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7 (수)

  • 흐림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12.7℃
  • 연무서울 14.0℃
  • 구름조금대전 18.6℃
  • 맑음대구 22.8℃
  • 맑음울산 20.3℃
  • 구름조금광주 18.8℃
  • 맑음부산 17.2℃
  • 구름조금고창 17.0℃
  • 맑음제주 21.3℃
  • 흐림강화 10.8℃
  • 구름많음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17.1℃
  • 맑음경주시 22.6℃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웰메이드 사극 ‘왕이 된 남자’ 미장센의 숨은 공신! 한지선 미술감독 인터뷰! ‘눈길’


웰메이드 사극 ‘왕이 된 남자’가 풍부한 미장센으로 시청자들의 눈을 즐겁게 만들고 있다. 이 같은 ‘시각 만족’의 주역인 한지선 미술감독이 ‘왕이 된 남자’ 미술 작업의 A to Z를 밝혔다.

 

뜨거운 입소문과 함께 ‘왕남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월화 최강자 tvN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가 연일 호평을 얻고 있다. 원작을 재창조한 파격적인 스토리와 여진구(하선/이헌 1인 2역)-이세영(유소운 역)-김상경(이규 역)을 비롯한 배우들의 호연이 매회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작은 거인’ 김희원 감독이 보여주는 압도적인 영상미는 ‘웰메이드’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스스로 증명하고 있다.

 

“‘돈꽃’에 이어 연속으로 호흡. 김희원 감독님께서 함께 하자고 먼저 제안”

 

한지선 미술감독은 김희원 감독이 선보이는 영상미의 숨은 주역으로 꼽히는 스페셜리스트. 김희원 감독의 전작인 ‘돈꽃’에 이어 연속으로 호흡을 맞추는 그는 “김희원 감독님께서 함께 하자고 먼저 제안을 주셔서 참여하게 됐다. 저도 저희 팀원도 아주 기쁜 마음으로 작업을 하고 있다”며 ‘왕이 된 남자’에 참여하게 된 경위를 밝혔다. 또 ‘왕이 된 남자’가 풍부한 미장센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것에 대해 “사실 미장센이 중요한 사극이라서 저 역시 부담이 많았다. 소도구팀, 촬영팀, 조명팀을 비롯해 모든 스태프들의 시너지인 것 같다”며 소감을 드러냈다.

 

“김희원 감독의 전폭적인 신뢰 덕분에 힘 나”

 

한지선 감독은 김희원 감독과의 재회에 대해 남다른 감회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김희원 감독님께서 워낙 현장에서 분위기를 좋게 만들어 주신다. 특히 이번 작업이 너무 좋았던 이유가 저를 신뢰해주시는 게 눈에 보인다는 점이었다. 작업 상황이 편하고 힘들고 하는 것을 떠나 감독님의 전폭적인 신뢰가 느껴져서 힘이 난다”고 밝힌 뒤 “감독님의 마음에 부응하려고 한다”면서 활기 넘치는 현장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영화처럼 색감을 톤다운. 세트를 넓게 디자인해 위엄을 부여했다”

 

이어 한지선 미술감독은 ‘왕이 된 남자’의 미술 컨셉을 공개해 흥미를 자극했다. “김희원 감독님, 촬영 감독님과의 많은 대화를 통해 지금의 형태가 잡혔다”는 한지선 미술감독은 ‘왕이 된 남자’ 세트 디자인의 큰 특징을 두 가지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바로 톤 다운된 색감과 넓은 공간감. 그는 “사실 드라마 사극의 톤이 영화와는 많이 다르다. 영화에 비해 드라마 사극은 좀 더 밝은 편인데 ‘왕이 된 남자’는 영화처럼 톤 다운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희원 감독님께서 공간감을 굉장히 중시하신다. 장식적인 부분보다 공간과 색감이 주는 ‘큰 힘’을 얻고자 하셨다. 그래서 편전이나 침전 등의 궁궐 세트를 유독 넓게 디자인해 위엄을 부여했다”고 전했다.

 

“편전 세트, 사실 더 크게 만들고 싶었다”

 

실제로 ‘왕이 된 남자’에 등장하는 많은 세트들 중 편전, 침전 등은 시청자들로부터 “왕좌의 무게, 왕의 위압감이 고스란히 느껴진다(ha****)”는 평가 속에 인기를 얻고 있는 공간. 한지선 미술감독은 이 같은 세트들의 제작 비화를 공개했다. 그는 “원래 김희원 감독님께서 다양한 세트를 제작하고 싶어하셨는데 스튜디오 공간의 제약이 있었다. 그래서 다른 세트들을 과감히 포기하고 편전과 궁에 집중해 가능한 한 크게 만들었다. 세트의 개수가 줄어들면 그만큼 야외 촬영이 많아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독님께서 과감하게 결단을 내려 주셔서 지금과 같은 미장센이 나왔다”면서 “사실 더 크게 만들고 싶었다. 스튜디오가 컸다면 더 크게 만들었을 수도 있다”고 하소연 아닌 하소연으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영상의 퀄리티와 공간에 생기 더하기 위해 오브제 활용”

 

끝으로 ‘왕이 된 남자’는 편전에 ‘꽃 화분’을 두는 등 화려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오브제 활용으로도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대해 한지선 미술감독은 “아무리 넓은 공간감을 중시한다고 하더라도 포인트는 필요하다. 그리고 전체적인 채도가 높지 않기 때문에 베이스는 어둡게 가되 오브제들로 생기를 더했다. 또한 영상의 퀄리티를 위해서는 피사체와 카메라 사이에 중첩되는 오브제들이 있어야 한다. 그래서 꽃 화분 같은 소품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고 밝혔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 오늘(12일) 밤 9시 30분에 11회가 방송한다.




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최초, 김보성이 연주하는 '엘리제를 위하여' 공개!
‘옥탑방의 문제아들’ 김보성이 출연해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형돈, 민경훈 5명의 문제아들이 10개의 상식 문제를 맞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본격 퇴근 전쟁. 특히 이날 게스트로 김보성이 출연. 엉뚱 개인기부터 반전 피아노 실력까지 역대급 매력을 방출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김보성은 문제가 막힐 때마다 힌트요정으로서 대 활약을 펼쳤다. 김보성은 옥탑방 최초 청양고추 개인기를 선보였다고 전해져 눈길을 끈다. 그는 청양고추 30개를 먹어 대회에서 우승한 적이 있다고 밝히며 청양고추 한 다발을 입에 가득 넣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그는 장풍을 쏴서 책을 넘어뜨리는 등의 엉뚱한 개인기들을 연이어 선보여 문제아들을 폭소케 했다. 김보성의 활약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그는 숨겨둔 비장의 개인기로 ‘피아노 연주’를 언급했는데 이를 들은 김숙은 “오빠가 피아노를 치면 대박이지!”라며 감탄했다. 이에 김보성은 과거 체르니 40번까지 쳤다고 밝히며 그동안 어느 방송에서도 볼 수 없었던 피아노 실력을 깜짝 공개해 현장에 있던 모든 사람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그의 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