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3℃
  • 흐림강릉 28.0℃
  • 흐림서울 27.0℃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8.1℃
  • 울산 26.6℃
  • 흐림광주 26.9℃
  • 부산 26.2℃
  • 흐림고창 27.3℃
  • 제주 25.1℃
  • 흐림강화 26.0℃
  • 구름많음보은 27.9℃
  • 흐림금산 28.0℃
  • 흐림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9.5℃
  • 흐림거제 27.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유열의 음악앨범' 100만 관객을 매료시킨 감성 영화음악, 대한민국 대표 뮤지션들도 반했다!

 

올가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레트로 감성멜로 <유열의 음악앨범>이 100만 관객 돌파와 함께 영화 속 음악들이 단연 화제다. 1990년대부터 2000년대 그 때 그 시절로 소환시키는 주옥 같은 영화 음악들은 대한민국 대표 뮤지션들의 숨어있는 명곡 뿐 아니라, 전세계 최고의 화제곡까지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먼저 8,90년대를 강타한 뉴 에이지 음악의 선두주자 야니의 ‘원스 어폰 어 타임’(1992) 및 세계적인 밴드 콜드플레이 ‘픽스 유’(2005)등이 한국 영화 속 배경음악으로 등장하는 것만으로도 파격적이고 신선하다. 이와 함께 <과속스캔들>에서 박보영이 부른 적이 있었던 모자이크의 ‘자유시대’(1994)와 영화 속 제목에도 등장한 유열의 대표곡 ‘처음사랑’(1993), 신승훈 곡 ‘오늘같이 이런 창 밖이 좋아’(1991), 윤상이 부른 토이의 대표곡 ‘우리는 어쩌면 만약에’(1999)도 등장해 1990년대의 감성과 향수를 자극시킨다. 깜짝 선곡으로 핑클의 ‘영원한 사랑’(1999)까지 등장해 신선한 플레이리스트로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는다. 

 

더불어 루시드 폴 ‘보이나요’(2003), ‘오, 사랑’(2005) 및 이소라의 ‘데이트’(2002)까지 2000년대를 대표하는 감성 뮤지션의 곡까지 모두 수록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영화 음악들은 가을로 접어들면서 더욱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이미 라디오프로그램에서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영화 음악 신청 쇄도 및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는 플레이리스트 저장 붐이 일어나고 있다. 더불어 카카오멜론에서는 김고은과 정해인이 들려주는 영화 음악 코너가 역대급 반응을 일으키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편 대한민국 대표 뮤지션들도 호평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다. [비긴 어게인3]에도 출연하며 각광받고 있는 뮤지션 임헌일은 SNS에 “그리운 90년대의 감성이 고스란히 담겨진 너무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영화에요. 윤상님 노래 나올 때는 정말”이라고 따뜻한 감성 멘트를 남겼다. 이와 함께 최근 가장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폴 킴은 “우연이 만들어낸 음악 같은 사랑이야기”, 이와 함께 지누션의 션은 “나를 설레게 하는 것 사랑 그리고 음악. 이 영화는 그 설렘을 담았다”라고 뮤직 프리미어 시사 이후 영화사를 통해 한줄평을 전했다. 

 

이처럼 대중가요의 주옥 같은 선율과 마음을 관통하는 노랫말 가사들이 시간이 지나도 모두의 공감과 사랑을 받듯,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가장 가깝지만 가장 먼 듯한 1990년대와 2000년대의 우리가 잠시 망각한 시간과 음악 속으로 관객들을 인도한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 꾸준한 흥행 몰이와 입소문의 화제작 <유열의 음악앨범>은 절찬상영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