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20.8℃
  • 서울 15.3℃
  • 흐림대전 22.4℃
  • 흐림대구 20.0℃
  • 흐림울산 19.5℃
  • 광주 18.9℃
  • 부산 17.1℃
  • 흐림고창 19.3℃
  • 제주 20.3℃
  • 흐림강화 13.2℃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21.8℃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파나소닉코리아, 휴대성과 고성능 모두 겸비한 ‘AG-CX10’과 ‘HC-X2000’캠코더 출시

URL복사

 

파나소닉코리아가 다양한 촬영 현장을 지원하기 위해 휴대성과 고성능을 겸비한 프로페셔널 캠코더 2종 ‘AG-CX10’과 ‘HC-X2000’을 출시한다.
 
해당 제품은 1.3kg(두 모델 무게 동일)의 가벼운 무게와 콤팩트한 사이즈에도 전문가 용도로 적합한 고사양 퍼포먼스를 구현했다. 광각 25mm 렌즈 2개를 탑재하고도 기존 제품 대비 60%의 부피(기존 대비 60%의 사이즈란 의미)까지 줄였으며, 광학 24배 줌이 지원된다. 4K 60p의 고해상도 영상 촬영이 가능한 동시에, 광량 조절이 가능한 ND 필터와 3개의 내장형 LED 조명, 직관적인 조작을 돕는 2개의 매뉴얼 링을 탑재해 촬영 편의성을 높였다.
 
특히 내장된 와이파이(Wi-Fi)로 캠코더 본체에서도 라이브 스트리밍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소리를 24비트 음질로 생생하게 담을 수 있는 고해상도 PCM 오디오 레코딩도 지원한다. 이에 유선 장비가 갖춰진 실내 스튜디오가 아니더라도 온라인 강의 등 실시간 원격 방송을 할 수 있다.
 
이외에도 안면 인식 기술인 AF/AE 기능이 자동적으로 피사체의 얼굴을 인식하고 초점과 빛의 노출을 조절해 준다. 뿐만 아니라 최대 4K 30p 4:2:2 10비트 화질의 자체 녹화가 가능하며, 새로운 고효율 비디오 코덱 HEVC(High-Efficiency Video Coding)을 적용했다. 비압축 4K 기능도 지원한다.
 
파나소닉코리아 관계자는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AG-CX10’과 ‘HC-X2000’는 전문가급 기능을 지원하는 4K 10비트 60p 캠코더 중 국내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제품”이라며 “온라인 강의뿐만 아니라 뉴스 현장 등에서 즉각 대응하기에 적합해 프로와 프로 아마추어들의 작업 효율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당 제품은 국내에서는 오는 5월 말 출시 예정이며, 구입 문의는 파나소닉코리아 홈페이지 또는 고객상담실 (1588-8452)을 통해 가능하다.
 
힌편, 파나소닉코리아는 ‘A Better Life, A Better World’라는 기업 슬로건 하에 디지털카메라부터 면도기, 헤어드라이어, 뷰티케어 디바이스 등 생활을 보다 윤택하게 만들어주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라디오스타’ 이홍기, 전역 후 첫 예능! 아역 배우에서 밴드 보컬로 전향 배경은? 변성기 시절 희귀 무대 영상 공개!
지난달 제대한 FT아일랜드 이홍기가 ‘라디오스타’를 통해 예능 복귀 신고식을 치른다. 이홍기는 “’라디오스타’는 항상 어렵다”면서도 복귀 방송으로 ‘라스’를 택한 이유를 고백할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유발한다. 또 이홍기는 평소 친분이 두터운 배우 김수현과 이승기가 군입대를 앞둔 자신에게 추천한 ‘슬기로운 군대 생활’의 정체를 공개한다. 오는 5일 수요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강성아)는 이홍기, 함은정, 왕석현, 이유진, 전성초가 출연하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어린이’ 특집으로 꾸며진다. ‘라디오스타’는 어린이날을 맞이해 시청자들을 추억과 동심의 세계로 인도할 ‘시간 여행 안내자’ 5인과 함께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한국판 ‘해리포터’ 드라마 ‘매직키드 마수리’에서 활약한 이홍기, 대하드라마 ‘토지’에 출연한 연기돌 함은정, 800만 돌파 영화 ‘과속스캔들’의 썩소 꼬마 왕석현, ‘스카이캐슬’의 수한이 이유진, 2000년대 최고의 어린이 드라마 ‘요정 컴미’의 전성초가 등장해 추억을 소환하고, 웃음을 선사한다. 반가운 얼굴들 가운데 지난달 전역한 이홍기의 모습이 눈에 띈다. 2019년 입대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그날 밤, 그 불길 속에 모두가 있었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영미 스릴러 문학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시카리오' '윈드 리버'의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안젤리나 졸리와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이 출연했다. 영화는 유능했던 공수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팀장으로써 큰 산불에 배정되었었는데, 바람의 방향을 잘못읽어 팀원을 다치게하고 불길 속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던 세명의 아이들을 구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는 그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심리평가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받고 감시탑에 배정된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경찰복은 입은 이(에이단 길렌)와 안전 요원(니콜라스 홀트)이 등장한다. 그들은 집에서 가스가 샌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집안으로 들어가서 집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가스 폭발로 죽여 버린다. 이 소식을 접한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핀 리틀)을 데리고 도망을 간다. 이들을 마저 죽이기 위해 집을 찾은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