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30.5℃
  • 서울 25.8℃
  • 흐림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30.8℃
  • 구름많음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30.6℃
  • 구름많음고창 28.6℃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5.1℃
  • 흐림보은 28.3℃
  • 흐림금산 30.0℃
  • 흐림강진군 28.8℃
  • 구름많음경주시 31.9℃
  • 구름많음거제 30.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광대들: 풍문조작단' 소나무에게 벼슬을? 세조실록 속 ‘언빌리버블 스토리’ 대공개!

세조실록 뒤에 역사를 뒤바꾼 광대들이 있었다는 상상력을 더한 팩션 사극 <광대들: 풍문조작단>을 통해 세조실록에 기록된 믿기 어려운 이적현상을 소개한다. 

 

#세조 10년 음력 2월  속리산 소나무가 스스로 가지를 들어올리다  

 

속리산 법주사로 행차하던 ‘세조’ 앞에 오래된 소나무 가지가 길을 막았다. 그 때 소나무가 스스로 가지를 번쩍 들어올려 ‘세조’의 가마가 지나도록 길을 비켜주었다. 그 모습이 마치 부처님 손과 같아 ‘세조’는 소나무에 정2품의 벼슬을 내렸고, 그 소나무는 지금까지 ‘정이품송’으로 불리고 있다. 이 ‘정이품송’ 에피소드는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에서 ‘한명회’의 명으로 ‘세조’의 미담을 조작하게 된 광대패 5인방이 처음으로 맡은 미션이다.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되어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 성공적으로 첫 미담을 퍼뜨린 광대패는 한양으로 부름을 받고 본격적인 풍문 조작에 돌입한다. 

 

#세조 10년 5월 2일    회암사 법회 중 부처님이 현신하다 

 

 

세조 10년 5월 2일, 회암사에서 법회를 올리던 중 환한 빛과 채색 안개가 공중에 가득 차더니 부처님이 실제로 나타났다는 기록이 전해진다. 이 상서로운 광경 또한 풍문조작단의 손끝에서 탄생했다. 눈보다 빠른 몸놀림의 재주 담당 ‘팔풍’이 오색 연막탄을 매달고 바람처럼 달려 만들어낸 채색 안개 위로 떠오른 부처의 정체는 과연 누구일지,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세조 10년 6월 19일   원각사 위, 황색 구름이 둘러싸고 꽃비가 내리다
 

 

그로부터 한달 뒤인 세조 10년 6월 19일, 원각사에서 믿기 힘든 일이 일어났다. 원각사 위를 황색 구름이 가득 둘러싸고 사방에서 꽃비가 내린 것. 그 향기가 공중에 가득했으며 도성 사람, 시녀들이 이 광경을 보지 않은 이가 없었다고 전해진다. 극 중에서 풍문조작단은 하나하나 직접 딴 꽃잎과 연막탄, 그리고 풍등을 이용해 도성 사람들이 넋을 잃을 만큼 환상적인 장면을 감쪽같이 연출해냈다. 

 

#세조 12년 윤 3월 28일   금강산 순행 중 담무갈보살과 권속들이 나타나다
 

 

‘세조’가 금강산 순행하던 중 땅이 진동하고 황금빛 하늘에서 꽃비가 쏟아졌다. 이윽고 화엄경 속 담무갈보살이 1만 2천 보살의 권속과 함께 나타났고 그 길이가 하늘에 닿았다는 놀라운 기록. 이는 극 중 풍문조작단의 무대 중에서도 가장 큰 스케일을 자랑한다. 대나무로 약 48m에 달하는 뼈대를 지어 미술 담당 ‘진상’이 담무갈보살의 얼굴을 그려 넣고, 기술 담당 ‘홍칠’이 금가루를 개어 바른 원형 판을 머리 뒤에 부착한 뒤 금강산 한복판에 띄워 올린다. 음향 담당 ‘근덕’이 예사롭지 않은 효과음으로 더욱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고 마지막으로 이 모든 것을 연출한 ‘덕호’가 거울을 통해 햇빛을 반사시켜 강렬한 후광을 뿜어내면 역사에 길이 남을 담무갈보살이 완성된다. 

