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
  • 흐림강릉 8.0℃
  • 서울 5.1℃
  • 박무대전 5.6℃
  • 대구 7.8℃
  • 울산 8.3℃
  • 광주 6.1℃
  • 부산 9.7℃
  • 흐림고창 6.1℃
  • 제주 11.7℃
  • 흐림강화 3.9℃
  • 구름많음보은 3.4℃
  • 흐림금산 5.1℃
  • 흐림강진군 6.5℃
  • 흐림경주시 8.9℃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 '조선시대판 국정농단' 러브스토리에 몰입

'선녀들' 국정농단을 일으킨 사랑, 막장드라마 뺨치는 기록 공개

 

‘선을 넘는 녀석들’ 국정농단을 일으킨 조선시대 사랑이야기가 공개된다.
 
오늘(1일) 방송되는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 16회에서는 강원도 영월에서 단종의 마지막 유배길을 따라가는 역사 탐사가 펼쳐진다. 이와 함께 나라를 발칵 뒤집은 조선왕조실록 속 다양한 사랑이야기도 들려준다. ‘조선판 국정농단’ 사랑이야기가 꿀잼 몰입도를 상승시킬 예정이다.
 
이날 전현무는 나라를 쥐고 흔든 조선의 비선 실세 여인들의 이야기를 꺼내며 김종민, 유병재 등 ‘선녀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조선의 왕을, 그것도 아버지와 아들을 2대에 걸쳐 사로잡은 한 여인의 이야기는 막장 드라마 뺨치는 흡인력을 자랑, ‘선녀들’의 격한 반응을 이끌어냈다고.
 
왕을 사로잡은 비선 실세 여인들의 매력은 제각각이었다고 한다. 그 중에서도 폭군 연산군을 쥐락펴락한 장녹수는 다소 독특한 매력으로 연산군을 휘어잡았다고 해, ‘선녀들’의 눈을 휘둥그레 뜨게 만들었다. “정상적이지 않다”, “‘내게 이런 여자는 처음이야’ 같은 느낌?”이라고 말한 ‘선녀들’의 반응이 그녀의 매력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이러한 조선을 뒤흔든 치명적 사랑이야기에 푹 빠진 전현무는 “사랑에 빠지는 이유는 101가지”라는 말을 남겨 눈길을 끌기도 했다. 과연 나라를 위기에 빠뜨릴 만큼 불타올랐던 사랑이야기는 무엇이었을까. 막장 드라마 같지만, 이 모든 이야기가 실록을 바탕으로 한 것이기에 ‘선녀들’은 더욱 몰입할 수밖에 없었다는 후문이다.
 
국정농단을 일으킨 조선시대 사랑이야기는 오늘(1일) 밤 9시 5분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1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 '조선시대판 국정농단' 러브스토리에 몰입
‘선을 넘는 녀석들’ 국정농단을 일으킨 조선시대 사랑이야기가 공개된다. 오늘(1일) 방송되는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 16회에서는 강원도 영월에서 단종의 마지막 유배길을 따라가는 역사 탐사가 펼쳐진다. 이와 함께 나라를 발칵 뒤집은 조선왕조실록 속 다양한 사랑이야기도 들려준다. ‘조선판 국정농단’ 사랑이야기가 꿀잼 몰입도를 상승시킬 예정이다. 이날 전현무는 나라를 쥐고 흔든 조선의 비선 실세 여인들의 이야기를 꺼내며 김종민, 유병재 등 ‘선녀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조선의 왕을, 그것도 아버지와 아들을 2대에 걸쳐 사로잡은 한 여인의 이야기는 막장 드라마 뺨치는 흡인력을 자랑, ‘선녀들’의 격한 반응을 이끌어냈다고. 왕을 사로잡은 비선 실세 여인들의 매력은 제각각이었다고 한다. 그 중에서도 폭군 연산군을 쥐락펴락한 장녹수는 다소 독특한 매력으로 연산군을 휘어잡았다고 해, ‘선녀들’의 눈을 휘둥그레 뜨게 만들었다. “정상적이지 않다”, “‘내게 이런 여자는 처음이야’ 같은 느낌?”이라고 말한 ‘선녀들’의 반응이 그녀의 매력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이러한 조선을 뒤흔든 치명적 사랑이야기에 푹 빠진 전현무는 “사랑에


마동석X박정민X정해인X염정아가 선사하는 기분 좋은 시너지! <시동> 메인 예고편 공개!
오늘(28일) 네이버를 통해 최초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공감을 모두 담은 <시동>만의 특별한 재미를 엿볼 수 있다. 먼저 무작정 고속버스를 타고 집을 떠난 ‘택일’이 우연히 찾은 장풍반점에서 정체불명 주방장 ‘거석이형’과 처음 만나는 장면은 살벌한 대사 속 웃픈 긴장감을 자아내며 이들이 그려낼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어 ‘택일’이 떠난 후 서울에 남은 절친 ‘상필’과 엄마 ‘정혜’ 그리고 심상치 않은 다크 포스의 ‘경주’까지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모습과 함께 교차되는 “진짜 세상을 맛볼 그들이 온다!”라는 카피는 서로 다른 인물들이 빚어낼 신선하고 유쾌한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한편 “가다 보면 뭐라도 나오겠지”라는 대사와 함께 오토바이의 시동을 걸고 나아가는 ‘택일’, 거친 세상과 마주한 ‘상필’을 따뜻하게 보듬는 가족의 모습으로 분위기가 반전되는 메인 예고편은 “인생의 시동을 건 우리 모두의 이야기”라는 카피가 더해지며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공감대를 높인 이야기로 기대를 한층 끌어올린다. 넘어지고 쓰러져도 달리고 또 달리는 캐릭터들의 모습으로 마지막까지 역동적인 재미를 전하는 메인 예고편을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