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0℃
  • 맑음강릉 22.1℃
  • 연무서울 20.4℃
  • 박무대전 20.7℃
  • 구름많음대구 18.5℃
  • 흐림울산 17.1℃
  • 구름많음광주 20.2℃
  • 흐림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17.3℃
  • 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5.3℃
  • 흐림보은 16.7℃
  • 흐림금산 18.5℃
  • 흐림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흑백"으로 만나는 '기생충: 흑백판' 완전 느낌 있다. 포스터 & 예고편 공개!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을뿐만 아니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긴 <기생충>의 흑백판이 2월 26일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기생충: 흑백판> 포스터는 배우들의 눈을 가린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인 패러디 열풍을 일으킨 오리지널 포스터의 흑백 버전으로 더 강렬하고 독특한 느낌을 자아낸다. 표정도 속내도 읽을 수 없는 극과 극 두 가족들의 모습과 한구석에 누운 의문의 다리는 두 가족 앞에 펼쳐질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을 더욱 강렬하게 느끼게 한다. 또한, 흑백 색채감의 포스터는 봉준호 감독이 선보였던 웃음과 긴장감, 그리고 슬픔까지 담아낸 가족희비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색다르게 즐기게 할 것을 예고한다. “흑과 백, 넘지 못할 선은 없다”라는 카피와 함께 흑과 백의 다른 색으로 눈을 가린 두 가족의 모습은 <기생충>이 가지고 있는 함축적인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담아내 <기생충: 흑백판>만의 관람 포인트를 전한다.

 

 

한편, 2월 12일(수) 오후 6시 SNS(CGV 페이스북)를 통해 최초 공개한 <기생충: 흑백판>은 흑백만의 미묘한 아름다움으로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기생충: 흑백판> 예고편은 생활고 속에서도 열심히 살아가는 전원백수 ‘기택’(송강호)네 가족들의 어둡고 답답한 현실을 흑백의 질감으로 한층 더 사실적으로 표현했다. 또한, 도저히 만날 일 없어 보였던 두 가족의 일상과 만남의 순간을 흑과 백, 뚜렷한 명암의 대조와 조화로 담아내 <기생충>이 말하고자 하는 궁극적인 이야기를 보다 시각적으로 전한다. 여기에, “한국영화 101년, 역사를 새로 쓰다”와 “흑과 백, 더 강렬하게 만난다”라는 카피는 한국 영화사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기생충>과 그 흑백 버전이 선사할 미학에 대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특히, 흑백영화의 경우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선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만큼 <기생충: 흑백판>이 컬러 버전과 어떤 색다른 여운을 남길지 귀추가 주목된다.

 

기존 장르의 틀에 갇히지 않은 새로운 이야기로 인간애와 유머, 서스펜스를 넘나드는 복합적인 재미를 선사하며 한국만이 아니라, 전 세계 관객을 사로잡은 <기생충>의 진면목을 더욱 강렬하게 보여줄 <기생충: 흑백판>은 오는 2월 26일 개봉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야식남녀' 정일우X강지영X이학주, 경로이탈 삼각 로맨스에 전 여친이 미칠 파장은?
‘야식남녀’ 정일우의 전 여자친구가 나타나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예상치 못했던 그녀의 등장은 삼각 로맨스에 어떤 파장을 일으킬까.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연출 송지원, 극본 박승혜, 제작 헬로콘텐츠, SMC, 12부작) 7회에서 갑작스런 강태완(이학주)의 방문으로 당황한 박진성(정일우). 태완은 그저 회의 분위기가 좋지 않았기 때문에 진성이 걱정돼 찾아왔다고 둘러댔지만, 이상한 느낌은 지울 수 없었다. 태완 역시 김아진(강지영)의 집 곳곳에서 진성의 흔적을 발견하면서 두 사람이 함께 생활하고 있음을 눈치챘고, 더욱 다정해진 두 사람의 틈에서 질투심에 사로잡혔다. 그리고 집에 돌아가려는 찰나, 말없이 진성을 바라보며 그의 팔목을 잡았다. 진성은 태완의 행동이 무슨 의미인지 혼란스러웠다. 일전에도 팔목을 잡고 놓아주지 않더니, “내가 좋아하는 거 외면하지 않으려고”라는 묘한 말을 남겼던 태완을 떠올렸고, 혹시 자신에게 감정이 있는 건 아닐까 의심마저 들었다. 태완에게 슬쩍 “여자 소개시켜 줄까”라고 떠보았고, 그 의도를 파악한 태완은 “혹시 내가 형 과라고 생각하는 거야? 그런 거 아니지?”라며 진성의 의심을 불식시켰다. “진짜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