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7.5℃
  • 흐림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8.2℃
  • 구름조금대전 28.3℃
  • 흐림대구 22.9℃
  • 흐림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6.3℃
  • 흐림부산 23.2℃
  • 구름조금고창 24.5℃
  • 흐림제주 22.3℃
  • 흐림강화 27.1℃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조금금산 26.1℃
  • 구름조금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2.5℃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웰메이드 사극 ‘왕이 된 남자’ 미장센의 숨은 공신! 한지선 미술감독 인터뷰! ‘눈길’


웰메이드 사극 ‘왕이 된 남자’가 풍부한 미장센으로 시청자들의 눈을 즐겁게 만들고 있다. 이 같은 ‘시각 만족’의 주역인 한지선 미술감독이 ‘왕이 된 남자’ 미술 작업의 A to Z를 밝혔다.

 

뜨거운 입소문과 함께 ‘왕남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월화 최강자 tvN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가 연일 호평을 얻고 있다. 원작을 재창조한 파격적인 스토리와 여진구(하선/이헌 1인 2역)-이세영(유소운 역)-김상경(이규 역)을 비롯한 배우들의 호연이 매회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작은 거인’ 김희원 감독이 보여주는 압도적인 영상미는 ‘웰메이드’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스스로 증명하고 있다.

 

“‘돈꽃’에 이어 연속으로 호흡. 김희원 감독님께서 함께 하자고 먼저 제안”

 

한지선 미술감독은 김희원 감독이 선보이는 영상미의 숨은 주역으로 꼽히는 스페셜리스트. 김희원 감독의 전작인 ‘돈꽃’에 이어 연속으로 호흡을 맞추는 그는 “김희원 감독님께서 함께 하자고 먼저 제안을 주셔서 참여하게 됐다. 저도 저희 팀원도 아주 기쁜 마음으로 작업을 하고 있다”며 ‘왕이 된 남자’에 참여하게 된 경위를 밝혔다. 또 ‘왕이 된 남자’가 풍부한 미장센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것에 대해 “사실 미장센이 중요한 사극이라서 저 역시 부담이 많았다. 소도구팀, 촬영팀, 조명팀을 비롯해 모든 스태프들의 시너지인 것 같다”며 소감을 드러냈다.

 

“김희원 감독의 전폭적인 신뢰 덕분에 힘 나”

 

한지선 감독은 김희원 감독과의 재회에 대해 남다른 감회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김희원 감독님께서 워낙 현장에서 분위기를 좋게 만들어 주신다. 특히 이번 작업이 너무 좋았던 이유가 저를 신뢰해주시는 게 눈에 보인다는 점이었다. 작업 상황이 편하고 힘들고 하는 것을 떠나 감독님의 전폭적인 신뢰가 느껴져서 힘이 난다”고 밝힌 뒤 “감독님의 마음에 부응하려고 한다”면서 활기 넘치는 현장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영화처럼 색감을 톤다운. 세트를 넓게 디자인해 위엄을 부여했다”

 

이어 한지선 미술감독은 ‘왕이 된 남자’의 미술 컨셉을 공개해 흥미를 자극했다. “김희원 감독님, 촬영 감독님과의 많은 대화를 통해 지금의 형태가 잡혔다”는 한지선 미술감독은 ‘왕이 된 남자’ 세트 디자인의 큰 특징을 두 가지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바로 톤 다운된 색감과 넓은 공간감. 그는 “사실 드라마 사극의 톤이 영화와는 많이 다르다. 영화에 비해 드라마 사극은 좀 더 밝은 편인데 ‘왕이 된 남자’는 영화처럼 톤 다운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희원 감독님께서 공간감을 굉장히 중시하신다. 장식적인 부분보다 공간과 색감이 주는 ‘큰 힘’을 얻고자 하셨다. 그래서 편전이나 침전 등의 궁궐 세트를 유독 넓게 디자인해 위엄을 부여했다”고 전했다.

