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4℃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1.3℃
  • 맑음대전 3.6℃
  • 구름조금대구 6.3℃
  • 구름많음울산 9.2℃
  • 구름많음광주 4.9℃
  • 구름많음부산 9.8℃
  • 구름많음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7.5℃
  • 구름많음강화 1.3℃
  • 맑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3.5℃
  • 구름많음강진군 6.6℃
  • 구름많음경주시 7.8℃
  • 구름많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X김다미X김동희X류경수X이주영 ‘단밤’ 패밀리 청춘 5인방

 

이태원을 씹어 먹을 범상치 않은 녀석들이 뜬다.

 

‘초콜릿’ 후속으로 오는 31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연출 김성윤, 극본 조광진, 제작 쇼박스·지음, 원작 다음웹툰 ‘이태원 클라쓰’) 측은 21일, 청춘 에너지로 무장한 ‘단밤’의 멤버 박서준, 김다미, 김동희, 류경수, 이주영의 스틸컷을 공개해 기대심리를 자극했다.

 

레전드 ‘인생 웹툰’으로 불리며 웹툰 마니아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은 인기 원작에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 권나라를 비롯해 김동희, 안보현, 김혜은, 류경수, 이주영 등이 가세한 퍼펙트 조합이 기대감을 더한다. ‘내공 만렙’ 연기 고수들과 떠오르는 대세 신예들의 클래스 다른 만남이 어떤 시너지를 발산할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무엇보다 소신과 패기로 뭉친 열혈 청년 박새로이(박서준 분)와 함께 ‘단밤’을 꾸려갈 개성 충만한 청춘 캐릭터들의 하드캐리는 ‘이태원 클라쓰’의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단밤’ 청춘들의 5人 5色 매력이 시선을 강탈한다. 먼저 훈남 사장 ‘박새로이’의 모습이 설렘을 유발한다. 중졸 출신의 전과자라는 꼬리표에도 개의치 않고 ‘마이웨이’ 소신 하나로 이태원에 입성, 신생 포차 ‘단밤’의 문을 연 그가 요식업계의 몬스터 ‘장가’를 향한 통쾌한 반격을 예고한다. 퍼펙트 싱크로율로 원작과 드라마 팬들의 마음에 불을 지핀 박서준. 그가 그려낼 박새로이의 이태원 접수기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지난 2018년 영화 ‘마녀’로 신선한 충격을 던지며 존재감을 과시한 신예 김다미는 또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IQ162의 고지능 소시오패스 ‘조이서’로 분한 김다미는 천사의 얼굴 너머에 감춰진 다크 아우라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산한다. 천재 소녀 조이서가 명문대 입학을 포기하고 ‘단밤’에 자진 입사한 이유는 오로지 박새로이 한 사람. 냉철한 판단력과 뼈 때리는 조언으로 ‘단밤’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천재 매니저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김동희는 극 중 ‘장가’ 장대희(유재명 분) 회장의 둘째 아들이자 조이서(김다미 분)를 짝사랑하는 순정파 청년 ‘장근수’를 연기한다. 학창시절부터 조이서의 단짝을 자처했던 장근수 역시 ‘단밤’ 입성을 예고하며 ‘장가’를 떠나온 그의 사연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와 드라마 ‘자백’ 등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류경수는 ‘최승권’으로 분한다. 거친 외모와 무뚝뚝한 표정으로 비범한 포스를 풍기는 최승권은 전직 조폭 출신의 홀 직원. 자신과 달리 당당한 삶을 사는 박새로이에게 매료된 그는 살벌한 과거를 청산하고, ‘단밤’에서 제2의 인생을 살기로 결심한다. 연기파 배우 이주영이 맡은 ‘마현이’는 박새로이와 과거 인연으로 얽힌 ‘단밤’의 원년 멤버이자, 요리사다. 미소년 비주얼에 까칠한 성격을 소유한 마현이는 남모를 비밀을 가진 인물. 주방 너머 카리스마 넘치는 ‘멋쁨’이 시선을 홀린다. 독보적 매력의 연기파 신예들이 가세한 만큼, ‘단밤’ 완전체의 출격이 기다림을 더욱 설레게 만든다.

