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7 (수)

  • 흐림동두천 9.6℃
  • 흐림강릉 8.5℃
  • 연무서울 10.0℃
  • 연무대전 13.2℃
  • 구름조금대구 17.9℃
  • 구름조금울산 15.6℃
  • 박무광주 13.3℃
  • 구름많음부산 14.1℃
  • 구름많음고창 12.8℃
  • 흐림제주 16.3℃
  • 흐림강화 7.8℃
  • 구름많음보은 12.7℃
  • 구름많음금산 13.2℃
  • 흐림강진군 13.7℃
  • 구름많음경주시 16.9℃
  • 구름많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JTBC '눈이 부시게' 스물다섯 김혜자 노인 김혜자가 되다


김혜자(한지민 분)는 아나운서 도전을 그만둔다고 아빠에게 전했다. 결국 꿈을 그만둔다는 딸에게 김상운(안내상 분)은 "괜찮아. 우리 딸만 괜찮으면"이라며 다독였고, 김혜자는 "아빠가 우리 딸이라서 너무 좋다"며 아빠를 안았다.


김혜자의 아빠는 택시운전을 하던 중 브레이크가 고장난 트럭에 치이는 교통사고를 당해 응급실로 실려왔다. 결국 아빠는 수술 중 사망했고 김혜자는 절박하게 시계를 돌리며 아빠를 살리고 싶은 마음을 숨김없이 드러냈다.


김혜자는 사고 당일 아침으로 돌아가 출근하는 아빠를 막기 위해 수십, 수백 번의 시간을 되돌렸지만 결국 아빠를 구할 수 없었다. 절망에 빠진 김혜자는 이준하(남주혁 분)와 술을 마셨고 슬퍼하는 그녀를 보는 이준하는 "영문은 잘 모르지만 꼭 구해야 하는 사람이라면 수억 번이라도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을 건넸다. 그의 말에 용기를 얻은 김혜자는 다시 아빠를 구하기 위해 타임루프를 했다. 결국 그녀는 아빠의 사고를 막는데 성공하고야 만다.


그러나 아빠를 살리기 위해 시계를 너무 많이 돌린 김혜자는 한순간에 늙어 김혜자(김혜자 분)가 되어버렸다. 아침에 일어난 김혜자는 잠에서 깨어나 가족들에게 달려갔다. 그녀는 가족들에게 울먹이며 감격했다. 하지만 가족들의 반응은 이상했고, 자신의 얼굴을 본 그녀는 소스라치게 놀랐다. 그녀의 얼굴이 할머니가 되어버렸기 때문. 김혜자의 가족은 그녀가 김혜자(한지민 분)이라는것을 믿지 못했다.  김혜자는 "내가 아빠 엄마 딸인거 모르겠어?"라며 울분을 토했다. 김혜자는 시간을 다시 되돌리기 위해 시계를 돌렸지만 너무 많이 돌린 탓에 시계가 고장이나 버렸고, 한순간에 25살에서 노인이 되어버린 김혜자는 절망했다.


한편,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최초, 김보성이 연주하는 '엘리제를 위하여' 공개!
‘옥탑방의 문제아들’ 김보성이 출연해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형돈, 민경훈 5명의 문제아들이 10개의 상식 문제를 맞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본격 퇴근 전쟁. 특히 이날 게스트로 김보성이 출연. 엉뚱 개인기부터 반전 피아노 실력까지 역대급 매력을 방출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김보성은 문제가 막힐 때마다 힌트요정으로서 대 활약을 펼쳤다. 김보성은 옥탑방 최초 청양고추 개인기를 선보였다고 전해져 눈길을 끈다. 그는 청양고추 30개를 먹어 대회에서 우승한 적이 있다고 밝히며 청양고추 한 다발을 입에 가득 넣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그는 장풍을 쏴서 책을 넘어뜨리는 등의 엉뚱한 개인기들을 연이어 선보여 문제아들을 폭소케 했다. 김보성의 활약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그는 숨겨둔 비장의 개인기로 ‘피아노 연주’를 언급했는데 이를 들은 김숙은 “오빠가 피아노를 치면 대박이지!”라며 감탄했다. 이에 김보성은 과거 체르니 40번까지 쳤다고 밝히며 그동안 어느 방송에서도 볼 수 없었던 피아노 실력을 깜짝 공개해 현장에 있던 모든 사람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그의 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