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21.6℃
  • 박무서울 22.6℃
  • 맑음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5.5℃
  • 맑음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조금고창 25.5℃
  • 맑음제주 26.3℃
  • 흐림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1.6℃
  • 맑음금산 22.8℃
  • 맑음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 자원활동가 ‘길동이’ 모집

-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 자원활동가 ‘길동이’ 8월 18일(일)까지 모집
- 외공연팀 지원 등 5개 분야에서 총 242명 선발, 축제에 관심 있는 만 18세 이상이면 누구나 지원 가능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은 서울시 대표축제인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를 이끌어 갈 자원활동가인 ‘길동이’ 242명을 8월 18일(일)까지 모집한다. ‘길 위에서 움직이는 사람들’이라는 뜻을 가진 ‘길동이’는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10월 3일~6일)의 해외공연팀 지원, 공연현장 운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참여하게 된다. 

 

 

‘길동이’는 축제에 대한 관심 있는 만 18세 이상이면 국적에 상관없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모집 분야로는 △해외공연팀 지원(40명) △전문가 프로그램(8명) △사진·영상(14명) △놀이 프로그램(40명) △공연현장 운영(140명) 등 총 5개의 분야로 나눠 접수받는다. 

 

‘해외공연팀 지원’ 분야는 해외 공연팀의 수행 통역과 일정관리를 담당하고 ‘전문가프로그램’은 아티스트 라운지와 네트워킹 프로그램 등 활동을 담당한다. 두 분야는 외국어 가능자를 우대한다. ‘사진영상’ 분야는 곳곳에서 진행하는 축제의 사진과 영상을 촬영, 편집하게 된다. ‘놀이 프로그램’은 종로구 세종대로에서 수많은 시민이 동시다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체험형 프로그램을 기획한다. ‘공연현장 운영’ 분야는 축제 현장과 사전 행사(리허설), 공연 진행을 맡는다. 

 

서류심사와 인터뷰 심사를 거친 최종 합격자는 9월 7일(토)에 열리는 발대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이들에게는 활동 티셔츠와 활동 물품, ID카드와 축제 기간 내 식사가 제공되며 축제가 종료된 후에는 자원활동시간 인증서가 발급된다. 또한 활동이 우수한 길동이에게는 ‘서울특별시장’과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의 표창장이 수여된다. 

 

한편 <서울거리예술축제>는 ‘하이서울페스티벌’로 출발해 2013년부터 거리예술 장르로 특화된 서울특별시의 대표 축제다. 올해는 10월 3일(목)부터 6일(일)까지 4일간 서울광장, 청계광장, 세종대로 등 서울의 주요 거리 곳곳에서 연극, 무용, 시각예술, 서커스, 연희, 비보이 등 다양한 공연과 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놀이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거리예술분야에서 아시아 최대 규모로 열리는 <서울거리예술축제> 지난해엔 4일간 국내외 총 46개 작품을 통해 88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참여한 바 있다. 

 

 

공모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www.sfac.or.kr)  또는 서울거리예술축제 홈페이지(www.ssa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tvN '개똥이네 철학관' 스윙스, '돈가스'-'일부러 뚱뚱' 발언, 미친 자존감의 진실은?
이승철과 김준현, 임수향, 정일훈 4명의 초보 철학자들이 개똥철학 토크를 선보이는 tvN <개똥이네 철학관>이 오늘(16일, 화) 저녁 8시 10분 첫방송된다. <개똥이네 철학관>은 자신만의 개똥철학이 확고한 4명의 철학자들이 안동 고택에 철학관을 운영하며 매회 그들을찾아오는 고수 손님들과 인생철학을 이야기하는 '개똥철학 리얼리티 토크쇼'. '자존감의 철학'을 주제로 한 첫방송에는 션과 스윙스, 최현석이 출연해 입담을 자랑한다. 바쁜일상과 각박한 사회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중요한 가치이자 행복을 가늠하는 지표로 주목받고 있는 '자존감'을 두고 철학자들은 다양한 분석으로나름의 철학을 펼쳐놓는다. <개똥이네 철학관> 관장 이승철은 "목 수술을 한 뒤 8개월째 노래를 못하고 있다"며 "30년 넘게 가수로 살았는데 노래를 하다 못 하게 되니 '나는 아무것도 아니네'라는 느낌이 들더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긴다. 하지만 이내 "그 공백기의 불안함을 메워주는 것은 바로 아이들이다. 아이들이 곁에 있어주니 전혀 걱정이 안 되고, 가족과 함께 있는 시간이 소중해진다"며 성대 수술 이후 흔들린 자존감을 가족을 통해 회복했다고 밝힌다. 철학



팔도, ‘팔도 비빔면 매운맛’ 출시… 브랜드 라인업 확장
종합식품기업 팔도가 화제의 라면 ‘괄도네넴띤’을 정식 출시한다. 팔도는 제품명을 ‘팔도 비빔면 매운맛(이하 비빔면 매운맛)’으로 최종 확정하고 성장세에 있는 계절면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시장조사기관 등에 따르면 계절면 시장 규모는 2018년 1273억원으로 793억원이었던 2015년에 비해 3년 새 60% 넘게 신장했다. 성수기가 아닌 4월까지 누계 금액도 33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25%가량 늘어났다. 제품의 정식 출시에는 소비자 의견이 크게 작용했다. 2월 선보인 ‘괄도네넴띤’이 추가 물량을 포함한 총 1000만개가 조기 완판되자 SNS 등을 통한 제품화 요청이 이어졌다. K-푸드 열풍에 한국의 매운맛을 즐기려는 해외 고객들의 러브콜이 늘어나 한정판 제품으로는 드물게 해외 수출 길에도 올랐다. ‘비빔면 매운맛’은 기존 ‘팔도 비빔면(이하 비빔면)’ 대비 5배가량 매운 맛 그대로를 유지했다. ‘비빔면’ 액상스프에 할라피뇨 분말과 홍고추를 넣어 맛있게 매운맛을 구현했다. 골뱅이, 삼겹살, 매운 닭발 등 다양한 재료와 함께 먹는 소위 ‘베리에이션’ 아이디어를 활용하면 더욱 색다르게 즐길 수 있다. 윤인균 팔도 마케팅 담당자는 “‘팔도 비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