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2.4℃
  • 맑음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5.3℃
  • 구름많음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4.5℃
  • 박무부산 23.1℃
  • 흐림고창 21.7℃
  • 박무제주 22.1℃
  • 맑음강화 20.1℃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3.4℃
  • 구름많음강진군 24.3℃
  • 구름조금경주시 22.4℃
  • 구름많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류승범이 돌아왔다! '타짜: 원 아이드 잭' 무적의 타짜로 완벽 변신! 애꾸 캐릭터 스틸 공개

누구든 이길 수 있는 무적의 ‘원 아이드 잭’ 팀을 이끌다!

 

류승범이 <타짜: 원 아이드 잭>으로 반가운 컴백 소식을 알렸다.

 

데뷔작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로 혜성처럼 등장한 류승범은 개성 강한 마스크와 실제 인물을 데려온 듯 능청맞은 연기로 단박에 스타 반열에 올랐다. 이후 <주먹이 운다>의 동네 건달부터 <부당거래>의 부패한 검사, <용의자X>의 살인죄를 덮어쓴 천재 수학자, <베를린>의 무국적 북한 비밀요원까지 매 작품마다 범상치 않은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대체 불가능한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누구도 따라 할 수 없는 독보적인 매력으로 스크린을 장악하는 류승범, 그가 <타짜: 원 아이드 잭>에서 다시 한번 폭발적인 존재감을 뽐낸다. 

 

<타짜: 원 아이드 잭>에서 류승범은 늘 이기는 판만 설계하는 무적의 타짜 애꾸 역을 맡았다. 50억이 걸린 일생일대의 판을 설계하며 전국에서 타짜들을 불러모은 애꾸, 판의 흐름만큼이나 타짜를 읽어내는 심미안을 지닌 그는 각기 다른 매력과 기술을 지닌 타짜들과 함께 ‘원 아이드 잭’ 팀을 결성한다. 특히 전설적인 타짜, 짝귀의 아들인 도일출(박정민)의 남다른 기질을 알아보고 일출의 스승을 자처하며 그가 진정한 타짜로 거듭날 수 있게 해준다. 때로는 유쾌하게, 때로는 긴장감 넘치게 팀의 중심을 지키는 애꾸는 오로지 류승범을 위한 캐릭터였다. “카메라 앞에 서는 것만으로도 아우라가 느껴진다”는 박정민의 말처럼 류승범은 남다른 화면 장악력으로 극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여기에 류승범만이 소화할 수 있는 파격적인 스타일링이 더해져 애꾸는 더욱 개성 있는 캐릭터로 살아 숨 쉬게 되었다. “관객들의 기대를 충족해주면서 동시에 관객들이 보지 못했던 류승범 배우의 모습을 볼 수 있다”는 권오광 감독의 말처럼 선글라스와 긴 장발 스타일링으로 파격적인 모습을 선보이는 류승범의 강렬한 변신이 관객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강렬한 캐릭터로 돌아온 류승범의 변신은 오는 9월 11일 개봉하는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우리, 사랑했을까’ 첫방! 송지효-손호준-송종호-구자성-김민준-김다솜이 전하는 관전포인트!
시청자들에게 설레는 선물을 선사할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가 드디어 오늘(8일) 포문을 연다. ‘우리사랑’은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잘났는데 짠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 첫 방송에 앞서, 송지효,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 김다솜이 웃음꽃 활짝 핀 비하인드 컷과 함께, 시청자들의 인생 로맨스 재개봉를 염원하는 알짜배기 관전 포인트를 직접 전했다. #. 꿈과 사랑 먼저 ‘우리사랑’을 관통하는 핵심 주제인 꿈과 사랑에 주목해보자. 꿈과 사랑을 미루고 살아왔던 ‘노애정’ 역의 송지효는 “여러분에게 달달함과 현실 공감을 드리기 위해 정말 모두가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며 “애정이의 소중한 꿈과 함께 그녀에게 갑자기 찾아온 4인 4색 인물들과의 로맨스는 어떻게 흘러갈지 꼭 본방사수 해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나쁜데 끌리는 베스트셀러 작가 ‘오대오’ 역으로 4대 1 로맨스를 이끌어갈 손호준은 “기본적으로 유쾌한 설렘이 있는 드라마”라고 입을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트로이 디렉터스 컷'
국내 최초로 스크린 상영하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볼프강 페터젠 감독의 디렉션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기존 개봉판보다 무려 33분이 더해진 것은 물론, 영상미와 사운드가 리마스터링 업그레이드 되었다. 특히 트로이 전쟁의 비극을 암시하는 오프닝부터 대규모 지중해 전투, 트로이 목마 작전, 오디세우스 등장씬까지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새로운 장면들이 공개되었다. '트로이 디렉터스 컷'의 주목할 만한 점은 33분 분량이 추가되면서 전체적인 스토리 라인이 더욱 풍부해졌다. 아킬레스의 멘토이자 트로이 목마 작전을 세우는 영웅인 오디세우스의 이야기가 추가돼 아킬레스가 트로이 전쟁에 참전하는 동기와 전후 관계가 더욱 뚜렷해졌다. 또한 아킬레스와 브리세이스 사이의 로맨틱한 장면들이 추가돼 전쟁과 폭력 사이에서 서로를 갈망하는 감성적인 면이 더해지고 아킬레스가 다음날 전투에 나가지 않겠다고 결정하는 정당성을 부여하고 아킬레스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이 부각됐다. 그리스 영웅 '아킬레스'와 '오디세우스', 그리고 트로이의 후계자 '헥토르'의 피 튀기는 사투를 그린 불멸의 신화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할리우드 역대 최고의 블록버스터"(CHICAGO TRIBU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