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7℃
  • 흐림강릉 31.9℃
  • 흐림서울 29.1℃
  • 흐림대전 26.3℃
  • 대구 28.4℃
  • 울산 26.5℃
  • 광주 23.9℃
  • 부산 24.2℃
  • 흐림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8.9℃
  • 구름많음강화 27.9℃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5.8℃
  • 흐림강진군 24.5℃
  • 흐림경주시 29.8℃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3, 7월 19일 공개 확정

더욱 처절해진 사투와 신인류의 탄생, 궁금증 증폭

 

넷플릭스 미국 TOP10에 진입한 첫 한국 시리즈로 K-크리처물의 탄생을 전 세계에 알렸던 '스위트홈'이 시즌3로 돌아온다. 

 

시즌1에서 괴물화의 시작을 알리고 시즌2에서 확장된 세계관과 깊어진 메시지로 주목받은 '스위트홈'은 시즌3를 통해 새로운 서사를 예고하고 있다.

 

이번 시즌은 괴물화의 끝이자 신인류의 시작을 맞이한 세상에서 인간과 괴물의 모호한 경계 사이에서 선택의 기로에 놓인 이들의 더 처절하고 절박해진 사투를 그린다.

 

런칭 포스터는 황폐화된 도심을 배경으로 괴물의 날개를 펼친 채 걸어오는 ‘현수’(송강)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시즌2의 마지막화에서 괴물에게 잠식되었던 현수가 인간으로서의 자아를 다시 되찾을 수 있을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천장에 매달린 고치와 그 안에서 빛을 발하는 의문의 정체는 신인류의 시대가 도래할 것임을 암시하며 “모든 진화의 끝”이라는 카피와 함께 새로운 서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특히 시즌2의 엔딩에서 ‘임박사’(오정세) 앞에 ‘편상욱’(이진욱)의 외피로 나타난 ‘남상원’과 고치에서 완전한 육신으로 다시 태어난 ‘은혁’(이도현)의 의미심장한 웃음은 시즌3에서 풀릴 궁금증의 실마리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괴물로 태어난 ‘아이’(김시아)에 대한 사랑과 두려움이 뒤엉켜진 복잡한 모성애를 보여준 ‘이경’(이시영), 철없고 까칠한 학생에서 단단한 전사로 성장한 ‘은유’(고민시), 단독 행동을 일삼던 ‘은유’의 뒤를 쫓으며 가까워지는 이병 ‘찬영’(진영), 목적은 같았지만 방법이 달랐던 까마귀 부대의 ‘탁인환’ 상사(유오성)와 ‘김영후’ 중사(김무열)의 서사도 주목할 만하다.

 

시즌1에서부터 시리즈를 이끌어온 ‘현수’를 비롯해 ‘은유’, ‘은혁’, ‘이경’, ‘편상욱’이 시리즈의 끝에서 어떤 엔딩을 맞이할지 또한 시청자들이 기대하는 포인트다.

 

욕망 속에서 탄생하는 괴물로 K-크리처물의 시작을 알린 시즌1, 장기화된 괴물화 사태 속에서 살아가는 인간들을 조명하며 세계관을 확장한 시즌2

 

그 뒤를 이어 신인류의 탄생으로 대서사의 피날레를 장식할 '스위트홈' 시즌3는 7월 19일 금요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영화&공연

더보기