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16.5℃
  • 맑음서울 13.3℃
  • 구름조금대전 16.5℃
  • 흐림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9.1℃
  • 흐림광주 17.1℃
  • 구름많음부산 17.5℃
  • 흐림고창 16.6℃
  • 구름많음제주 18.5℃
  • 맑음강화 12.6℃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5.8℃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7.0℃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꼭 기억해야할 자랑스러운 저항의 역사” 진심 담은 <봉오동> 2차 예고편 공개

모두가 함께한 싸움, 모두가 함께한 최초의 승리 <봉오동 전투>



영화 <봉오동 전투>가 모두의 진심이 담긴 2차 예고편을 공개한다


공개된 2차 예고편은 영화에 참여한 원신연 감독과 배우들의 인터뷰 그리고 험난했지만 의미 있던 그들의 여정을 보여준다. “봉오동 전투는 기억해야 된다”는 원신연 감독의 인터뷰는 처음으로 영화화된 봉오동 전투에 대한 호기심과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항일대도를 휘두르는 전설적 독립군 ‘황해철’ 역의 유해진 또한 “한두 명의 위대한 독립군보다는 그려지지 않았던 많은 독립군들의 희생을 다룬 이야기”라는 말로 <봉오동 전투>가 이름 모를 독립군들의 이야기에 집중해 그날의 전투를 그린 영화임을 시사한다. 


비범한 사격 실력의 독립군 분대장 ‘이장하’를 연기한 류준열은 “고통 속에서 이런 전투를 치르셨구나”라며 99년 전 봉오동에 있던 그들을 대변하며 궁금증을 더한다.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은 물론 <봉오동 전투>에 참여한 모든 배우들은 험준한 산을 이 악물고 달리고, 총탄이 빗발치는 가운데 목숨 걸고 전투를 치러낸 이름모를 독립군이 되어 그날의 전투를 스크린으로 불러들였다. 원신연 감독은 “일제강점기는 외면하고 싶은 피해의 역사가 아니라 꼭 기억해야할 저항의 역사”라는 말로 일제 강점기를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에 대한 전환이 필요함을 강조했고, 배우들과 제작진 역시 원신연 감독과 한 마음으로 함께 영화를 완성했다. 


모두가 함께한 독립군 최초의 승리의 그 날을 담아낸 영화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로 8월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