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8.8℃
  • 맑음강릉 27.4℃
  • 구름조금서울 29.0℃
  • 구름많음대전 28.1℃
  • 흐림대구 27.5℃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5.5℃
  • 흐림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5.9℃
  • 흐림제주 23.1℃
  • 맑음강화 26.5℃
  • 구름많음보은 26.8℃
  • 흐림금산 26.7℃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대한민국에서 가장 맛있는 라면 끓일 강호동 '라끼남', 12월 6일 '단 6분간' 첫 방송된다.

 

<라끼남>(라면 끼리는 남자, 연출 나영석/양정우)은 전국 방방곡곡을 돌면서 가장 맛있는 상황에 가장 맛있는 라면을 끼리(끓여) 먹으며 올겨울을 뒤집어 놓을 극강의 오감 자극 모험 판타지로 강호동이 직접 대한민국 곳곳을 돌아다니며 가장 맛있는 라면을 누구보다도 맛있게 먹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특히 라면을 한 번에 여섯 개씩 끓여 먹어 일명 '육봉 선생'이라는 타이틀을 가진 강호동이 직접 대한민국 곳곳을 돌며 유쾌한 라면 이야기를 펼칠 것으로 알려져 더욱 기대를 모으는 상황. 또한 지난 '신서유기 5'에서 오로지 맛으로만 다섯 가지의 라면 종류를 맞춰 '라믈리에' 타이틀도 거머쥔 바 있는 강호동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도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제작진이 29일(금) 밤 깜짝 공개한 <라끼남> 티저 영상에는 싱싱한 굴을 넣어 라면을 끓이는 강호동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상 최고의 라면을 향한 오감 자극 먹방 버라이어티'를 꿈꾸는 강호동의 <라끼남>이 어떤 모습일지 살짝 엿볼수 있었던 것. 강호동은 "라끼남 해볼 만했다"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키우기도. "천왕봉에 무슨 라면을 끓여 먹으러 가냐"라며 얼굴을 움켜쥔 강호동에게 과연 무슨 일이 펼쳐졌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라끼남>역시 지난 아간세(아이슬란드 간 세끼)에 이어 6분이라는 파격적인 편성시간을 확정했다. 방송 시간은 6분으로 짧지만 60분 못지않은 풍성함으로 찾아갈 <라끼남>은 오는 12월 6일 밤 10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방송 이후에는 유튜브 채널 '십오야'를 통해 풀버전이 공개될 예정이다.

 

<라끼남> 연출을 맡은 양정우PD는 "강호동이 제일 좋아하는 음식인 라면을 소재로 전국을 유랑하는 먹방 버라이어티를 만들었다. 진행자 강호동이 아닌 야생으로 돌아간 자연인 강호동의 모습을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 오로지 강호동을 위한 맞춤형 콘텐츠로써 시청자분들과 유튜브 채널 구독자분들을 찾아가겠다"라고 전했다.

 

<라끼남>은 오는 12월 6일(금) 밤 10시 40분 Olive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태진아! 오다가다 그녀로 OST도 접수! 차트인 달성할까?
가수 태진아가 연기와 OST까지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다. 태진아가 부른 MBC 월화미니시리즈 ‘저녁 같이 드실래요’(연출 고재현 / 극본 이수하 / 제작 빅토리콘텐츠)의 OST가 스페셜 트랙 ‘오다가다 그녀’가 30일(토) 오후 6시 국내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이별의 상처와 홀로(Alone) 문화로 인해 사랑 감정이 퇴화된 두 남녀가 ‘저녁 식사’를 함께하며 썸 타듯 서로의 매력에 빠지게 되는 맛있는 한 끼 로맨스. 송승헌, 서지혜, 이지훈, 손나은 등 배우들의 열연은 물론 통통 튀는 전개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방송 첫 주 만에 월화드라마 화제성 1위(굿데이터코퍼레이션 집계)에 올랐다. 태진아는 26일 방송된 4회에서 신곡 ‘오다가다 그녀’로 극중 깜짝 1위를 한 신스틸러로 맹활약했다. 극 중에서도 ‘오다가다 그녀’가 전파를 타며 트로트 제왕의 독보적 파워를 과시했다. 특히 태진아는 천연덕스러운 면모로 김해경(송승헌 분)과 우도희(서지혜 분)가 운명적인 재회를 할 수 있도록 특별한 연결고리 역할을 맡아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태진아의 아들 이루가 작곡을 맡은 ‘오다가다 그녀’는 우연히 만난 여인에게 운명의 사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