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15.3℃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6.5℃
  • 맑음대구 7.2℃
  • 맑음울산 9.8℃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4.3℃
  • 맑음제주 13.5℃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4.9℃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NHN여행박사, 지금 떠나기 좋은 여름 해외여행지 추천

캐나다 로키 여행의 중심 밴프, 바람과 별의 고향 몽골, 가장 가까운 유럽 블라디보스토크

URL복사

 

 

어느새 입추가 지났지만 여전히 무덥다. NHN여행박사가 8월 무더위를 피해 지금 떠나기 좋은 해외여행지 3곳을 소개한다.

● 대자연 여행의 끝판왕 ‘캐나다 밴프’

한 여름에도 청량감 가득한 여행지를 찾는다면 캐나다 밴프가 있다. 캐나다 앨버타주에 위치한 밴프는 캐나다 로키 여행의 중심지이자, 캐나다 서부 여행의 하이라이트다. 해마다 여름이면 로키산맥의 짧은 여름을 만나기 위해 많은 관광객이 밴프를 찾는다. 밴프에서 로키산맥을 즐기는 방법은 다양하다. 로키의 관문 밴프 국립공원에서는 잘 정비된 트레일에서 하이킹과 사이클링, 승마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밴프 국립공원에 위치한 레이크 루이스는 영롱한 에메랄드빛을 띠는 호수로, 유네스코 선정 세계 10대 절경 중 하나로 꼽힐 만큼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한다. 카누를 타고 호숫가와 어우러지는 운치 있는 로키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설퍼산 정산까지 이어지는 밴프 곤돌라는 가장 편하게 로키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방법이다.

● 별빛 샤워하러 떠나는 ‘몽골’

여름 휴가로 조금 특별한 여행지를 찾는다면 몽골은 어떨까. 바람과 별의 고향인 몽골은 가족과 함께 자연 속에서 힐링하고, 밤하늘에 쏟아지는 별도 감상할 수 있는 낭만 여행지다. 몽골에서는 아시아에서 가장 넓은 사막인 고비사막을 볼 수 있다. 고비사막은 세계 3대 별 관측지로 별을 보기 좋은 곳이다. 유네스코 자연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테를지 국립공원에서는 말을 타고 푸른 초지를 달리거나 몽골 전통 숙소인 게르에서 숙박하는 등 몽골 유목민의 생활을 경험할 수 있다. 양고기와 야채를 달궈진 돌과 함께 냄비에 넣어 쪄내는 몽골의 전통 음식인 허르헉도 즐길 기회다. 몽골의 8월 날씨는 최저기온 8도, 최고기온 19도로 우리나라 초봄 날씨와 비슷하다. 9월이면 온도가 더 내려가 우리나라 초겨울 날씨를 보인다. 여름에도 겉옷은 필수다.

● 가장 가까운 유럽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우리나라에서 2시간 반 정도면 닿을 수 있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가장 가까운 유럽 여행이다. 한 여름 평균 기온이 20도 내외로 선선하여 지금 여행하기 가장 좋은 시기다. 저렴한 물가, 킹크랩, 곰새우 등 풍부한 먹거리가 매력이다. 작은 도시인 블라디보스토크는 주요 명소가 대부분 도보 이동이 가능한 시내에 있어서 자유여행을 해도 큰 부담이 없다. 주요 관광지로 시베리아 횡단열차의 시발점이자 종착역인 블라디보스토크 기차역, 블라디보스토크의 심장이라 불리는 혁명광장, 니콜라이 개선문과 꺼지지 않는 불꽃, 블라디보스토크 시내 전경을 감상할 수 있는 독수리 전망대, 유명 맛집과 카페가 많은 아르바트 거리 등이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우주소녀 더 블랙, 세 번째 콘셉트 포토 오픈! 은서X설아 '빠져드는 슈트핏'
그룹 우주소녀(WJSN)의 두 번째 유닛 우주소녀 더 블랙이 세 번째 콘셉트 포토를 통해 또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일 오후 공식 SNS를 통해 우주소녀 더 블랙의 데뷔 앨범 'My attitude(마이 애티튜드)'의 세 번째 콘셉트 포토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은서는 깔끔한 블루 슈트를 착장한 채 완벽한 슈트 핏을 선보였다. 금발 헤어와 블루 슈트, 커다란 이어링의 조화가 시원한 매력을 뿜어내는 것은 물론 핑크빛 입술이 생기를 더하며 미소녀 느낌을 물씬 자아내고 있다. 설아 또한 블루 슈트를 착장, 높게 땋은 헤어스타일로 개성을 드러내며 블랙 슈트 버전과는 또 다른 유니크함과 발랄한 매력을 동시에 녹여냈다. 뒤로는 에스닉한 문양의 배경을 더해 이국적인 느낌까지 풍겨 더욱 분위기 있는 콘셉트 포토가 완성됐다. 블랙 버전에 이어 블루 슈트까지 완벽하게 소화한 두 사람은 어떤 색채와도 다양하게 어우러지는 우주소녀 더 블랙의 콘셉트를 다시 한 번 각인시키며 팬들의 뜨거운 관심도 모으고 있다. 가요계 출격을 일주일 앞둔 우주소녀 더 블랙이 첫 번째 싱글 'My attitude'로 꽃피울 다채로운 매력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그날 밤, 그 불길 속에 모두가 있었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영미 스릴러 문학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시카리오' '윈드 리버'의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안젤리나 졸리와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이 출연했다. 영화는 유능했던 공수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팀장으로써 큰 산불에 배정되었었는데, 바람의 방향을 잘못읽어 팀원을 다치게하고 불길 속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던 세명의 아이들을 구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는 그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심리평가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받고 감시탑에 배정된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경찰복은 입은 이(에이단 길렌)와 안전 요원(니콜라스 홀트)이 등장한다. 그들은 집에서 가스가 샌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집안으로 들어가서 집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가스 폭발로 죽여 버린다. 이 소식을 접한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핀 리틀)을 데리고 도망을 간다. 이들을 마저 죽이기 위해 집을 찾은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