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0℃
  • 구름많음강릉 9.5℃
  • 맑음서울 7.7℃
  • 맑음대전 5.5℃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6.9℃
  • 맑음광주 7.6℃
  • 맑음부산 9.8℃
  • 구름많음고창 2.1℃
  • 맑음제주 9.8℃
  • 맑음강화 6.6℃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4.6℃
  • 구름조금경주시 4.1℃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본 공연 방불케 하는 연습 현장 사진 공개! 기대감 수직 상승!

URL복사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가 오는 24일 개막을 앞두고 생생한 연습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는 프랑스의 왕비였으나 18세기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했던 마리 앙투아네트의 드라마틱한 삶과 사회의 부조리에 관심을 갖고 혁명을 선도하는 허구의 인물 마그리드 아르노의 삶을 대조적으로 조명해 진실과 정의의 참된 의미를 깊이 있게 다룬 작품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열정적으로 연습에 임하는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배우들의 모습이 포착돼 이목이 집중된다.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마지막까지 연습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김소현, 김소향, 장은아, 김연지, 손준호, 박강현, 정택운, 황민현의 모습은 본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키며 5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소현은 우아하고 기품 넘치는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를 완벽 재현한데 이어 김소향은 강한 눈빛으로 다채로운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김소현과 김소향은 완벽한 연기로 각각 태어나면서부터 모든 것을 마음대로 누려온 프랑스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에 몰입한 모습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사회 부조리에 관심이 많은 영민한 인물 ‘마그리드’ 역의 장은아는 그윽한 눈빛으로 처절한 삶을 살아내야 했던 마그리드의 고뇌를 그려냈으며, 김연지는 팔을 잡혀 끌려가는 상황에서도 카리스마적인 눈빛으로 혁명가의 면모를 담아내 이들이 표현해낼 ‘마그리드’의 모습에 귀추가 주목된다.

 

마리 앙투아네트를 사랑하는 매력적이고 용감한 스웨덴의 귀족 ‘페르젠’ 역의 배우들도 각각 페르젠의 매력을 십분 발휘했다.

 

​손준호는 실제 부부인 김소현과 사진만으로도 완벽한 케미를 보여줬으며, 박강현은 우수에 찬 눈빛으로 마리 앙투아네트를 사랑하는 페르젠의 애틋함을 드러내 기대를 모은다.

이어 정택운은 강렬한 눈빛으로 정면을 응시하고 있어 굳건한 신념과 마리에 대한 지고지순한 사랑을 표현해냈다.

 

​황민현은 페르젠 역에 완전히 녹아든 듯 강인함과 부드러움을 동시에 담아낸 표정연기로 이목을 사로잡는다.

​특히, 본 공연을 방불케 하는 분위기는 배우들의 열정 가득한 연습 현장을 고스란히 전달해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개막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는 프랑스 대혁명이라는 역사적 사건과 슬프도록 아름다운 비극을 동시에 담아내며 공전의 흥행을 기록한 초대형 흥행작인 만큼 5년 만의 귀환에 초미의 관심이 모인다.

 

김소현, 김소향, 장은아, 김연지, 손준호, 박강현, 정택운, 황민현, 민영기, 김준현 등 최고의 배우들이 무대에 오를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는 오는 24일부터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배우 신성록,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이후 ‘드라큘라’ 로 열일행보 이어간다!
배우 신성록이 뮤지컬‘드라큘라’타이틀롤로 출연을 확정했다. 신성록은 최근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에서 백작 역을 맡아 매 공연 역대급 무대를 선사, 폭발적인 호응과 함께 지난 27일 공연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그런 가운데 이번에는 뮤지컬 '드라큘라'의 주인공으로 새롭게 합류 소식을 전하며 쉼 없는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오디컴퍼니㈜ 창립 20주년 두번째 라인업으로 선보이는 판타지 로맨스 뮤지컬 ‘드라큘라’에서 신성록은 치명적이고 신비로운 매력을 가진 뱀파이어 역할을 맡았다. 400년이 넘는 세월동안 한 여인만을 사랑하는 드라큘라를 그가 또 어떤 매력적인 모습으로 그려낼지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불러모으고 있다. 2004년 뮤지컬 무대로 데뷔한 신성록은 '몬테크리스토', '레베카', '키다리 아저씨', '엘리자벳'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과 가창력은 물론 그만의 감미로운 중저음 보이스로 관객들을 단단히 매료시키며 매 작품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렇듯 브라운관 뿐만 아니라 무대까지 장악하며 연이은 열일 행보를 달리고 있는 신성록.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으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그가 이번‘드라큘라’ 무대에서는 또 어떤 모습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