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7.1℃
  • 구름조금강릉 26.5℃
  • 맑음서울 28.3℃
  • 맑음대전 28.8℃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6.7℃
  • 맑음광주 28.9℃
  • 흐림부산 27.2℃
  • 구름조금고창 28.4℃
  • 박무제주 27.8℃
  • 맑음강화 27.2℃
  • 맑음보은 27.3℃
  • 구름조금금산 28.1℃
  • 구름조금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27.8℃
  • 흐림거제 28.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영화 '봉오동 전투' 특별출연 최민식의 홍범도 스틸 공개

최민식, 홍범도 장군으로 변신! 묵직한 존재감으로 <봉오동 전투>의 대미를 장식하다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들의 전투를 그린 영화 <봉오동 전투> 를 빛낸 배우 최민식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홍범도 장군은 ‘봉오동 전투’의 상징적인 인물이기 때문에 반드시 상징성이 가장 큰 배우가 맡았으면 했다”는 원신연 감독의 선택은 바로 최민식이었다. <넘버 3>부터 <쉬리>, <올드보이>, <대호>,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그리고 1,761만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명량>까지 매 작품마다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선보여온 배우 최민식이 홍범도 장군으로 변신,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최민식이 연기한 홍범도 장군은 대한독립군 총사령관으로 봉오동 전투의 모든 작전을 수립하고 독립군을 진두지휘한 인물이다. 또한 봉오동 전투가 끝난 이후 다음 행선지를 묻는 황해철(유해진)의 질문에 “청산리”라고 답하며 끝나지 않은 독립군의 전투를 예고, 독립을 향한 독립군의 굳은 의지를 드러내며 마지막 순간까지도 긴장을 놓지 못하게 만든다. 실제 독립군은 첫 대규모 승리인 봉오동 전투 이후 청산리에서도 대승을 이뤘다. “짧은 순간의 등장으로도 봉오동 전투 전체를 관통하고 지배하는 힘이 느껴져야 했다”는 원신연 감독의 바람대로 최민식은 탁월한 연기력으로 캐릭터에 생동감을 불어넣었다. 강렬한 에너지와 깊은 눈빛으로 홍범도가 지닌 기개와 강인함을 그려낸 그의 명품 연기가 작품에 묵직함을 더하며 여운을 끌어올린다.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의 시대를 뚫고 나온 연기뿐 아니라 최민식의 압도적인 장악력까지 만날 수 있는 영화 <봉오동 전투>는 4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KBS '너의 노래를 들려줘' 연우진-김세정, 두 사람이 어색해진 이유는?!
연우진과 김세정의 관계가 하루아침에 바뀐다. 20일 방송될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는 연우진(장윤 역)과 김세정(홍이영 역) 사이가 어색해짐을 예고하고 있다. 앞서 홍이영은 장윤에게 위로의 키스를 부탁하자 그는 거절하지 않고 망설임 없이 키스해 안방극장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키스 이후 먼저 다가오지 않고 만남을 피하자 홍이영은 “왜 자꾸 사람 흔들어요? 내가 그렇게 우스워요?”라며 화를 낸 상황. 장윤은 홍이영의 마음을 달래기 위해 사건 현장에 동행해 ‘그날’ 있었던 일을 모두 말하며 그녀가 기억을 되찾길 바라는 간절함을 내비쳐 과연 두 사람이 원하는 방향으로 관계가 형성될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시간에 따라 변하는 태도를 보여 궁금증을 자아낸다. 깊은 밤 중 본인의 침대에서 그림책을 보다 잠든 홍이영을 바라보고 있는 장윤은 불면증이 있는 그녀가 깨지 않고 푹 자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걱정 어린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그러나 아침이 되자 분위기가 180도 바뀌면서 이들 사이에 묘한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단호하게 서 있는 장윤 앞에서 홍이영은 주저하는 듯 손을 뻗고 있지만 그의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