 

“편전 세트, 사실 더 크게 만들고 싶었다”

 

실제로 ‘왕이 된 남자’에 등장하는 많은 세트들 중 편전, 침전 등은 시청자들로부터 “왕좌의 무게, 왕의 위압감이 고스란히 느껴진다(ha****)”는 평가 속에 인기를 얻고 있는 공간. 한지선 미술감독은 이 같은 세트들의 제작 비화를 공개했다. 그는 “원래 김희원 감독님께서 다양한 세트를 제작하고 싶어하셨는데 스튜디오 공간의 제약이 있었다. 그래서 다른 세트들을 과감히 포기하고 편전과 궁에 집중해 가능한 한 크게 만들었다. 세트의 개수가 줄어들면 그만큼 야외 촬영이 많아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독님께서 과감하게 결단을 내려 주셔서 지금과 같은 미장센이 나왔다”면서 “사실 더 크게 만들고 싶었다. 스튜디오가 컸다면 더 크게 만들었을 수도 있다”고 하소연 아닌 하소연으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영상의 퀄리티와 공간에 생기 더하기 위해 오브제 활용”

 

끝으로 ‘왕이 된 남자’는 편전에 ‘꽃 화분’을 두는 등 화려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오브제 활용으로도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대해 한지선 미술감독은 “아무리 넓은 공간감을 중시한다고 하더라도 포인트는 필요하다. 그리고 전체적인 채도가 높지 않기 때문에 베이스는 어둡게 가되 오브제들로 생기를 더했다. 또한 영상의 퀄리티를 위해서는 피사체와 카메라 사이에 중첩되는 오브제들이 있어야 한다. 그래서 꽃 화분 같은 소품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고 밝혔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 오늘(12일) 밤 9시 30분에 11회가 방송한다.


tvN ‘60일, 지정생존자’ 원작과 차별화된 오리지널리티! 리메이크 드라마 맞나?
“리메이크 드라마가 맞나 싶을 정도다.” ‘60일, 지정생존자’가 한국 실정과 정서를 완벽히 녹여내며, 리메이크 드라마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DK E&M)는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원작의 독특한 소재와 미국 특유의 정치 상황을 어떻게 한국의 현실에 녹여낼 것인가가 관건이었다. 그리고 지난 1일 베일을 벗은 뒤 사실적인 현실 묘사를 통한 높은 리얼리티로 실감나는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리메이크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정치, 역사, 외교 현실을 면밀히 반영해 드라마의 탄탄한 밑바탕을 만들어냈다. 이야기의 시작은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라는 동일한 사건에서 출발하지만, 원작과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지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가장 눈에 띄는 차이는 박무진(지진희)이 대통령이 아닌 대통령 권한대행 직에 오른다는 점. 지정생존자 제도가 없는 한국의 법제를 반영, 60일이라는 한정된 시간까지 추가했다. 또한 대한민국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이자 여전히 전쟁의 위


'나랏말싸미' 한글 창제에 뜻을 모은 사람들의 캐릭터 스틸 공개!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는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임금 ‘세종’(송강호),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드는 스님 ‘신미’(박해일), ‘세종’의 뜻을 품어준 현명한 여장부 ‘소헌왕후’(전미선)과 함께 한글 창제에 힘을 보태는 인물들이 등장해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박열>의 일본인 예심판사와 [슬기로운 감빵생활] 속 마약 범죄로 수감된 한양의 연인, 최근 [봄밤]에서 한지민의 오랜 연인으로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김준한은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는 ‘세자’ 역을 맡았다. ‘세종’과 ‘소헌왕후’의 장남인 ‘세자’는 신하들의 눈을 피해 스님과 손을 잡고 새 문자를 만들고자 하는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지만, 건강을 해쳐가면서까지 백성을 위해 글자를 만드는 ‘세종’의 진심을 알게 된 후 든든한 조력자가 된다.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차래형과 윤정일은 ‘세종’의 둘째 아들 ‘수양’, 셋째 아들 ‘안평’으로 분해, 아버지의 명으로 ‘신미’의 제자가 된 후 한글 창제에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