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5.4℃
  • 구름많음서울 2.0℃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5.2℃
  • 구름많음울산 6.4℃
  • 구름조금광주 3.4℃
  • 맑음부산 7.1℃
  • 구름많음고창 0.8℃
  • 맑음제주 7.1℃
  • 흐림강화 1.5℃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0℃
  • 맑음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2.2℃
  • 구름조금거제 5.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영화 '봉오동 전투' 특별출연 최민식의 홍범도 스틸 공개

최민식, 홍범도 장군으로 변신! 묵직한 존재감으로 <봉오동 전투>의 대미를 장식하다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들의 전투를 그린 영화 <봉오동 전투> 를 빛낸 배우 최민식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홍범도 장군은 ‘봉오동 전투’의 상징적인 인물이기 때문에 반드시 상징성이 가장 큰 배우가 맡았으면 했다”는 원신연 감독의 선택은 바로 최민식이었다. <넘버 3>부터 <쉬리>, <올드보이>, <대호>,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그리고 1,761만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명량>까지 매 작품마다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선보여온 배우 최민식이 홍범도 장군으로 변신,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최민식이 연기한 홍범도 장군은 대한독립군 총사령관으로 봉오동 전투의 모든 작전을 수립하고 독립군을 진두지휘한 인물이다. 또한 봉오동 전투가 끝난 이후 다음 행선지를 묻는 황해철(유해진)의 질문에 “청산리”라고 답하며 끝나지 않은 독립군의 전투를 예고, 독립을 향한 독립군의 굳은 의지를 드러내며 마지막 순간까지도 긴장을 놓지 못하게 만든다. 실제 독립군은 첫 대규모 승리인 봉오동 전투 이후 청산리에서도 대승을 이뤘다. “짧은 순간의 등장으로도 봉오동 전투 전체를 관통하고 지배하는 힘이 느껴져야 했다”는 원신연 감독의 바람대로 최민식은 탁월한 연기력으로 캐릭터에 생동감을 불어넣었다. 강렬한 에너지와 깊은 눈빛으로 홍범도가 지닌 기개와 강인함을 그려낸 그의 명품 연기가 작품에 묵직함을 더하며 여운을 끌어올린다.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의 시대를 뚫고 나온 연기뿐 아니라 최민식의 압도적인 장악력까지 만날 수 있는 영화 <봉오동 전투>는 4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복면가왕' 가왕 ‘낭랑18세’ ‘복면가왕’ 징크스 ‘4연승 고비’ 넘길 수 있을까?
오늘(2일) 방송되는 ‘복면가왕’ 에서는 화제의 가왕 ‘낭랑18세’의 세 번째 방어전 결과가 공개된다. 판정단으로 6연승 가왕 ‘만찢남’ 이석훈이 자리한 가운데, 그를 가왕석에서 내려오게 했던 현 가왕 ‘낭랑18세’의 방어전 무대가 펼쳐진다. 특히, 그녀의 이번 4연승 도전은 최대의 고비로 꼽히고 있다. 이석훈은 “가왕들은 4연승쯤에 한 번 고비가 온다“며 ‘복면가왕’ 4연승 징크스를 언급했다. 실제로 역대 가왕들 중 환희, 알리, 이보람 등 막강한 보컬리스트들이 ‘4연승 징크스’를 넘기지 못하고 3연승에 그친바 있다. ‘낭랑18세’에 맞설 막강한 가왕석 도전자들의 무대가 이어지자 이석훈은 “내가 가왕이었으면 바로 떨어졌다“며 ’가왕 교체설‘을 다시 한 번 지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낭랑18세’의 방어전 무대 또한 가왕다운 압도적인 모습으로 판정단들의 선택을 어렵게 했다. 판정단들은 “원곡자보다 더 원곡자 같다”며 가왕의 무대에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과연, ‘낭랑18세’가 선택한 곡은 어떤 노래일지 그리고 가왕석을 지켜낼 수 있을지 결과가 주목된다. 120대 가왕석의 주인공은 오늘(2일) 오후 6시 20분 ‘복면가왕’에서 공개된다.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20년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 예고편 최초 공개!
전 세계가 기다려온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CGV 페이스북을 통해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예고편은 빈 디젤의 화려한 귀환과 함께 원년 멤버들이 대거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더욱 강력하게 돌아오는 여성 캐릭터들은 물론, '분노의 질주' 시리즈 사상 가장 강력한 빌런 ‘제이콥’(존 시나)의 등장과 한층 업그레이드된 액션 스케일까지 예고해 올 여름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 탄생을 기대케 한다.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전 세계 흥행 시리즈의 9번째 작품인 만큼, 예고편에서부터 배우들의 초특급 시너지와 역대급 스케일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먼저 예고편은 '분노의 질주' 시리즈의 영원한 주인공 도미닉 역의 빈 디젤이 가족, 멤버들과 함께 단란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하지만 “아무리 빨리 달려도 과거를 앞지를 순 없지. 그리고 이제 내 과거가 찾아왔군”이라는 의미심장한 대사와 함께 그 앞에 나타난 존재로 인해 새로운 위기가 찾아왔음을 예고한다. 여기에 존 시나가 도미닉의 숨겨진 동생 ‘제이콥’으로 시리즈 사상 최초로 등장해 강렬한 존재감을 알린다. “실수하는 거야. 여긴 내 세계거든”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