 

‘이태원 클라쓰’ 제작진은 “박서준이 연기하는 박새로이를 주축으로 하나로 뭉친 ‘단밤’ 패밀리의 끈끈한 팀케미에 주목해 달라. 최고라는 목표를 향해 함께 나아갈 열혈 청춘들의 뜨거운 반란이 짜릿함을 선사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청춘 에너지와 활력을 불어넣으며 극을 하드캐리할 신예 군단에게도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는 ‘구르미 그린 달빛’, ‘연애의 발견’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성윤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원작자 조광진 작가가 직접 대본 집필을 맡아 기대를 모은다. ‘초콜릿’ 후속으로 오는 31일(금) 밤 10시 5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나 혼자 산다' 임수향, 야심찬 그녀를 당황하게 만든 대환장 선물 증정식의 전말은?!
배우 임수향이 특별한 인연과 함께하는 일상으로 돌아온다. 내일(7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 이민지) 332회에서는 지인과의 특별한 데이트를 위해 제주도로 떠난 임수향의 하루가 그려진다. 이날 임수향은 가족보다 더 가까운, 절친한 언니를 만나기 위해 제주도를 찾는다. 결혼 후 제주도에서 생활하는 언니를 위해 캐리어에 한가득 "육지 것들”을 넣어 힘겹게 들고 오는 것은 물론, 서울에서부터 음식들을 공수해 언니를 감동시킨다. 그러나 이 음식들로 인해 때아닌 눈물파티(?)가 펼쳐진다고 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특히 언니는 서울에서 물 건너온 떡볶이와 양념게장을 보자 “못 먹겠어”라며 갑자기 눈물을 흘린 것은 물론, 임수향도 덩달아 짠한 감정에 빠져들었다고 전해져 과연 어떤 사연이 담겨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편, 야심차게 준비한 선물 증정 시간은 그녀의 예측을 벗어나는 방향으로 흘러가며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임수향은 절친 언니의 딸을 위해 공주 드레스를 준비했지만, 아이의 “무서워...”라는 생각지 못한 반응에 멘붕에 빠져들기 시작한다고. 이를 만회하기 위해 언니와 형부를 위한 아이템을 급하게 꺼내지만, 선물 증정 시간은


영화&공연

더보기
뮤지컬 '웃는 남자' 그윈플렌 역 수호, 오늘(5일) 마지막 무대 장식
뮤지컬 ‘웃는 남자’ 수호(EXO)가 오늘(5일) 대망의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있다. 그야말로 만족이 보장된 쇼를 보여준 수호는 마지막 공연에서도 모든 것을 쏟아낼 예정이다.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에서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 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주인공 그윈플렌 역을 맡은 수호. 지난 2018년 초연 당시 관객들에게 진심이 담긴 무대를 선사하며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서 남자인기상을 수상했던 그가 올해 재연에도 함께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13회차의 무대를 자신만의 색깔로 장식하며, 오늘(5일) 마지막 공연만을 남겨두고 있다. 수호의 ‘웃는 남자’는 매 순간이 반전의 연속이었다. 극 중 자신을 길러준 아버지 우르수스와 앞이 보이지 않는 데아와 함께 유랑극단에서 공연하는 그윈플렌. 입을 가리고 있던 스카프가 벗겨지고 드러난 기이하게 찢긴 입은 보는 이들을 모두 경악하게 하지만, 관객들은 자신도 모르는 새 그윈플렌에게 서서히 스며들고 있었다. 여기에서 데아와 듀엣 넘버 ‘나무 위의 천사’를 부르는 수호의 따뜻한 음색과 다정한 눈빛은 외면과 다른 내면에 매료되기 충분했다. 극이 전개될수록 수호의 활약은 더욱 돋보였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