 나오는 헤롯왕과 그의 의붓딸 살로메, 그리고 당대의 예언자 세례 요한의 비극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주인공 ‘살로메’ 역은 소프라노 ‘아스믹 그리고리안’이 맡았으며, 뛰어난 연기력과 완벽한 음악 해석을 바탕으로 팜므파탈의 전형으로 그려지는 살로메의 내적 갈등을 관능적으로 잘 표현해 단숨에 오페라계의 스타로 급부상했다. <살로메>는 바위를 깎아 만든 회랑에 둘러싸인 펠젠라이트슐레의 압도적인 무대 속에서 극적인 선율을 통해 시각과 청각, 육체와 정신, 소리와 언어 간의 대립관계를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