 

#세조 12년 가을    목욕 중인 ‘세조’ 앞에 문수보살이 나타나다

 

 

집권 말기 극심한 피부병을 앓던 ‘세조’는 부처님의 힘으로 이를 치료하고자 오대산을 찾았다. 기도를 올리고 오대천에서 몸을 씻던 중, 한 동자승이 나타나 그의 등을 밀어주었다. 목욕을 마친 후 “문수보살을 보았다고 말하지 말라”며 동자승은 홀연히 사라졌는데, 그 후 ‘세조’의 몸에 났던 종기가 씻은 듯이 나아 크게 감격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그야말로 하늘의 뜻이 ‘세조’에게 있지 않고서 일어날 수 없는 이 일화는 영화 속 풍문조작단이 과연 이를 어떻게 구현했을지, 그 방법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세조 13년    상원사 고양이가 ‘세조’의 목숨을 구하다  

 

 

병을 고친 이듬해 봄, ‘세조’는 다시 오대산 상원사를 찾았다. 기도를 올리기 위해 법당에 들어가려는데 별안간 고양이 한 마리가 튀어나와 ‘세조’의 옷자락을 물고 가지 못하게 막았다. 이에 이상한 예감이 든 ‘세조’는 법당 안팎을 샅샅이 뒤졌고, 불상 아래 숨어 있던 자객을 발견했다. ‘세조’는 목숨을 구해준 고양이를 위해 상원사에 고양이 석상을 세우고 논과 밭을 상으로 내렸다. 이 또한 풍문조작단이 기획한 판으로, 고양이까지 섭외한 그들의 귀신 같은 솜씨가 영화에서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가 모아진다. 

 

세조실록에 영화적 상상력을 더한 기상천외한 팩션 사극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오는 8월 21일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광대들: 풍문조작단' 소나무에게 벼슬을? 세조실록 속 ‘언빌리버블 스토리’ 대공개!
세조실록 뒤에 역사를 뒤바꾼 광대들이 있었다는 상상력을 더한 팩션 사극 <광대들: 풍문조작단>을 통해 세조실록에 기록된 믿기 어려운 이적현상을 소개한다. #세조 10년 음력 2월속리산 소나무가 스스로 가지를 들어올리다 속리산 법주사로 행차하던 ‘세조’ 앞에 오래된 소나무 가지가 길을 막았다. 그 때 소나무가 스스로 가지를 번쩍 들어올려 ‘세조’의 가마가 지나도록 길을 비켜주었다. 그 모습이 마치 부처님 손과 같아 ‘세조’는 소나무에 정2품의 벼슬을 내렸고, 그 소나무는 지금까지 ‘정이품송’으로 불리고 있다. 이 ‘정이품송’ 에피소드는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에서 ‘한명회’의 명으로 ‘세조’의 미담을 조작하게 된 광대패 5인방이 처음으로 맡은 미션이다.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되어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 성공적으로 첫 미담을 퍼뜨린 광대패는 한양으로 부름을 받고 본격적인 풍문 조작에 돌입한다. #세조 10년 5월 2일 회암사 법회 중 부처님이 현신하다 세조 10년 5월 2일, 회암사에

YBM넷, 웹툰으로 배우는 영어회화 ‘YBM날톡’ 출시 100일 기념 괌 항공권 증정 이벤트 실시
YBM넷은 자사 영어회화 앱인 ‘YBM날톡’ 출시 100일을 기념해 여행사 여행앤라이프와 함께 괌 왕복 항공권을 비롯한 다양한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YBM날톡은 ‘네이버 만화’에서 연재되는 인기 웹툰 5편(유미의 세포들, 가우스전자, 펭귄 러브스 메브, 평범한 8반, 달콤한 인생)의 명대사를 기반으로 제작된 영어회화 앱이다. 재미있는 콘텐츠와 탄탄한 커리큘럼으로 출시 이후 꾸준하게 긍정적 반응을 얻고 있다. YBM넷은 YBM날톡 출시 100일을 맞아 학습자들을 위해 푸짐한 경품을 내걸었다. 9월 15일까지 YBM날톡 앱에서 콘텐츠를 구매하고 이벤트에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1등 4명에게 괌 왕복 항공권을 각 2매(총 8매)를 증정한다. 그뿐만 아니라 트래블 파우치 7종(20명), 트래블 키트 5종(30명)을 선물하고, 당첨 여부에 상관없이 응모자 모두에게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기프티콘을 증정한다. 이외에도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추가 이벤트도 동시 진행한다. YBM날톡을 친구 추가하고 채팅창에 YBM아이디만 입력하면 즉시 사용할 수 있는 20% 할인 쿠폰을 준다. YBM넷 강경훈 이사는 “웹툰을 기반으로 생활영어를 더욱 재미있고 쉽게 배울 수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