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6.4℃
  • 맑음서울 23.1℃
  • 맑음대전 25.3℃
  • 맑음대구 27.8℃
  • 구름많음울산 26.3℃
  • 맑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3.4℃
  • 맑음고창 23.3℃
  • 박무제주 18.6℃
  • 맑음강화 21.3℃
  • 맑음보은 24.0℃
  • 맑음금산 23.4℃
  • 맑음강진군 24.2℃
  • 구름조금경주시 28.1℃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더 짠내투어' 규현의 '나노 투어' 시작! 나노 단위로 쪼갠 빡빡한 일정 공개!

 

오늘(8일, 월) 밤 11시 방송되는 tvN <더 짠내투어>에서 규현이 설계한 첫 여행이 공개된다.


고객들의 취향을 저격하기 위해 꽉 찬 일정을 준비한 규현은 조금이라도 시간이 어긋날까 전전긍긍하는 파란만장 '나노 투어'로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 규현은 대만 여행마지막 날 가오슝을 벗어나 대만의 옛 수도인 '타이난'으로 향하며 "오늘은 할 일이 많다. 어디로 갈 건지 설명할 여유도 없다"고 멤버들을 재촉한다.


이른 아침부터 홀로 분주한 규현은 단 1분의 휴식도 없는 빠듯한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투어 내내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는 말을 수없이 반복해 웃음을 선사한다.


풍성한 볼거리와 먹거리, 놀거리까지 가득한 타이난에 도착한 규현투어는 SNS에도 알려지지 않은 로컬 '딴삥' 맛집에서의 아침 식사로 극찬을 받는다. 이어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강력 추천한 대만의 아마존 '쓰차오 그린터널', 가성비 최고의 대만 대표음식 '담자면'과 "이민 오고 싶은 맛"이라는 탄성을 자아낸 단돈 4천원의 생망고 빙수까지, 차별화된 일정으로 완벽한 투어를 이어간다.


뿐만 아니라 오후 5시 이후에는 입장료 할인 혜택과 무료액티비티가 가능한 문화창의단지에서 짜릿한 체험을 제공, "규현이 1등하겠다"는 호평이 쏟아졌다고. 하지만 시간표에 따라 "아침 식사 시간은 30분", "점심식사 시간은 40분"이라며 편안한 식사를 방해하고, 이동 중 사진을 찍는 멤버들에게 "웃고 즐길 시간이 없다"며 시도때도 없이 멤버들을 재촉, 한껏 달아올랐던 분위기를 끌어내린다.


급기야 예정된 시간에 타야할 버스를 눈 앞에서 놓치는 불운을 맞이한 규현은 멘탈 붕괴에 빠진다. 또한 고객들의 입맛을 제대로 저격한 맛집을 방문한 탓에 추가 주문 요구가 빗발치며 예산 고갈 위기까지 설상가상의 상황에 빠질 예정.


<더짠내투어> 제작진은 "현지어에 능통한 규현은 꿀팁이 가득한 능수능란한 투어 진행은 물론, 더위에 지친 멤버들을 위해 시원한 얼음물과 관광의 흥미를 돋우는 종이 망원경을 준비하는 등 철저한 면모로 여행의 재미를 더했다"며 "설계자 규현을 중심으로 척척 맞는 호흡을 자랑한 박명수, 한혜진, 이용진, 광희, 주이의 케미도 폭소를 안길 것"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인다. tvN<더 짠내투어>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중장년층 설렘 메이커 장민호, '찐어른 미팅: 사랑의 재개발' 응원…시청률 치트키가 나섰다
'찐어른 미팅: 사랑의 재개발'에 '트롯계 BTS' 장민호가 나선 이유는 무엇일까. 티캐스트 계열 E채널 신규 예능 프로그램 '찐어른 미팅: 사랑의 재개발'(이하 사랑의 재개발·연출 이지선)에는 든든한 홍보 요정이 있다. '대세' 가수 장민호가 그 주인공. 장민호는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TOP7에 올라 국민적인 인지도를 얻었다. 특히 중년 여성 팬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으며 아이돌 스타 부럽지 않은 두터운 팬덤을 보유하고 있다. 장민호의 인기에 있어서는 그의 성실한 모습도 한 몫을 하고 잇다. 지난 1997년 그룹 유비스로 데뷔했던 장민호는 23년 동안 끊임 없는 노력을 거듭하며 트로트계에서 인정을 받았다. 여기에 경연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 출연, 끊임 없는 도전 정신을 보였다. 계속된 노력의 결과는 최고의 전성기를 얻게 된 것. 또한 경연 과정에서도 맏형으로서 살뜰하게 동생들을 챙기는 든든한 모습이 그려졌고, 최근에는 지난 10년 동안 꾸준히 세계 어린이들을 위한 후원을 해온 사실이 전해지는 등 모범적인 생활이 알려지며 진정성 있는 캐릭터가 시청자에게 제대로 와닿아 많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서구적인 훈훈한 비주얼은 물론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