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31.5℃
  • 연무서울 26.0℃
  • 맑음대전 28.7℃
  • 맑음대구 32.1℃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조금광주 29.0℃
  • 연무부산 25.6℃
  • 구름조금고창 29.4℃
  • 구름많음제주 21.5℃
  • 흐림강화 19.4℃
  • 맑음보은 28.5℃
  • 맑음금산 29.7℃
  • 구름조금강진군 27.0℃
  • 맑음경주시 33.5℃
  • 구름많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유령을 잡아라' ‘고반장’ 김선호, 폭풍 질투 예고

 

tvN ‘유령을 잡아라’ 김선호의 폭풍 질투모드가 예고돼 관심을 폭등시킨다.

 

문근영-김선호의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과 찰떡 같은 버디케미가 뜨거운 입소문으로 이어지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제작 로고스필름/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측이 10일(월) 7화 방송에 앞서 질투의 화신으로 등극한 원칙제일 지경대 반장 고지석(김선호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한다.

 

지난 6화 방송에서는 유령(문근영 분)이 고지석에게 파트너 체인지를 요청해 놀라움을 선사한 바 있다. 뜻하지 않은 이별 통보(?)에 고지석은 “반장님이 내 안전벨트네 뭐네 그러더니. 사람 맘이 어떻게 그렇게 쉽게 변해요. 그것도 하루아침에. 숙려 기간을 좀 가져요”라고 투정을 부려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고조시켰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 속 고지석은 유령을 향해 붙박이처럼 시선을 고정하고 있는 모습. 유령의 손목을 잡고 광역수사대 형사 김우혁(기도훈 분)을 노려보는 강렬한 눈빛에서 대기권을 뚫을 듯한 고지석의 질투 본능이 고스란히 느껴져 보는 이의 입꼬리를 실룩거리게 만든다. 유령은 자신을 사이에 두고 줄다리기를 하듯 한 치의 양보도 없이 팽팽한 기싸움을 펼치는 둘 사이에서 얼음처럼 굳어진 상황. 특히 평소와 다른 고지석의 행동에 어찌할 바를 몰라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유령-고지석-김우혁 사이에 극도의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앞서 7화 예고편에서 공개된 고지석의 직진 매력이 벌써부터 시청자들을 안방 1열에서 숨죽여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유령에게 “나랑 그냥 계속 파트너 합시다”라는 고지석의 뜨거운 고백이 예고된 것. 과연 고지석이 유령을 향한 마음을 자각한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tvN ‘유령을 잡아라’ 제작진은 “금주 7-8화 방송에서는 극 중 지하철 경찰대와 광역수사대의 전례 없는 파트너 체인지 수사가 펼쳐질 예정”이라고 운을 뗀 뒤 “특히 직진남 기도훈의 본격 등판으로 김선호가 질투의 화신으로 변신, 이에 화르르 불꽃이 튈 문근영-김선호의 관계 변화가 시청자들에게 몽글몽글한 설렘을 안길 것이니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tvN ‘유령을 잡아라’는 첫차부터 막차까지,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수사기. ‘유령을 잡아라’ 7화는 오늘(11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라디오스타’ “작년 하반기 매출만 80억 원!” 현영→여현수, 재테크 神들의 머니 토크!
연예계 대표 CEO 현영, 조영구, 허경환과 배우에서 재무 설계사로 완벽 변신한 여현수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재테크의 신다운 알찬 머니 토크를 펼쳤다. 이들은 ‘시드머니’부터 ‘샀다 치고’ 재테크 비법까지 쏠쏠한 정보로 시청자들에게 유익한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3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돈의 맛’ 특집으로 현영, 조영구, 허경환, 여현수가 출연했다. 패션 CEO로 활약 중인 현영은 “작년 하반기 매출만 80억 원이다”라며 자신이 공동대표로 기획부터 디자인, 모델까지 참여하고 있다고 밝혀 사업가의 열정을 드러냈다. 재테크 서적을 낼 정도로 돈 관리에 밝다는 현영은 “20살 때부터 제가 직접 돈 관리를 했다. 우리 집 모토가 ‘입학금만 내주고 이후엔 스스로 벌어서 해결한다’라서 저 역시 대학 4년 등록금을 제가 벌어서 냈고 대학원까지 갔다”고 밝혀 감탄을 모았다. 이날 현영은 건강미 넘치는 몸매로 전성기를 재현했다. “제가 S라인 몸매로 유명하지 않았냐”라며 자화자찬을 펼친 현영은 아무도 시키지 않아도 앞으로 나가 길쭉한 몸매를 자랑했다. 특히 전성기 시절, 한창 붐이던 누드 화보 제안이 많이 왔다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